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2.26 [18:19]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선정기준 완화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시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세종시가 올해부터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선정기준을 완화 한다고 밝혔다.

 

세종시의 이 같은 완화조치는 정부의 방침에 따라 올해부터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선정기준이 완화되고 노인·한부모 가구에 대해 부양의무자 기준이 일부 폐지돼 기초생활보장제도 문턱이 완화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세종시는 이달부터 노인·한부모 수급권자 가구에 대한 기초생활보장제도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한다고 7일 밝혔다.

 

부양의무자 기준은 수급대상자뿐만 아니라 부모, 자식 등 1촌 직계 혈족 가구의 소득·재산 수준도 함께 고려해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격을 판단하는 것을 의미한다.

 

완화된 기준을 적용하면 2021년도 기준 중위소득이 2.68%(4인 가구 기준) 인상돼 기준 중위소득 30%이하에게 현금으로 지급하는 생계급여 지원 금액이 상향된다.

 

또 생계급여 선정기준인 소득인정액 기준이 1인 가구가 52만 7,158원에서 54만 8,349원으로, 4인 가구가 142만 4,752원에서 146만 2,887원으로 완화됐다.

 

특히 노인·한부모 가구는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로 수급권자 본인의 소득과 재산의 소득환산액 합계인 소득인정액 기준을 충족하는 경우 부양의무자 상관없이 생계급여를 지원받을 수 있다.

 

단, 고소득(연1억 원, 월834만 원 초과)·고재산(금융재산 제외, 9억 원 초과)가구의 경우 부양의무자 기준이 적용된다.

 

새로 적용된 기준에 따라 노인·한부모 수급권자 가구에 대한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로 430여 가구가 신규로 생계급여를 지원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City eases the selection criteria for recipients of the National Basic Livelihood Security]


Sejong City announced that it will ease the criteria for selecting recipients of the National Basic Livelihood Security from this year.

 

Sejong City's easing measures are due to the relaxation of the criteria for selecting recipients of the National Basic Livelihood Security from this year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policy, and the abolition of some of the criteria for obligated supporters for elderly and single-parent households, thereby easing the threshold of the Basic Livelihood Security System.

 

Accordingly, Sejong City announced on the 7th that starting this month, it will abolish the basic living security system for the elderly and single-parent beneficiary households.

 

The criteria for obligated support refers to determining eligibility for basic living security by considering the income and property levels of not only the recipients, but also the level of income and property of first-degree blood relatives such as parents and children.

 

If the relaxed standard is applied, the median income as of 2021 will increase by 2.68% (based on a 4-person household), increasing the amount of livelihood benefit support paid in cash to 30% or less of the standard median income.

 

In addition, the income-recognized standard for selecting a living benefit was reduced from 52,158 won to 542,349 won for a single household, and from 1,424,752 won to 1.462,887 won for a four-person household.

 

In particular, elderly/single-parent households can receive support for livelihood benefits regardless of the person obligated to support if they meet the income-recognized amount standard, which is the sum of the income equivalent of the beneficiary's own income and property due to the abolition of the standard for the person obligated to support the living benefit.

 

However, for households with high incomes (100 million won per year, exceeding 830,000 won per month) and high property (excluding financial properties, exceeding 900 million won), the criteria for the person obligated to support are applied.

 

According to the newly applied standard, it is expected that more than 430 households will receive new livelihood benefits by the abolition of the criteria for those who are obligated to support the elderly and single-parent household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07 [10:4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21 대백제전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