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4 [21:4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남도, 방치된 빈집 5532호 정비 추진
 
김정환 기자
광고
▲ 충남도청사 4     ©김정환 기자

 

충청남도가 광역도 가운데 처음으로 빈집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방치된 빈집 5,532호에 대한 정비에 나선다.

 

이를 위해 충남도는 도시와 농어촌지역에 방치된 빈집 실태 조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빈집 실태조사는 늘어나는 빈집 문제에 대한 심각성과 최근 빈집 활용에 대한 정책적 수요를 인식하고, 도시재생과 연계한 빈집활용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번 조사는 전기와 상수도 등 사용량이 없는 빈집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결과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자체 현장검증도 벌였다.

 

그 결과, 총 5532호의 빈집이 있는 것으로 판단,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근거해 빈집등급을 확정했다.

 

5532호 중 활용 가능한 1∼2등급 빈집은 3405호로 나타났으며, 불량 상태인 3등급은 1170호, 철거 대상인 4등급은 957호로 집계됐다.

 

앞서 2018년 12월 한국감정원과 ‘빈집정보시스템 구축’ 협약을 맺고, 지난해부터 15개 시군에서 빈집실태 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충남도는 올해 철거 대상 빈집(3∼4등급)을 대상으로 역점시책으로 3개년에 걸쳐 정비‧철거하고, 한국감정원과 협의해 빈집정보시스템에 빈집을 매매‧구매할 수 있도록 서비스화 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는 전기와 상수도 등 사용량이 없는 빈집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결과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자체 현장검증도 벌였다.

 

그 결과, 총 5532호의 빈집이 있는 것으로 판단,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근거해 빈집등급을 확정했다.

 

5532호 중 활용 가능한 1∼2등급 빈집은 3405호로 나타났으며, 불량 상태인 3등급은 1170호, 철거 대상인 4등급은 957호로 집계됐다.

 

충남도는 올해 철거 대상 빈집(3∼4등급)을 대상으로 역점시책으로 3개년에 걸쳐 정비‧철거하고, 한국감정원과 협의해 빈집정보시스템에 빈집을 매매‧구매할 수 있도록 서비스화 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cheongnam-do promotes maintenance of neglected empty house 5532]


Chungcheongnam-do will build the first vacant home information system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begin to maintain 5,532 vacant homes that have been neglected.

 

To this end, Chungnam Province announced that it has completed a survey on the actual condition of vacant houses left in urban and rural areas.

 

This survey on vacant homes was carried out to recognize the seriousness of the increasing vacant home problem and the recent policy demand for vacant home utilization, and to discover a vacant home utilization project in connection with urban regeneration.

 

Earlier, in December 2018, it signed an agreement with the Korea Appraisal Board to ‘build an empty house information system,’ and since last year, 15 cities and counties have initiated an investigation on the vacant home.

 

This survey was conducted on vacant homes that did not use electricity and water, and conducted on-site verification to ensure the reliability of the results.

 

As a result, it was determined that there were a total of 5532 vacant houses, and the vacant house grade was determined based on the'Special Act on the Maintenance of Empty Houses and Small Houses'.

 

Among the 5532 houses, 3405 were available for use in grades 1 and 2, and 1170 were in the 3rd grade, and 957 were in the 4th grade, which were subject to demolition.

 

Chungnam-do plans to provide a service for vacant houses to be demolished this year (grades 3 to 4) to be reorganized and demolished over three years as an emphasis policy, and in consultation with the Korea Appraisal Board, to buy and sell vacant houses in the vacant home information syste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10 [11: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봄을 비상하는 서해 갈매기...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