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3.03 [17:3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중소기업경영안정자금 3,650억 원 지원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청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올해 중소기업육성자금 3,65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올해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위축된 경제를 회복하고,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 안정화를 위해 지난해 대비 450억 원이 증액된 총 3,650억 원을 지원키로 했다.

 

지원 규모는 종업원 인건비나 관리비 등 지원을 위한‘경영안정자금’2,500억 원 ,공장을 이전하거나 시설투자 지원을 위한 ‘창업 및 경쟁력강화사업자금’500억 원 ,비대면ㆍ바이오ㆍ뉴딜분야 벤처ㆍ창업기업 지원을 위한‘대전형 뉴딜정책자금(경영안정자금)’300억 원 ,제품생산 부품이나 원자재 구입자금 지원을 위한‘구매조건 생산지원자금’300억 원 ,소기업 특례보증 50억 원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중소기업 육성자금의 지원내용도 전년도와 달리 대폭 변경키로 했다. 비대면ㆍ뉴딜 분야의 벤처ㆍ창업기업 지원을 위해‘대전형 뉴딜정책자금’을 신설해 지원하며, 그 동안 제외되었던 여행업ㆍ전세버스ㆍ법인택시업 등을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또한, 경영안정자금의 융자 한도를 기업별 2억원에서 3억 원으로 상향하며, 특히 소기업 특례보증 경영개선자금의 융자 금리를 전년도보다 0.3% 인하하여 기업이 실부담하는 이자는 1% 내외로 줄어든다. 

 

경영안정자금과 창업 및 경쟁력강화사업자금은 은행 대출시 발생되는 이자 중 일정부분을 보전해 주는 자금으로 각각 융자액의 2~3%와 1~2% 이자차액을 대전시에서 지원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SME management stabilization fund 366 billion won support]


Daeje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support 366 billion won in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this year.

 

The city of Daejeon decided to support a total of 366 billion won, an increase of 45 billion won compared to last year, to recover the economy, which was contracted by the spread of Corona 19 this year, and to resolve the financial crisis of SMEs and to stabilize management.

 

The amount of support is'Management Stabilization Fund' 250 billion won to support employee labor and management expenses,'Startup and Competitiveness Reinforcement Project Fund' 50 billion won to support factory relocation or facility investment, non-face-to-face, bio, new deal ventures It is 30 billion won for the'Bigger New Deal Policy Fund (management stabilization fund)' to support start-up companies, 30 billion won in the'purchase condition production support fund' to support the purchase of parts or raw materials for product production, and 5 billion won for small business special guarantees.

 

According to the city of Daejeon, the content of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development fund was also changed significantly from the previous year. In order to support ventures and start-ups in the non-face-to-face and New Deal sectors, the “New Deal Policy Fund for Daejeon” was newly established and supported. Travel, chartered buses, and corporate taxis, which were excluded, were included in the support.

 

In addition, the financing limit for the management stabilization fund will be increased from 200 million won to 300 million won per company.In particular, the interest paid by companies will be reduced to around 1% by reducing the loan interest rate of the management improvement fund with special guarantee for small businesses by 0.3% from the previous year. .


The management stabilization fund and the start-up and competitiveness reinforcement business fund are funds that compensate for a certain portion of the interest generated by bank loans, and Daejeon City provides 2~3% and 1~2% interest difference of the loan amount, respectivel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18 [10: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세종/충남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