편집 2021.02.27 [22:23]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소방본부, 생명 구한 영웅 41인 선정
 
김정환 기자
광고
▲ 구급활동(대응예방과)     © 김정환 기자


세종소방본부가 발 빠른 대처로 응급상황에 놓인 시민들의 생명을 구한 영웅 41인을 선정했다.


세종소방본부는 최근 ‘2020년도 하반기 하트·브레인·트라우마 세이버 심의회’를 열고 시민 생명을 구한 구급대원, 일반인 41명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하트세이버(Heart Saver)는 심정지 환자의 생명을 살린 경우, 브레인세이버(Brain Saver)는 뇌졸중 환자 등 뇌 기능 손상을 최소화한 경우를 의미한다.


트라우마세이버(Trauma Saver)는 중증외상환자의 생명유지·후유 장애를 저감 시킨 경우로, 하트·브레인·트라우마세이버 모두 응급상황에 놓은 환자의 생명을 살린 이들에게 주어지는 영광스러운 칭호다.


소방본부는 이번 심의에서 하트세이버 10명, 브레인세이버 18명, 트라우마세이버 13명을 선정했으며 세이버 인증서를 수여할 예정이다.


세종소방서에 재직 중인 강상모·김주일·이종근 구급대원은 지난해 하트·브레인·트라우마세이버 3개 분야에 동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뿐만 아니라 올해는 지난해 부강면에서 체계적인 심폐소생술로 같은 직장 동료를 구한 일반인 4명도 하트세이버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심정지 환자에게 4분 이내 응급처치가 얼마나 중요한지 일깨워 주는 모범사례가 됐다.


세종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년 간 구급대가 이송한 심정지 환자는 총 98명으로 이 중 16명(16.3%)을 소생시켰으며, 이는 전국 평균 소생률 10.8%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Fire Department selected 41 heroes who saved lives]

 

The Sejong Fire Headquarters selected 41 heroes who saved the lives of citizens in emergency situations through quick response.


The Sejong Fire Department announced on the 25th that it recently held the “Heart, Brain, and Trauma Saver Council for the second half of 2020” and selected 41 paramedics and general public who saved the lives of citizens.


Heart Saver means a case where the life of a patient with cardiac arrest is saved, and Brain Saver means a case in which brain function damage such as a stroke patient is minimized.


Trauma Saver is an honorable title given to those who saved the lives of patients in emergency situations in both Heart, Brain, and Trauma Saver, as the case of reducing the life-sustaining and sequelae of severe trauma patients.


The fire department has selected 10 Heartsavers, 18 Brainsavers, and 13 Traumasavers in this deliberation, and is expected to present a Saber Certificate.


First aid workers Kang Sang-mo, Kim Joo-il, and Lee Jong-geun, who are working at the Sejong Fire Department, received the honor of being selected simultaneously in the three fields of Heart, Brain and Trauma Saver last year.


In addition, this year, four ordinary people who saved the same coworkers through systematic CPR in Bugang-myeon last year were also listed on Heartsaver.


This became an exemplary case for reminding patients of cardiac arrest the importance of emergency treatment within 4 minutes.


According to the Sejong Fire Department, a total of 98 patients with cardiac arrest were transferred by paramedics over the past year, of which 16 (16.3%) were resuscitated, which is a number that exceeds the national average of 10.8%.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25 [10:5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21 대백제전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