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2.26 [18:19]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설관리공단, 창립 20주년 맞아 새 미션비전 선포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설관리공단 본부     ©김정환 기자

 

창립 20주년을 맞은 대전시설관리공단이 4일 비대면 행사를 개최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변화와 도약을 약속했다.

 

2001년 1월 5일 설립된 공단은 하수처리장, 정수원(화장장), 둔산공동구 등 7개 시설을 시작으로 2021년 현재 환경, 체육, 복지, 청소년, 도시기반시설 등 5개 분야 32개 시설을 관리하고 있는 지역의 대표 공기업으로 성장했다.

 

설동승 이사장은 창립 기념사를 통해 “지난해는 청소년수련시설 수탁을 계기로 사업영역을 넓히는 등 초석을 다진 한 해”였다며, “지난 20년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신규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그에 걸맞은 시설관리 전문역량도 함께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공단은 창립 20주년을 맞아 ‘공공시설의 효율적 경영과 미래가치 창출을 통한 시민 복리증진 기여’라는 미션과 ‘시민안전과 시민행복으로 신뢰받는 혁신 공기업’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

 

설 이사장은 “창립 20주년을 맞은 올해를 전 임직원이 새로운 각오로 한 단계 도약하는 모멘텀으로 삼아 공단을 전국 최고의 지방공기업으로 만들어 가자.”고 2021년 신축년의 새해다짐을 전했다.

 

한편 공단 창립 20주년 행사는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창립 20주년 기념영상, 이사장,노조위원장 창립기념사, 허태정 대전시장· 권중순 대전시의회의장 축하영상 등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announces a new missionvision in celebration of its 20th anniversary]

 

The Daejeon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which celebrated its 20th anniversary, held a non-face-to-face event on the 4th and promised a change and a leap forward for a better future.

 

Established on January 5, 2001, the industrial complex managed 32 facilities in 5 areas including environment, sports, welfare, youth, and urban infrastructure as of 2021, starting with 7 facilities including sewage treatment plants, water purification plants (cosmetics), and Dunsan Gongdong-gu. It has grown into a representative public corporation in the region.

 

Chairman Seol Dong-seung said in a commemorative address for the founding of the company, “Last year was a year that laid the foundation for expanding business areas with the consignment of youth training facilities.” “We did not settle for the achievements of the past 20 years, but were actively discovering new businesses. We will also develop the facility management expertise appropriate to that.”

 

In addition, on the 20th anniversary of its founding, the Corporation announced its mission of'contributing to the promotion of citizens' welfare through efficient management of public facilities and creation of future value' and a new vision of'innovative public corporation trusted by citizen safety and citizen happiness'.

 

Chairman Seol said, "Let's take this year, the 20th anniversary of the foundation, as a momentum for all employees to take a leap forward with new resolutions, and make the industrial complex the best local public corporation in the country."

 

Meanwhile, the 20th anniversary of the foundation was held non-face-to-face with a video commemorating the 20th anniversary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in the local community, a commemorative message for the founding of the chairman and union chairperson, and a congratulatory video for Daejeon Mayor Hur Tae-jeong and Daejeon City Council Chairman Kwon Jung-soo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04 [21:4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21 대백제전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