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6 [17:53]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시민안전보험 개선 운영...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청 전경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2019년 12원 9일부터 시행되어 각종 재난사고로 사망하거나 후유장해 등 갑자기 어려움을 당한 시민에 대한 안전장치로 운영돼온, 시민안전보험을 올해 새롭게 개선하여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민안전보험은 지난해, 경기도 이천 물류센터 화재사고와 정림동 아파트 화재 등 사망사고 9건에 대해 각 2천만 원씩 지급됐고, 대중교통 이용 중 사고 후유장해 1건 3백만원, 사고의료비 등 460여건에 대해서 총 6억여 원의 보험금이 지급되어, 불의의 사고를 당한 시민들에게 최소한의 보장으로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주었다.

 

대전시는 먼저 대전시와 자치구에서 기 운영하고 있는 다른 공적보험인‘영조물 배상보험’등과 동일한 담보로 중복되어 있는‘사고의료비’를 제외한다. 이는 개인 실비보험과 중복되어 민간영역을 침해하고 보험을 통해 이득을 취할 수 있는 구조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적절치 않다는 지적과 권고를 참고했으며, 시민안전보험 제도의 취지에도 거리감이 있어 개선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고의료비 지원이 제외되지만, 본인 과실이 아닌 사고치료비의 경우‘영조물배상책임보험 구내치료비’와‘자전거보험’ 공공체육관, 수영장 등의 ‘영업배상보험’등 다른 공적보험에서  보험금 지급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동안 보장항목에는 없었던 가스상해, 강도상해, 스쿨존 사고 치료비를 추가하는 등 보장담보를 개선하여, 올해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2021년 시민안전보험 세부 보장항목으로는 폭발, 화재, 붕괴, 산사태 상해 사망 및 상해후유장해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사망 및 상해후유장해  ,가스사고 사망 및 후유장해 ,강도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자연재해사망 ,스쿨존교통사고 부상치료비가 있다.

 

보험가입은 별도의 신청 없이 대전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이면 자동으로 가입되며, 사망 및 후유장해 보험금을 최대 2천만 원까지 보장하고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는 최대 1천만 원까지 보장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citizen safety insurance improvement operation...]


The city of Daejeon announced on the 12th that this year, the citizen safety insurance has been newly improved and operated this year, which has been implemented as a safety device for citizens who have suffered sudden difficulties such as deaths or after-effects due to various disasters.

 

Citizen safety insurance was paid 20 million won each last year for nine fatal accidents such as fire accident at Icheon Logistics Center in Gyeonggi-do and fire in Jeongnim-dong apartment in Gyeonggi-do, and a total of 460 cases, including 1 case of disability after an accident while using public transportation, and accident medical expenses. An insurance premium of 600 million won was paid, providing a secure fence with minimal guarantees to citizens in accidents.

 

The city of Daejeon first excludes “accident medical expenses,” which are duplicated with the same collateral as the other public insurance already operated by Daejeon City and autonomous districts, such as “Youngjomul Compensation Insurance”. This is a structure that can infringe on the private sector by being duplicated with personal actual cost insurance, and that it is not appropriate from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s a structure that can benefit from insurance.

 

In addition, support for accident medical expenses is excluded, but in the case of accident treatment expenses that are not at the fault of the person, insurance payments can be paid from other public insurance such as'Yeongjo's Liability Insurance premises treatment fee' and'Bicycle insurance' and'Business compensation insurance' such as public gyms and swimming pools. Said that.

 

In addition, it has been announced that it will be implemented from this year by improving the security guarantee such as adding treatment costs for gas injuries, robbery injuries, and school zone accidents that have not been covered in the coverage items.

 

In 2021, the detailed insurance items for citizen safety insurance include explosion, fire, collapse, landslide injury, death and post-injury disability, injury while using public transportation, death and post-injury disability, gas accident death and post-injury, robbery death and post-injury, natural There is a cost for disaster death, school zone traffic accident injury treatment.

 

Insurance subscription is automatically subscribed to citizens who have registered as residents of Daejeon without a separate application, and guarantees up to 20 million won for death and post-injury insurance, and up to 10 million won for school zone traffic accident injury treatmen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12 [10: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