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5 [20:2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에서 9일 30명 추가 확진자 발생...누적 1,847명
 
김정환 기자
광고


충남에서 8일 2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9일에도 30명(충남 1818~1847번)이 추가로 발생했다.

 

9일 발생한 30명은 새해들어와서 최다 발생 인원이다.

 

30명의 확진자 가운데 15명이 발생한 천안지역 확진자가 절반을 차지해 천안지역 확진자 발생이 두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30명의 확진자 가운데 지역별 확진자는 천안 15명, 아산 8명, 당진 2명, 보령 2명, 서산 2명, 홍성 1명 등이다.

 

9일 30명이 추가 발생하면서 충남지역 확진자는 총 1,847명으로 증가했다.


충남 1818,1819번 확진자는 서산시 거주 50대와 40대로 각각 충남 1814번과 1818번 접촉을 통해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다.


아산시 거주 40대와 10대인 1820,1821번은 충남 1789번 접촉자고,1822~1824번(천안768~770번)은 충남 1806번 접촉자로 확인됐다.

 

감염경로를 보면 충남 1825번(천안 771번, 충남 1813 접촉자), 1826,1827번(천안 772,773번,충남 1376 접촉자),1828번(천안 774번,경로 조사중),1829번(천안 775번,충남 1521번 접촉자) 1830번(천안 776번,충남 1804번 접촉자),1831번(아산 240번, 충남 1789번 접촉자)은 지역내 접촉자를 통해 감염됐다.

 

충남 1832~1835번(아산241~244번)은 충남 1524번 접촉을 통해 감염됐다.

 

1836번(아산245번)은 충남1477번 접촉자고, 홍성 56번인 충남 1837번은 충남 1481번 확진자 접촉자고 충남 1838,1839번(당진 172,173번)은 충남 1812번 접촉자로 확인됐다.

 

1840번(보령 95번)과 1841번(천안 777번)은 감염경로를 조사중에 있고, 1842,1843번(천안 778,779번)은 각각 충남 1446,1800번 접촉자로 확인됐다.

 

1844~1846번(천안 780~782)은 충남 1810번 접촉자고, 1847번(보령 96번)은 충남 1840번 접촉자다.

 

한편 충남에서는 새해 1월 1일과 2일을 제외 하고 두 자릿수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30 additional confirmed cases occurred on the 9th in Chungnam...cumulative 1847]

 

27 confirmed cases of'Corona 19' occurred on the 8th in Chungnam, followed by 30 additional cases (1818~1847, Chungnam) on the 9th.

 

The 30 people who occurred on the 9th are the number of people who have occurred in the new year.

 

Of the 30 confirmed cases, 15 confirmed cases in Cheonan accounted for half, and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Cheonan continues to be double digits.

 

Among the 30 confirmed cases, the confirmed cases by region were 15 in Cheonan, 8 in Asan, 2 in Dangjin, 2 in Boryeong, 2 in Seosan, and 1 in Hongseong.

 

As 30 additional cases occurred on the 9th,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Chungnam increased to 1,847.


It was confirmed that the confirmed cases 1818 and 1819 in Chungnam were confirmed through contact with 1814 and 1818, respectively, in their 50s and 40s residing in Seosan City.


Numbers 1820,1821, people in their 40s and teenagers residing in Asan City, were identified as contacts 1789 in Chungnam, and numbers 1822~1824 (768~770 in Cheonan) were confirmed as contacts 1806 in Chungnam.

 

In the path of infection, Chungnam 1825 (Cheonan 771, Chungnam 1813 contact), 1826,1827 (Cheonan 772,773, Chungnam 1376 contact), 1828 (Cheonan 774, route investigation), 1829 (Cheonan 775, Chungnam 1521 contact) 1830 (Cheonan 776, Chungnam 1804 contact), 1831 (Asan 240, Chungnam 1789 contact) were infected through local contacts.

 

Chungnam 1832~1835 (Asan 241~244) was infected through contact with Chungnam 1524.

1836 (Asan 245) was confirmed as a contact with Chungnam 1477, Hongseong 56 and Chungnam 1837 as a contact with Chungnam 1481, and Chungnam 1838,1839 (Dangjin 172,173) as a contact 1812.

 

No. 1840 (Boryeong No. 95) and No. 1841 (Cheonan No. 777) are investigating the path of infection, and No. 1842,1843 (Cheonan No. 778,779) were identified as contacts with 1446,1800, respectively.

 

1844~1846 (Cheonan 780~782) is the contact person 1810, Chungnam, and 1847 (Boryeong 96) is the contact 1840, Chungnam.

 

Meanwhile, the occurrence of double-digit confirmed cases continues in Chungnam, except on January 1st and 2nd of the New Yea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10 [11:0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