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2.26 [18:19]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오는 3월까지 위기가구 긴급지원 연장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시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세종시가  지난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기준을 완화해 추진한 긴급복지지원 사업기간을 오는 3월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저소득 위기가구 발굴 지원을 위해 추진한 긴급복지지원은 가구의 주 소득자가 사망·실직·질병 등으로 갑작스러운 위기사유가 발생해 생계유지가 어려운 저소득층에게 한시적으로 지원되는 최후의 사회안전망이다.

 

대상자는 동일한 위기사유 또는 동일 질병인 경우 2년 이내 다시 지원을 할 수 없었지만, 시는 이를 3개월이 경과하면 재 지원이 가능하도록 기준을 완화했다. 

 

재산기준은 중소도시 기준적용으로 1억 1,800만 원에서 2억 원으로 상향했고, 금융재산도 일상생활 유지비용으로 차감하는 생활준비금 공제 비율을 기준 중위소득의 65%에서 150%까지 확대했다.

 

긴급복지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4인 가구의 경우 생계지원 126만 6,000원, 주거지원은 42만 2,000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와 함께 의료지원은 300만 원 이내로 부가급여로는 교육비와 연료비, 해산·장제비 등을 지원 받을 수 있다.

 

다만,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기초생계급여 등 유사한 정부지원금을 받고 있는 대상자는 지원에서 제외된다.

 

세종시는 지난해 코로나19 등 생계가 곤란한 저소득 620가구를 대상으로 13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City extends emergency support for families in crisis until March]


Sejong City announced that it will extend the period of the emergency welfare support project promoted by temporarily easing the standard until the end of last year until March.

 

Emergency welfare support, which was promoted to support the discovery of low-income crisis households due to the prolonged period of'Corona 19', is the last temporary support provided to low-income households who are difficult to maintain their livelihoods due to sudden reasons for crisis due to death, unemployment, and illness. It is a social safety net.

 

Subjects could not reapply within 2 years for the same reason for the crisis or the same disease, but the city relaxed the standards to allow re-application after 3 months.

 

The property standards were raised from 18 million won to 200 million won to apply the standard for small and medium cities.

 

Financial property has also expanded the ratio of deductions for living reserves, which are deducted from daily living expenses, from 65% to 150% of the standard median income.

 

If selected as a target for emergency welfare support, households of 4 will receive a livelihood support of 1266,000 won and housing support of 422,000 won.

 

In addition, medical support is 3 million won or less, and additional benefits include education expenses, fuel expenses, and dissolution and funeral expenses.

 

However, emergency employment security support. Those who receive similar government subsidies, such as support fund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basic livelihood benefits, are excluded from the support.

 

Sejong City last year provided 1.3 billion won to 620 low-income households having difficulty living, such as Corona 19.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08 [14: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21 대백제전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