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3.02 [12:0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년사] 허태정 대전시장
 
김정환 기자
광고
▲ 허태정 대전시장     © 김정환 기자

 

[신년사] 허태정 대전시장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그리고 공직자 여러분!

 

코로나19의 긴 터널을 지나 일상을 되찾은 신축(辛丑)년 새해를 맞이했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었지만 안타깝게도 코로나19 위기가 계속되고 있는 엄중한 상황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해의 기대감이 차오르는 건 우리 안에 시민 여러분이 있고, 여러분 안에 희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한 해, 유례없는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평범했던 일상은 거리두기와 비대면 등의 사회적 변화에 이제껏 경험해 보지 못했던 상황을 맞이했고 그로인한 경제 상황도 지속되는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자영업계와 특수고용 및 프리랜서 노동자들이 급격한 소득감소와 일자리 상실로 생계 위험에 노출되는 등 제도의 사각지대에서 더 큰 어려움을 이겨내고 계십니다. 

 

그 동안 우리 시는 여러 차례의 대유행 고비를 잘 넘겨왔습니다.

이 가운데에는 일상의 불편과 피해를 감수하면서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신 시민 여러분과 감염병 확산 저지와 치료에 혼신의 힘을 쏟고 계신 방역관계자와 의료진 여러분이 계셨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차단의 시작을 알린 진단키트의 개발과 수출을 책임진 7개의 기업이 포진하는 등 세계가 인정하는 K-방역의 선도적 역할도 하였습니다.

 

또한, 착한 임대인의 자발적 임대료 인하 등으로 지역사회 상생의 마중물 역할을 자임하는 시민공동체 역량을 발휘하는 등 다 함께 살 수 있는 길을 가는 감동적인 모습도 지켜 볼 수 있었습니다.

 

한마음으로 동참하고 헌신해주고 계신 시민 여러분과 공직자 여러분 모두에게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그리고 공직자 여러분!

 

지난 1년은 코로나19로 제약된 정책 환경 속에서도 대전의 미래 100년을 위한 도약의 발판을 더욱 더 공고히 다진 한 해였다고 자부합니다.

 

대전 의료원 건립,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등 수년간 지지부진했던 여러 숙원사업들을 대부분 해결했고, 스타트업파크, 태양광기업 공동활용 연구센터 유치 등 미래 먹거리가 될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들도 하나 둘 갖추면서 대전의 미래에 대한 자신감도 생겼습니다.

 

특히, 지난 15년간 염원했던 혁신도시 지정과 지역인재채용 의무화는 150만 대전 시민들과 함께 일궈낸 가장 값진 성과였습니다.

 

이를 통해 활기 넘쳤던 옛 원도심의 명성을 되찾고, 지역 내 균형발전을 완성해 낼 것입니다.

특히, 공공기관 유치로 지역의 청년들에게 더 넓은 취업 기회를 주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품을 수 있게 한 것은 큰 보람이 아닐 수 없습니다.

 

또한, 올해 국비도 역대 최대규모인 3조 6천억원을 확보하여 4차산업혁명특별시 조성과 SOC 확충 등 혁신성장을 위한 추진동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와 같은 성과들은 수많은 위기의 과정 속에서도 함께 뜻을 모으고 힘을 합쳐주신 150만 시민과 4천여 공직자 여러분의 승리입니다.

 

코로나19의 현실은 여전히 엄중하고, 시민 생활과 지역 경제를 위협하고 있지만 우리는 반드시 위기를 극복하고 이를 새로운 기회로 삼아 그 동안 일궈낸 혁신의 기운을 지역경제 전반으로 확산시켜 나갈 것입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그리고 공직자 여러분!

 

시민의 힘으로 새로운 대전을 만들자는 약속과 함께 시작한 민선7기 시정도 어느덧, 중반을 지나 후반기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올해는 그간의 계획을 보다 구체화하고, 시민들이 함께 나누고 누릴 수 있도록 가시화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입니다.

 

그동안 축적된 성장 동력을 발판삼아 대전의 미래를 향한 비상과 도약의 해로 만들겠습니다.

이를 통해 중부권 메갈로폴리스를 주도하고, 대덕특구 재창조와 원도심 활성화를 통해 대한민국의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과학수도 대전을 실감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충청권 메가시티를 시작으로 중부권 메갈로폴리스의 거점이자 모도시로서 주변지역을 연계하는 광역도시기능을 한층 강화하여 지역을 넘어선 국가균형발전을 주도하겠습니다.

 

균형발전은 곧 대한민국의 미래이고, 이를 위해 충청이 중심이 되어 행정수도를 완성해야 합니다. 충청이 하나가 되어 수도권 기능을 분산하여 고르게 발전하는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앞장서겠습니다.

 

둘째, 대덕특구를 한국판 뉴딜의 메카로 혁신하여 디지털 융복합 산업단지, D.N.A 기반 스마트시티 조성 등의 대전형 뉴딜을 본격 추진하여 지역산업 전반을 디지털 경제체제로 전환해 나갈 것입니다.

 

대전의 강점인 과학을 기반으로 기술창업과 벤처 사업화를 촉진하여 양질의 일자리가 넘쳐나는 과학으로 잘 사는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셋째, 혁신도시에 공공기관 유치를 착실히 준비해 대전 역세권, 연축지구를 비롯한 원도심 지역의 획기적인 발전 전기를 마련하고,지역 청년들에게 공공기관 채용 기회를 확대하여 더 큰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넷째, 기후변화에 대응해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 30% 감축을 목표로 저탄소형 도시ㆍ생활 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것입니다.

 

기후변화대응 범시민위원회도 발족하여 시민여러분과 함께 미래세대를 위한 지속가능한 탄소중립도시로 나아가겠습니다.

 

다섯째, 주민이 참여하여 예산을 결정하고, 마을단위에서부터 주민자치가 실현되는 공동체가 강한 시민주권 시대를 완성하겠습니다.

 

공동체가 만들어내는 사회적자본이 기술자본과 만나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시민주권, 공동체 역량을 극대화해 나가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어떤 위기 상황 속에서도 모든 시민들이 인간으로서 존엄의 가치를 보장받고,일상 속에서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서비스와 휴식․여가를 누릴 수 있는 인권문화도시로 만들어 가겠습니다.

 

안전한 생활을 위한 인공지능 기반의 도시인프라를 확충하고,공공의료 확대로 평생 건강안전망을 구축하면서 시민 어느 누구도 소외받지 않는 주거, 복지, 문화, 안전체계를 고도화 하겠습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그리고 공직자 여러분!


경제위기와 기후변화 등과 관련된 세계적인 변화의 물결이 거세고,우리나라의 상황도 결코 녹록치만은 않습니다. 또한 백신이 보급됐고, 치료제 개발도 임박했지만 코로나19는 생각보다 끈질기고,또 다른 감염병의 변이 출현도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그에 따른 거리두기 등의 사회활동 위축으로 지역경기는 회복이 더디고, 마음은 지쳐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과거에도 그랬듯 반드시 극복해 낼 것입니다.

 

그렇기에 현실을 직시하고 미래를 내다보며 한 걸음, 한 걸음에 지혜를 모아야 할 때입니다.

그 가운데에는 시민이 있어야 합니다.


우리가 방역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도 오롯이 공동체의식에 기반한 성숙한 시민의식 덕분입니다.

우리에게는 개인의 작은 노력이 공동체의 생존을 보장하고,공동체는 개인의 자유와 생명을 지켜줄 것이라는 강한 믿음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결집된 시민의 힘으로 역경을 딛고 일어나 대전의 미래를 밝혀 나갈 것입니다.

또한 충청권을 비롯한 주변지역들과 연계협력을 통한 상생발전을 도모하면서,행정구역의 경계를 넘어 경제와 생활‧문화 권역을 넓혀 수도권에 대응한 대한민국의 균형발전을 주도해 나가겠습니다.

 

뿐만 아니라, 감염병ㆍ기후변화 등 글로벌 이슈에 대응해 세계지방정부연합을 비롯한 세계 도시와 협력하는 글로벌 과학수도로 거듭날 것입니다.

 

지금 우리 대전은 미래 100년을 위한 역사적 기로에 서 있습니다.
시민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고자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코로나19 방역을 최우선 과제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위기를 극복해 내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시민과 소외계층 보호에 최선을 다하고,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지금은 비록 어려운 상황이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2021년 1월 4일
대전광역시장 허 태 정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New Year's Address] Daejeon Mayor Heo Tae-jung


Dear citizens!
And all officials!

 

I wanted to say hello to the New Year, a new year that regained daily life after passing through the long tunnel of Corona 19, but unfortunately, it is a severe situation where the Corona 19 crisis continues.

 

Nevertheless, the expectation of the new year rises because we have citizens in us and hope in you.

 

Last year, due to the unprecedented COVID-19 pandemic, everyday life has faced a situation that has not been experienced before due to social changes such as distance and non-face-to-face, and the resulting economic situation is also suffering from continued difficulties.

 

In particular, self-employed workers, special employment and freelance workers are facing greater difficulties in the blind spots of the system, as they are exposed to livelihood risks due to a sudden decrease in income and job loss.

 

In the meantime, our poetry has been well over several pandemics.

This was possible because there were citizens who thoroughly followed the quarantine rules while enduring daily inconveniences and damage, as well as quarantine officials and medical staff who were devoted to preventing the spread of infectious diseases and treating them.

 

In particular, it also played a leading role in K-Defense recognized by the world, including seven companies responsible for the development and export of diagnostic kits that announced the start of blocking the spread of Corona 19.

 

In addition, I was able to watch the moving image of the good landlords on the path to live together, such as demonstrating the ability of the civic community to serve as a companion for win-win in the local community through voluntary rent cuts.

 

I would like to express my respect and appreciation to all citizens and public officials who have joined and devoted themselves in unison.

 

Dear citizens!
And all officials!

 

I am proud that the last year was a year that solidified the foothold for the next 100 years of Daejeon even in the policy environment constrained by Corona 19.

 

With the establishment of Daejeon Medical Center and the construction of urban railroad line 2 tram, most of the many long-standing projects that had been sluggish over the years were solved, and new innovation growth engines that will become food for the future, such as attracting start-up parks and joint research centers for solar companies, I also gained confidence in the future of Daejeon.

 

In particular, the designation of an innovative city and the mandated recruitment of local talents, which have been aspirations for the past 15 years, were the most valuable achievements achieved with 1.5 million Daejeon citizens.

 

Through this, we will regain the fame of the old original city and achieve a balanced development within the region.

In particular, it is a great reward to attract public institutions to give local young people wider job opportunities and to have hope for the future.

 

In addition, by securing the largest national expenditure this year, KRW 3.6 trillion, we are able to further strengthen the driving force for innovative growth such as the creation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nd the expansion of SOC.

 

These achievements are the victories of 1.5 million citizens and 4,000 public officials who have united together and united their will in the midst of numerous crises.

 

The reality of Corona 19 is still serious and threatens citizens' lives and the local economy, but we will surely overcome the crisis and use this as a new opportunity to spread the energy of innovation we have created throughout the local economy.

 

Dear citizens!
And all officials!

 

The 7th civil election, which started with the promise of creating a new battle with the power of the citizens, is already passing the middle and entering the second half.

 

This year is an important time to make the plans so far more concrete and visualize them so that citizens can share and enjoy them together.

 

Using the accumulated growth engines, we will make it a year of emergency and leap forward for the future of Daejeon.

 

Through this, we will lead Megalopolis in the central region, re-creation of the Daedeok Special Zone and revitalization of the original city, so that you can experience the global science capital Daejeon leading the innovative growth of Korea.

 

First, starting with a mega city in the Chungcheong area, we will lead the balanced development of the country beyond the region by further strengthening the metropolitan city function that connects the surrounding areas as the base and parent city of the megalopolis in the central area.

 

Balanced development is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for this, Chungcheong should be the center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Chungcheong will become one and take the lead in creating a Republic of Korea that develops evenly by decentralizing the functions of the metropolitan area.

 

Second, Daedeok Special Zone will be transformed into a digital economy system by innovating Daedeok Special Zone as a mecca for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promoting Daejeon-type New Deal, such as the creation of a digital convergence industrial complex and D.N.A-based smart city.

 

Based on the science that is the strength of Daejeon, we will promote technology start-ups and venture commercialization to create a city that lives well with science full of quality jobs.


Third, by steadily preparing to attract public institutions to the innovative city, we will prepare a groundbreaking power for development in the original downtown areas, including the Daejeon station area and Yeonchuk district, and expand opportunities for recruitment of public institutions to local youth so that they can dream of a bigger future.

 

Fourth,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we will expand low-carbon urban and living infrastructure with the goal of reducing carbon emissions by 30% by 2030.

 

The Pan-Citizens' Committee for Climate Change Response will also be launched to move forward with citizens to become a sustainable, carbon-neutral city for future generations.

 

Fifth, we will complete the era of citizen sovereignty in which residents participate to decide the budget, and communities where resident autonomy is realized from the village level are strong.

 

We will maximize civil sovereignty and community capacity so that the social capital created by the community can create synergy with technological capital.

 

Lastly, we will make it a human rights culture city where all citizens are guaranteed the value of dignity as human beings in any crisis situation, and where they can enjoy healthy and happy social services and rest and leisure in everyday life.

 

We will expand the city infrastructure based on artificial intelligence for safe living, and build a lifelong health and safety net through the expansion of public medical care, while advancing the housing, welfare, culture, and safety system in which no citizens are marginalized.

 

Dear citizens!
And all officials!


The global wave of change related to the economic crisis and climate change is strong, and the situation in Korea is by no means easy. In addition, vaccines have been distributed and the development of treatments is imminent, but Corona 19 is more persistent than expected, and the appearance of another infectious disease mutation has also come to life.

 

The local economy is slow to recover and the heart is getting exhausted due to the resulting decline in social activities such as distancing. But we will overcome it, as we did in the past.

 

That is why it is time to face reality, look into the future, and gather wisdom in one step.

Citizens must be among them.


We were able to succeed in quarantine thanks to a mature citizenship based on a sense of community.

 

This is because we have a strong belief that a small individual effort will ensure the survival of the community, and that the community will protect individual freedom and life.

 

That is why we will rise above adversity with the strength of our citizens and illuminate the future of Daejeon.

In addition, we will lead the balanced develop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in response to the metropolitan area by expanding the economic, living, and cultural areas beyond the boundaries of administrative districts while promoting win-win development through cooperation and cooperation with the Chungcheong area and surrounding areas.

 

In addition, in response to global issues such as infectious diseases and climate change, we will be reborn as a global scientific capital that cooperates with citie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World Local Government Alliance.

 

Daejeon now stands at a historic crossroads for the next 100 years.
I would like to write a new history with all citizens.

To do this, first of all, we will overcome the crisis by mobilizing all administrative power with corona 19 quarantine as our top priority.

 

In addition, we will do our best to protect the victims of Corona 19 and the underprivileged, so that blind spots do not occur.
We will focus our ability to correct it.

 

Although it is difficult now, I wish you a happy new year and a healthy and happy year.


January 4, 2021
Tae-Jung Hur, Mayor of Daejeon Metropolitan Cit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04 [11: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세종/충남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