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6 [17:53]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태정 대전시장, 사회양극화 해소는 공정의 가치로...
 
김정환 기자
광고
▲ 허태정 대전시장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5일 새해 첫 확대간부회의에서 올해 시정 핵심마인드로 공정의 가치와 양극화 해소를 제시하고, 대전형 일자리 창출을 역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허태정 대전시장은 “사회양극화 해소를 위해 지방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재정을 투입, 위기를 보듬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부 재난지원금 사각지대를 찾아내 맞춤형 핀셋지원이 이뤄지도록 특별히 신경써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허태정 대전시장은 “공정의 가치는 우리 사회가 더 투명하고 기회균등으로 나아가도록 하는 시대적 요구”라며 “가치 회복을 위해 공직자들이 보다 사회적 공감능력을 키우고 감수성을 높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허태정 대전시장은 양극화 해소방안으로 공공성에 주안점을 둔 대전형 일자리 만들기 필요성을 설명하고 모든 부서가 나서야 함을 역설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양극화, 빈부격차, 사회위기, 청년문제의 해결 키워드는 결국 일자리”라며 “안정적 일자리 발굴도 중요하지만, 노약자 등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 확보에 우리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허태정 대전시장은 “다양한 공공형 일자리를 만들어 지역사업으로 추진, 실질적 경제활성화에 보탬이 되도록 아이디어를 만들자”며 “자치구는 물론 산하 공사공단이 지역맞춤형 일자리를 적극 발굴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함께 극복할 기반을 마련하자”고 덧붙였다.

 

또 허태정 대전시장은 올해는 지난해 거둔 시정 성과를 시민이 체감하고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관련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때임을 강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해 코로나 위기 속에서 우리는 괄목할 성과를 거두며 분기점을 만들었다”며 “2021년은 이런 성과를 구체화시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특별하게 노력하자”고 독려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Mayor Hur Tae-jung, resolving social polarization with the value of fairness...]

 

Daejeon Mayor Hur Tae-jung announced at the new year's first extended executive meeting on the 5th that he will present the value of fairness and resolve polarization as the core mind of this year's municipal administration, and promote the creation of Daejeon-type jobs.


First, mayor Heo Tae-jeong said, “To resolve social polarization, it is necessary to put all the means and finances that the local government can do to address the crisis.” “Going special attention to finding the blind spot of the government's disaster support fund and providing customized tweezers support I have to use it.”


In addition, Daejeon Mayor Hur Tae-jung said, “The value of fairness is a demand of the times to make our society more transparent and equal opportunity.” “To restore value, public officials must develop more social empathy and increase their sensitivity.”


In particular, Daejeon Mayor Hur Tae-jeong explained the necessity of creating a Daejeon-type job with a focus on publicity as a way to resolve the polarization, and emphasized that all departments should come forward.


Daejeon Mayor Hur Tae-jeong said, “The keyword to solve the polarization,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the social crisis, and the youth problem is, in the end, jobs,” he said. “It is important to discover stable jobs, but we must actively work to secure jobs for the vulnerable such as the elderly.


In response, Daejeon Mayor Hur Tae-jeong said, “Let’s create various public-type jobs and promote them as local projects, and create ideas to contribute to actual economic revitalization.” Let's lay the groundwork to overcome the economy together,” he added.


Heo Tae-jeong, mayor of Daejeon, emphasized that this year is the time to promote related projects with a sense of speed so that citizens can feel the city administration achievements last year and provide practical help.


Daejeon Mayor Hur Tae-jeong said, “We made remarkable achievements amid the corona crisis last year, and we made a fork.” “Let's make special efforts in 2021 so that the citizens can experience these achievement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05 [17: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