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2.26 [18:19]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화재안전시수 1등급 받아...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시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세종시가 2020년 화재안전지수 1등급을 획득했다.

 

1등급을 받은 세종시는 전국 특·광역시 중 가장 높은 등급을 달성했다.

 

세종시는 지난 2018년과 2019년 모두 화재안전지수 5등급에 머물렀지만, 꾸준한 소방 인프라 확충과 화재예방에 대한 투자로 한 해만에 4등급을 끌어올렸다.

 

세종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일 평균 화재건수는 0.6건으로, 구조 22.8건, 구급 43.6건을 출동했으며 총 3,076명의 코로나19 관련 환자를 이송했다.

 

세종시는 지난 2013년 당시 130명에 불과했던 소방관을 4배 가량인 507명까지 지속 증원하는 동시에, 화재현장 도착률(7분 이내)을 지난 2013년 41.5%에서 73.9%로 개선했다.

 

무인파괴방수차, 고층 사다리차 등 고성능 첨단 소방장비를 비롯한 소방차 61대 추가 확보는 물론, 119안전센터 등 10곳을 추가 구축하는 등 소방 인프라 구축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특히 등급 상향에 결정적인 요인인 화재로 인한 사망자수가 지난해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고, 화재발생건수 또한 2019년 232건에서 이듬해 188건으로 44건이 줄었다.

 

인구 1만명 당 화재 건수는 2013년 15.9건에서 2020년 6.68건으로 58%감소했다. 이는 전국 평균인 7.49건보다 0.81건 낮은 수치다.

 

세종시는 화재 피해최소화를 위해 소방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설치,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 단속, 소방특별조사팀 신설, 다중이용업소 화재취약요인 집중 관리,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등 시민 인식개선활동을 적극 추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City receives fire safety class 1]


Sejong City acquired the first grade in the fire safety index in 2020.

 

Sejong City, which received the first grade, achieved the highest grade among special and metropolitan cities in the country.

 

Sejong City remained at the 5th grade in the fire safety index in both 2018 and 2019, but it raised the 4th grade in one year through steady firefighting infrastructure expansion and investment in fire prevention.

 

According to the Sejong Fire Department, the average number of fires per day last year was 0.6, rescue 22.8, emergency 43.6, and a total of 3,076 corona 19-related patients.

 

Sejong City continued to increase the number of firefighters from 130 at the time in 2013 to 507, four times more, and improved the arrival rate at the fire site (within 7 minutes) from 41.5% in 2013 to 73.9%.

 

In addition to securing 61 additional fire engines, including high-performance high-tech firefighting equipment such as unmanned destruction vehicle and high-rise ladder truck, as well as establishing 10 additional fire fighting facilities including 119 safety centers, efforts have been made to establish firefighting infrastructure.

 

In particular, the number of deaths due to fire, which is a decisive factor in the upgrade of the rating, did not occur last year, and the number of fires also decreased from 232 in 2019 to 188 in the following year.

 

The number of fires per 10,000 people decreased by 58% from 15.9 in 2013 to 6.68 in 2020. This is 0.81 cases lower than the national average of 7.49 cases.

 

In addition, to minimize fire damage, we actively promoted activities to improve citizens' awareness, such as installing a signal system for firefighting vehicles, cracking down on illegal parking and stopping around fire hydrants, establishing a special firefighting team, intensive management of fire vulnerabilities in multi-use businesses, and installing firefighting facilities for house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05 [13: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21 대백제전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