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3.03 [17:3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확정...대전시민 정신 차려야
 
김정환 기자
광고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 확대 당정협의회,중기부 이전 공청회 등 이전철차 중단 촉구 자료사진    ©김정환 기자

 

대전시민들의 극렬 반대에도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세종시 이전 고시를 단행한 정부 결정에 대전시민들의 정치적 마음가짐을 새롭게 해야 할 때라는 지적이다.

 

정부는 15일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을 확정하고 고시했다.

 

그동안 대전시민과 정치권은 물론 사회단체 등은 중기부 세종시 이전에 반대하는 한목소리를 내고, 정부와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중기부 이전 부당성을 지적하는 한편, 중기부 대전 잔류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중기부 잡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지역정치권과 대전시민들의 반대가 예상외로 크게 나타나자 정부와 민주당은 대전시민들의 의견에 반하는 중기부 이전은 없을 것처럼 대전시민 달래기에 나섰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앞에서 달래고 뒤에서는 차근차근 중기부 이전을 위한 행정 절차를 이행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결과적으로 중앙정부와 정치권은 애초에 대전시민의 의견을 듣지도 관심도 없었던 것은 아닌지 되묻고 싶다는 지역 반응이다.

 

정치권에도 볼멘소리가 나오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대전지역 국회의원 7명은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로 이들 가운데는 현직 국회의장도 포함돼있다.

 

하지만 결과는 참담함을 넘어 분노를 낳게 하는 결과로 귀결돼 정치권에 대한 불신과 불만만 쌓이게 했다는 여론이다.

 

한편 대전시는 중기부 세종시 이전확정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정부의 결정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대전시는 입장문을 통해 정부기관 이전은 국가의 행정효율성과 균형발전차원에서 종합적으로 검토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정부기관의 대전이전조치와 동시에 중소벤처기업부 이전을 발표하지 않은 것에 절차적 아쉬움이 크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대전시민과 지역정치권의 강력한 항의로 인해 국토균형발전과 지역경제활성화 차원에서 국무총리실과 대전시는 청단위 기관의 대전이전과 공공기관 이전방안에 대한 막바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향후 대책으로는 중기부이전에 상응하는 대체 기관이 정부대전청사로 이전하는 등 대전시민이 만족하고 수용할 만한 대안이 마련되도록, 고위당정협의, 국무총리와 협의 등을 통해 대전시민의 입장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기부이전에 대전시민의 입장과 대전시의 요청이 반영되지 않고 일방 추진된 것에 대해 대전시민들이 정신을 차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으면서, 향후 정치적인 판단에 이번 중기부 이전이 중요한 변수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Ministry confirmed to relocate to Sejong City...]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time to renew the political attitudes of the citizens of Daejeon to the government's decision that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Ministry of Small and Medium Businesses) issued a notice before Sejong City despite fierce opposition from the citizens of Daejeon.

 

On the 15th, the government confirmed and announced the relocation of the Ministry of SMEs to Sejong City.

 

In the meantime, the citizens of Daejeon, political circles, as well as social groups have made a voice against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government to Sejong City, pointed out the injustice of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to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Democratic Party, while explaining the legitimacy of the mid-term in Daejeon Focused on.

 

As the opposition from local politics and Daejeon citizens appeared unexpectedly, the government and the Democratic Party began to appease the citizens of Daejeon as if there would be no relocation of the mid-term government against the opinions of the citizens of Daejeon.

 

However, as a result, it seems that the administrative procedures for the mid-term relocation were carried out step by step from the front and the back.

 

As a result, the central government and the politicians are responding to the region wanting to ask whether they were not interested in or listening to the opinions of Daejeon citizens in the first place.

 

It is also interpreted in the same context that there is a sound of cheeks in politics.

 

The seven members of the Daejeon region are members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including the incumbent president of the National Assembly.

 

However, it is a public opinion that the result was a result that led to anger beyond disastrous, resulting in only distrust and dissatisfaction with the politics.

 

Meanwhile, Daejeon City announced its position on the decision to relocate to Sejong City in the mid-term and expressed displeasure with the government's decision.

 

The city of Daejeon emphasized that the relocation of government agencies should be comprehensively reviewed in terms of administrative efficiency and balanced development of the country through its position, and it is not procedurally regrettable that the government agency did not announce the relocation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unit at the same time as the Daejeon relocation measures. He expressed his position that he could not help.

 

At the same time, he said that the Prime Minister's Office and Daejeon City are conducting final discussions on plans for the relocation of government-level institutions to Daejeon and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n order to promote balanced national land development and revitalize the regional economy due to strong protests from the citizens of Daejeon and the local government.

 

As a future countermeasure, the position of Daejeon citizens is actively pursued through high-level party political consultations and consultations with the Prime Minister, so that alternative institutions corresponding to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Ministry are relocated to the Daejeon Government Complex. He said he would do his best to be reflected.

 

However, there are voices that the citizens of Daejeon should be alert to the one-sided promotion without reflecting the position of the citizens of Daejeon and the request of the city of Daejeon before the mid-term, and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will serve as an important variable in future political decisions. se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15 [16:2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세종/충남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