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5 [20:2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경찰서, 개인정보 유출혐의 주민자치회장 수사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경찰서     © 김정환 기자


세종경찰서가 세종시 신도심 내 현 주민자치회장을 개인정보 유출 혐으로 수사에 나섰다.


경찰의 이번 수사 착수는 신도심의 한 주민자치회장이 시민동의 없이 다수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진정서가 접수되면서 수사에 나선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세종경찰서는 “세종시의 한 주민자치회장이 시민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진정서가 접수돼 수사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진정서를 제출한 A씨는 지난해 10월쯤 세종시의 한 주민자치회 회장이 주민센터 주민자치사무국에서 A4 용지 3~4장 분량의 문서가 유출돼 지난 4일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유출된 정보에는 시민의 이름·연락처·주민번호, 휴대전화 번호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대해 세종시 관계자는 "주민자치회 업무와 전혀 무관하다"면서 "해당 주민자치회 회장이 개인정보 유출 경위에 대해서는 파악하고 있다"고 답변 한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개정정보 유출 관련 진정서가 제출된 만큼 내용을 검토한 뒤 진정인 소환조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세종시가 주도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주민자치회가 회장에 의해 시민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읍·면·동 주민센터 개인정보 관리·보완 시스템에 구멍이 뚫린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Police Station, Investigation of Residents' Council Chairman for Personal Information Leakage]

 

The Sejong Police Station investigated the current resident self-government chairman in the new city center of Sejong City on the charge of leaking personal information.


The investigation by the police seems to have started an investigation as a petition was received on the charges of leaking a large number of personal information without the consent of a citizen.


In this regard, the Sejong Police Station said on the 7th, “A petition was received and investigated by the head of a resident self-government chairman of Sejong City for leaking citizens' personal information.”


Mr. A, who submitted the petition, submitted the petition to the police on the 4th, when a document of 3-4 A4 papers was leaked from the Residents' Bureau of the Residents' Center in Sejong City in October of last year.


It is reported that the leaked information included the citizen's name, contact information, resident number, and mobile phone number.


Regarding this, it is known that an official from Sejong City replied, "It has nothing to do with the work of the residents' association," and "The chairman of the residents' association is aware of the information leaked."


A police official said, "As long as a complaint regarding the leakage of revised information has been submitted, we will review the contents and then review whether the complaint is subpoenaed.


Meanwhile, as it was revealed that citizens' personal information was leaked by the chairman of the residents' council, which is led by Sejong City, there are concerns that a hole was made in the personal information management and supplement system of the eup, myeon, and dong community center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07 [20:2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