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10.20 [18:13]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동혁 대전시당위원장 "중기부 이전 다음을 준비하자..."
 
김정환 기자
광고

Even toward the ruling Democratic Party, Chairman Jang pointed out that "The ruling party's political rant to prevent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government was an innocent face, and the political power was absolutely lacking."

▲ 장동혁 대전시당위원장     ©김정환 기자

 

국민의힘 장동혁 대전시당위원장이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확정 고시와 관련 입장을 밝혔다.

 

장 위원장은 18일 자신의 SNS계정(페이스북)을 통해 중기부 이전 확정에 대한 아쉬움과 제1야당 시당위원장으로서 입장을 전했다.

 

장 위원장은 먼저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을 막지못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전 진영 행안부 장관이 중기부 이전 관련 입장 발표를 한것과 관련해서도 "대전시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던 국무총리와 행안부장관의 약속은 늘 그렇듯이 정치적인 수사로 끝났다"고 일침을 가했다.

▲  장동혁 위원장 페이스북 갈무리   © 김정환 기자

 

집권여당인 민주당을 향해서도 장 위원장은 "중기부 이전을 막아내겠다던 여당 정치권의 호언장담도 진정성 없는 면피용 이었고, 정치력도 절대적으로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대전시를 향해서는 "대전시는 사과 한 마디 없이, 대전시민이 만족하고 수용할 만한 대안이 마련되도록 하겠다고 또 큰소리 치고있다"며 중기부 이전 확정고시 이후 대전시의 입장 발표를 큰소리 친것으로 평가 절하했다.
 
장 위원장은 정부에서 중기부 이전부터 이전을 검토하고있던 기상청을 이전하는 선에서 마무리 하려는 수순을 밟고 있다고 말하고, 중기부의 빈자리를 채우는 것이 혁신도시 지정의 목적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전시는 기상청의 이전을 넘어 혁신도시 지정 취지에 맞게 다른 공공기관의 대전 이전을 이끌어 내야만 한다"고 훈수했다.

 

장 위원장은 대전시를 향해 "대전시는 이제라도 대전시민들과 함께 행동하고, 중기부 문제처럼 혼잣말만 내뱉지 말고 모든과정을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고 시민들의 도움을 구라라"고 요청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ong-hyuk Jang, Chairman of the Daejeon City Party]


The power of the people Jang Dong-hyuk, chairman of the Daejeon City Party, made an announcement regarding the final announcement of the relocation of Sejong City by the Ministry of Small and Medium Business (Ministry of Medium and Medium Business).

 

On the 18th, Chairman Jang expressed his regret about the confirmation of his mid-term relocation through his SNS account (Facebook) and his position as the chairman of the 1st opposition city party.


First, Chairman Jang said, "We are fully aware of the responsibility for not preventing the transfer of the Mid-term Ministry to Sejong City."


Regarding that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and former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former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nounced their position on the relocation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Security, "The promise of the Prime Minister and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o collect opinions from the citizens of Daejeon and make a careful decision, as always, ended with a political investigation." I applied a needle.

 

Even toward the ruling Democratic Party, Chairman Jang pointed out that "The ruling party's political rant to prevent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government was an innocent face, and the political power was absolutely lacking."

 

He devalued Daejeon City's announcement of the position of Daejeon City, saying, "Without a word of apology, Daejeon City will be able to provide a satisfactory and acceptable alternative for the citizens of Daejeon."
 
Chairman Jang said that the government is taking steps to complete the process of relocating the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which had been reviewing the relocation before the mid-term, and pointed out that filling the vacancy in the mid-term is not the purpose of designating an innovative city.


He said, "The city of Daejeon must go beyond the relocation of the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and lead other public institutions to relocate to Daejeon according to the purpose of designating an innovative city.


Chairman Jang asked the city of Daejeon, "Daejeon City should act with the citizens of Daejeon even now, do not just speak to himself like the mid-term issue, open the whole process transparently to the citizens, and seek help from the citizen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18 [13: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장동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자치경찰위원회, 출범 100일 거리홍보 실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