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3.03 [17:3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2050년 탄소배출 제로화 비젼 제시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 세계 최대규모 100㎿급 태양광 기업공동활용 연구센터 유치쾌거-기업공동연구센터 위치.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21일‘삶이 건강한 산소도시 대전’을 비전으로 하는  2050 탄소중립 추진의지 밝혔다.

 

대전시는 이날 ‘시민중심, 생태복지, 에너지전환’을 핵심가치로,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 30% 감축과 2050년 純배출량 0(zero) 달성을 목표로 4+1 핵심전략을 중점 추진하는 것으로,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공식화하고 대전시가 나아갈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대전시는‘삶이 건강한 산소도시 대전’ 조성을 위해 건물, 수송, 에너지, 시민협력의 온실가스 감축 4개 부문과 탄소흡수원인 도시숲 조성 1개 부문으로 구성된 4+1 핵심전략을 마련했다.

 

먼저, 건물 부문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노후영구임대아파트(3,300호)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추진 등을 통해 공공부문에서 녹색건축물 전환을 선도하고, 제도적 지원을 통해 민간으로 확산시켜 에너지 낭비 없는 녹색건축도시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수송 부문은 금년에 친환경버스(53대), 전기택시(142대) 보급을 시작으로 전 차량의 친환경차 전환을 가속화하고, 도시철도 2호선 개통, 공유자전거 확대 등 대중교통체계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온실가스 감축의 핵심인 에너지 분야에서는 공동주택 1만호에 태양광 시설을 설치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태양광기업공동활용연구센터 건립 등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여 대전을 미래에너지 기술개발의 허브도시로 만들 계획이다.

 

이어, 대전시는 올해 기후변화대응 범시민협의회를 발족하여 시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탄소제로 범시민운동, 탄소중립 공동체 확산, 폐기물 재활용 실천운동, 홍보 강화를 통해 대전형 탄소제로 시민운동을 확산해 나간다.
 
이와 함께 탄소흡수원인 숲조성을 위해 천(千)개의 도시숲을 만들어 건강한 녹색공간 숲속의 도시를 만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자녀안심그린숲, 미세먼지 차단숲 등 최고수준의 도시숲을 조성하고 생활주변 자투리 땅을 활용한 생활공간 속 녹지도 확충한다.

 

또한, 대전시는‘삶이 건강한 산소도시 대전’추진전략을 구체적으로 실행하기 위한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을 올해 연말까지 수립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presents a vision of zero carbon emissions in 2050]


On the 21st, the city of Daejeon announced its intention to promote carbon neutrality in 2050 with the vision of “Daejeon, an oxygen city with healthy lives.”

 

On this day, the city of Daejeon is promoting the 4+1 core strategy with the goal of reducing carbon emissions by 30% by 2030 and achieving zero emissions by 2050 with'citizen-centeredness, ecological welfare, and energy conversion' as core values. It formalized the achievement of carbon neutrality by 2050, and suggested the policy direction that Daejeon City would go forward.

 

To create a “Oxygen City with Healthy Living, Daejeon,” the city of Daejeon has prepared a 4+1 core strategy consisting of 4 areas for greenhouse gas reduction in buildings, transportation, energy, and civic cooperation, and 1 area for creating urban forests as a carbon absorption source.

 

First, in order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in the building sector, we lead the conversion of green buildings in the public sector through green remodeling of old permanent rental apartments (3,300 units), and spread them to the private sector through institutional support so that there is no energy waste. I plan to make it a city.

 

In the transportation sector, starting with the supply of eco-friendly buses (53) and electric taxis (142) this year, the conversion of all vehicles to eco-friendly vehicles will be accelerated, and the public transportation system will also be remarkably improved, such as the opening of urban railway line 2 and expansion of shared bicycles.

 

In the energy field, which is the core of GHG reduction, expand the supply of new and renewable energy, such as installing solar power facilities in 10,000 apartment houses, and establish related infrastructure,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 joint research center for solar companies, to transform Daejeon into future energy technology development. It plans to make it a hub city.

 

Next, Daejeon City launched the Pan-Citizens' Council for Response to Climate Change this year to strengthen communication with citizens and spread the Daejeon-type carbon-zero civic movement through carbon-zero pan-citizen movement, carbon-neutral community expansion, waste recycling practice movement, and reinforcement of publicity. .
 
In addition, it is planning to create a healthy green space, a city in the forest by creating a thousand urban forests to create a forest, a source of carbon absorption. To this end, we will create urban forests of the highest standards, such as a child-safe green forest and a fine dust-blocking forest, and expand green space in living spaces using scrap land around daily life.

 

In addition, Daejeon City will establish a “Basic Plan for Climate Change Response” by the end of this year to specifically implement the “Daejeon, an Oxygen City with Healthy Living” strateg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21 [17:5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세종/충남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