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3.06 [15:17]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대전형 소상공인과 사각분야 지원대책 마련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청사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14일 정부의 ’코로나19‘ 3차 지원대책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각 분야의 핀셋지원과 소상공인 집중지원을 위한 '4차 대전형 소상공인 및 사각분야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대전시는 직접적인 피해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과 경영 정상화 등 재기의 발판을 지원하기 위해 3개 분야 11개 과제에 총 582.3억 원을 집중 투자한다고 밝혔다.

 

주된 지원 사항으로는 운수종사자 생활안정자금 지원 ,지역예술인 및 민간공연장 피해지원 ,긴급 유동성 공급 및 상환유예 ,온통대전 온통세일 확대 ,공유재산 사용․대부료 등 제세․공과금 감면 등이다.

 

먼저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이 개인택시 종사자 100만원, 법인택시 종사자는 50만원으로 차등 지원됨에 따라, 대전시에서는 운수종사자간 형평성을 고려하여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에게는 50만원, 전세버스 운수종사자는 100만원을 각각 생활안정자금으로 2월중 지원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예술 활동이 어려운 지역예술인 2,341명에 대해 기초창작활동비 1인당 100만원과 집합이 제한된 민간 공연장에 대해서도 2월 중에 피해지원금으로 100만원을 지원한다.

 

이어서 상반기 코로나19가 진정국면에 진입하면 소상공인의 매출 회복을 위해, 올해 온통대전 발행목표액 1조 3,000억원 중에서 62%인 8,000억원을 조기에 발행한다.

 

또한, 온통세일을 상․하반기 연 2회로 확대 개최하고, 상반기 중 사용금액의 15% 캐시백을 상향 지급해서 운영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또 위기 한계에 다다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연 4,500억원 중 경영자금 2,000억원을 1분기에 긴급 배정하고, 올해 경영개선자금 대출만기 도래 4,376업체를 대상으로 대출상환을 유예하고 추가로 2%의 이자도 함께 지원한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고정 비용부담 경감을 위해 공유재산을 임차한 소상공인 1,516명에게 올해 상반기 사용ㆍ대부료 50%를 감면하여, 약 30억원의 고정비용을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된다.
 
또한, 착한임대인 재산세 감면지원 사업으로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인하한 부동산 소유자를 대상으로 올해 7월과 9월 재산세 부과시 감면을 할 수 있도록 5개 구청장과 협의 추진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Daejeon-type small businessmen and blind spot support measures prepared]


On the 14th, the Daejeon City announced the '4th World War-type small business and blind spot support measures' to support tweezers in the blind field and intensive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that can occur in the third support plan of the government's “Corona 19”.


The city of Daejeon announced that it will invest a total of 58.2.3 billion won in 11 projects in three areas to support the resurgence of small businesses, such as overcoming the crisis and normalizing management, for small businesses who are suffering from severe business difficulties due to direct damage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The main support items include support for life stabilization fund for transport workers, support for damage to local artists and private performance halls, emergency liquidity supply and repayment delay, expansion of all-out sales, reduction of taxes and utility bills such as the use of shared property and loans.


First, as the government's 3rd disaster subsidy is differentially supported at 1 million won for individual taxi workers and 500,000 won for corporate taxi workers, in Daejeon City, 500,000 won for corporate taxi transport workers and 1 million won for chartered bus transport workers in consideration of equity among transport workers. Each of them will be supported in February as a living stabilization fund.


In addition, 1 million won per person for basic creative activity expenses for 2,341 local artists who have difficulty in art activities due to Corona 19, and 1 million won for damage support in February for private concert halls with limited gatherings will be provided.


Subsequently, when Corona 19 enters the calm phase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to recover sales of small business owners, it will issue a 62% of 800 billion won, which is 62% of the target of 1.3 trillion won this year.


In addition, the whole sale will be held twice a year in the first and second half of the year, and the cashback will be increased by 15% of the amount used during the first half.


Daejeon City also urgently allocates 200 billion won in management fund out of 450 billion won per year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approaching the limit of the crisis. It also supports interest in


In order to reduce the burden of fixed costs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1,516 small business owners who leased shared property will be reduced by 50% of their use and loan fees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reducing the burden of about 3 billion won in fixed costs.
 
In addition, as a property tax reduction support project for good renters, we plan to discuss with the heads of five wards so that real estate owners who have reduced their rent to small business owners can be reduced or exempted when property tax is imposed in July and September this yea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14 [15:3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세종/충남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