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3.02 [12:0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년사] 장종태 대전서구청장
 
김정환 기자
광고
▲ 장종태 대전서구청장     ©김정환 기자

[신년사] 장종태 대전서구청장

 

존경하는 구민 여러분!
그리고 1천여 공직자 여러분!

 

신축년(辛丑年)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로운 희망, 새로운 마음으로 새해 힘차게 출발하시길 바라며 여유와 풍요의 상징인 흰 소의 기운을 듬뿍 받아 원하시는 모든 일이 형통하고 행복한 일 가득한 풍요로운 한 해가 되길 소망합니다.

 

돌이켜보면 지난 한 해는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자연재해, 경기침체 등의 3중고로 어느 해보다 많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모두의 단합된 힘과 노력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희망찬 미래를 향해 한 걸음 더 도약한 의미 있는 한 해였습니다.

그 동안 성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구민 여러분,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소임을 다해 주신 공직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립니다.


2021년은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원년입니다.

역사를 되짚어보면 대규모 감염병은 기존 사회질서의 근간을 흔드는 대변혁을 일으켰습니다.

코로나19 역시 예외가 아닙니다. 기원전과 기원후라는 시대 구분 대신 코로나 이전과 이후라는 새로운 기준이 어느새 통용되고 있을 정도입니다.

 

누구도 예측하지 못하고 겪어보지 않았던 경제‧사회 전반에 걸친 변화가 우리 눈앞에서 펼쳐지고 있습니다.

 

2021년에는 더 광범위하고 거대한 변화가 본격적으로 모습을 드러낼 것입니다.

이제 무엇을 선택하고 어디에 집중할 것인지 제대로 된 방향을 잡아야 합니다.

또한, 1988년 이후 32년 만에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이 이루어지면서 자치분권 2.0시대의 막이 올랐습니다.지방자치의 제도적 환경이 근본적으로 개선되면서 낡은 지방자치의 패러다임이 획기적으로 변화되리라 생각합니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관계는 협력적 동반자 관계로 재정립될 것이며, 이에 따라 일 잘하고 유능한 지방정부의 필요성은 더욱 높아질 것입니다. 이 같은 거대한 시대적 변화와 중대한 도전의 흐름에 맞서기 위해 필요한 것은 우리 자신의 변화와 혁신입니다.

 

신속한 상황 파악과 기민하고 유연한 대응이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열쇠가 될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금년도 구정운영의 사자성어는 ‘제구포신(除舊布新)’으로 선정했습니다.

 

‘묵은 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펼친다.’는 뜻으로 변화와 혁신을 실천에 옮기겠다는 의지입니다.

이러한 목표 아래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약속을 드리며 2021년도 구정운영 방향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첫째, 코로나 이후 사회 대전환에 적극 대응하겠습니다.

코로나19로 촉발된 비대면 방식은 이제 대안을 넘어 대세로 자리 잡을 전망입니다.

온라인화, 스마트화, 무인화, 자동화의 확산에 따라 비대면 행정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이며 이에 대한 치밀한 대응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지난 해 부분적으로 도입했던 비대면 방식을 확대․강화해 구정의 모든 분야에 걸쳐 비대면을 염두에 둔 대안을 마련하겠습니다.

 

아울러, 도입 초기에 불가피하게 겪었던 시행착오와 미흡한 부분도 보완해 완성도 높은 비대면 행정서비스를 구현하겠습니다.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저탄소․친환경으로의 전환도 더욱 가속화할 것입니다.

지역의 특성을 살린 서구형 그린뉴딜사업을 적극 발굴해 기후변화 대응과 경제성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습니다. 


둘째, 주민이 주인인 자치분권 2.0시대를 열어가겠습니다.

오랜 기간 기다려왔던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이 마침내 이뤄짐으로써 자치분권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새로운 전기가 마련됐습니다.

 

지방자치 부활 30년을 맞아 자치분권 환경에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변화된 제도가 시행착오 없이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자치분권의 핵심은 주민참여 확대로 주민주권을 실현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4개 동에서 시범운영한 주민자치회를 전 동으로 확대하겠습니다.

출범 3년차를 맞는 주민정책참여단 운영에 내실을 기하고 비대면 시대에 발맞춰 서구 더 행복커뮤니티 등 온라인 소통창구 운영도 활성화하겠습니다.


셋째, 일자리와 복지의 안전망을 더욱 튼튼히 하겠습니다.

코로나19 충격으로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줄어드는 분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전례 없는 경제 위기 속에서 구민의 삶을 보호하는 안전망 강화가 시급합니다.
 
공공일자리 사업을 확대하고 계층별 맞춤형 취업훈련 프로그램을 강화하여 일자리 안정에 총력을 다하겠습니다.특히, 코로나19로 취업기회를 잃어버린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취업 지원사업을 펼쳐나가겠습니다.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 발굴과 지원을 위해 지역 네트워크를 촘촘히 하고 민관 협력체계를 더욱 견고히 하겠습니다. 생애주기별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강화하고 어르신 청춘회관 건립을 비롯한 노인․장애인 복지인프라 확충사업에도 속도를 내겠습니다.


넷째, 서구 균형발전의 완성도를 높이겠습니다.

도마1․2동, 정림동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주거환경 개선,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원도심 부활의 훈풍이 불도록 하겠습니다. 도시 정주여건 개선에 기여할 복수~정림 간 도로 개설과 매천가도교 개량 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도록 힘을 모으겠습니다.

 

대전마권장외발매소 폐쇄에 따른 상권 침체와 도시 공동화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지역공동체의 거점 공간이 될 용문동·도안동 행정복지센터, 갈마동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도록 철저히 관리하겠습니다.

 

가수원근린공원 다목적 체육관 건립, 대전 서구 가족센터 건립 등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일 생활 SOC 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하겠습니다.


다섯째, 안전한 서구를 만드는데 온 힘을 다하겠습니다.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우리 삶 속에 감염에 대한 염려와 걱정이 일상화됐습니다.

또한, 지난해 집중호우 사태처럼 과거보다 강력한 자연재난이 앞으로 더욱 빈번하게 발생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처럼 예측범위를 벗어난 재난 상황에 대한 불안이 확산되고 있는 만큼 구민의 생명과 재산, 건강을 지키는데 더욱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24시간 감염병 감시체계 운영과 치료시설 확보를 통해 감염병 발생상황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겠습니다.

 

정림동 지역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으며 재난대응 매뉴얼도 보완․정비하겠습니다. 무더위 쉼터 확대 운영, 스마트 그늘막 보급을 통해 폭염으로부터 구민 건강을 보호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구민 여러분! 그리고 공직자 여러분!

새해를 맞이했지만, 우리 앞에 놓여있는 현실은 결코 녹록지 않습니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은 여전히 엄중하며 먼 미래의 일로 생각했던 변화가 어느새 우리 곁에 성큼 다가와 있습니다.

 

이처럼 전례 없는 위기와 도전에 직면해 있지만 우리에게는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저력과 역량이 있습니다.

 

열린 마음으로 변화를 수용하고 대담한 용기로 미래와 마주한다면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낼 수 있으리라 확신합니다.

 

위기를 넘어 희망을 쓰는 한 해가 되도록 여러분과 함께 힘을 모아나가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2021. 1. 4.
대전광역시 서구청장  장 종 태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New Year's Address] Jang Jong-tae, head of Daejeon Seo-gu


Dear residents of the city!
And to the 1,000 public officials!

 

New Year (辛丑年) The hopeful New Year has dawned.

We hope that you will start the new year with a new hope and a new heart, and receive plenty of energy from the white cow, a symbol of relaxation and abundance, and hope that everything you want will be a prosperous year full of happiness and prosperity.

 

Looking back, last year, there were more difficulties than any other year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natural disasters, and three-handed high-impacts.

 

However, it was a meaningful year in which we overcame the crisis with the united strength and effort of all and made a leap forward towards a hopeful future.

We would like to once again thank the citizens of the city for your support and encouragement, and to all the public officials who have silently fulfilled their duties despite difficult conditions.


2021 is the first year of a new order.

Looking back in history, large-scale infectious diseases have revolutionized the foundations of the existing social order.

Corona 19 is no exception. Instead of the distinction between BC and AD, a new standard of pre-corona and post-Corona is being used.


Changes across the economy and society that no one has ever predicted and experienced are unfolding before our eyes.

 

In 2021, wider and more massive changes will be made in full swing.

Now you need to get the right direction for what to choose and where to focus.

In addition, the era of the 2.0 era of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has risen with the full revision of the Local Autonomy Act 32 years after 1988. I think that the paradigm of the old local autonomy will change dramatically as the institutional environment of local autonomy is fundamentally improve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will be re-established as a cooperative partnership, which will further increase the need for local governments that are capable and capable of working well. It is our own change and innovation that is needed to face such a huge trend of times and significant challenges.

 

Rapid situational awareness and agile and flexible response will be the key to preparing for the new future.

In that sense, this year's idiom for the administration of the Chinese New Year was selected as ‘Jegupo-shin (除舊布新)’.


It is the will to put change and innovation into action, meaning'to throw away the old and unfold new things.'

We promise to do our best under these goals, and I will tell you the direction of the 2021 Chinese New Year.


First, we will actively respond to the great social transformation after the coronavirus.

The non-face-to-face method triggered by Corona 19 is now expected to become the trend beyond alternatives.

With the proliferation of online, smart, unmanned, and automation, non-face-to-face administrative demand will increase further, and a thorough response is required.


By expanding and reinforcing the non-face-to-face method, which was partially introduced last year, we will come up with alternatives with non-face-to-face considerations in all areas of the Lunar New Year.

 

In addition, we will implement high-quality, non-face-to-face administrative services by supplementing the inevitable trials and errors and inadequacies at the beginning of the introduction.

 

The transition to a low-carbon and eco-friendly environment for sustainable growth will also be accelerated.

We will actively discover a Western Green New Deal project that utilizes the characteristics of the region and catch the two rabbits,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and economic growth.


Second, we will open the 2.0 era of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where residents are the owners.

The long-awaited revision of all local autonomy laws has finally come true, setting a new era for self-government decentralization to take a leap forward.

 

In the 30 years of resurgence of local autonomy, it is expected that there will be many changes in the environment of decentralization.

We will make various policy efforts so that the changed system can be settled in the field without trial and error.

The key to self-government decentralization is realizing resident sovereignty by expanding resident participation.

 

To this end, we will expand the residents' council, which was piloted in four dongs, to all buildings.

We will strive to operate the resident policy participant group for the third year since its inception, and to keep pace with the non-face-to-face era, we will also revitalize the operation of online communication channels such as the Western Happy Community.


Third, we will further strengthen the safety net of jobs and welfare.

There are more and more people who lose their jobs or lose their income due to the Corona 19 shock.

In an unprecedented economic crisis, it is urgent to strengthen safety nets that protect the lives of residents.
 
We will do our best to stabilize jobs by expanding public job programs and reinforcing customized job training programs for each class. In particular, we will carry out various job support programs for young people who have lost their job opportunities due to Corona 19.

 

In order to discover and support households in the blind spot of welfare, we will strengthen regional networks and strengthen the public-private partnership system. We will reinforce customized care services for each life cycle and speed up the expansion of welfare infrastructure for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including the construction of a youth center for the elderly.


Fourth, we will increase the degree of completion of balanced Western development.

Doma 1-2 and Jeongnim-dong Urban Regeneration New Deal, residential environment improvement, and redevelopment/reconstruction projects will be promoted without a hitch, so that the revival of the original city center will blow. We will collaborate to build a road between Sangsang and Jeongrim that will contribute to the improvement of urban settlement conditions and to promote the improvement of the Maecheon Highway Bridge with a sense of speed.

 

We will also make various efforts to resolve the problem of urban communalization and the stagnation of commercial districts resulting from the closure of the Daejeon Horse Market. We will thoroughly manage the construction of the Yongmun-dong and Doa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and the Galma-dong Complex Community Center, which will be the base spaces for local communities, to be promoted as planned.

 

We will also carry out life SOC projects that will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residents, such as building a multi-purpose gymnasium in the Gasawon Neighborhood Park and the Seo-gu Family Center in Daejeon.


Fifth, we will do our best to make a safe West.

With the prolonged corona19 epidemic, concerns and worries about infection have become commonplace in our lives.

In addition, like the torrential rains of last year, more powerful natural disasters than in the past are expected to occur more frequently in the future.

 

As anxiety about disaster situations outside of the predicted range is spreading, we will make more meticulous efforts to protect the lives, wealth and health of residents.

 

We will respond more effectively to the occurrence of infectious diseases by operating a 24-hour infectious disease monitoring system and securing treatment facilities.

 

We will promote the improvement project of the natural disaster risk improvement district in Jeongnim-dong with a sense of speed, and also supplement and reorganize the disaster response manual. We will protect the health of residents from heat waves by expanding the operation of shelters in the heat and supplying smart shade curtains.


Honorable citizens! And public officials!

We have reached the New Year, but the reality that lies ahead of us is never easy.

The situation of the Corona 19 crisis is still severe, and the change that we thought was a distant future is quickly approaching us.

 

Faced with such unprecedented crises and challenges, we have the power and capacity to turn crises into opportunities.

 

I am confident that if you embrace change with an open mind and face the future with bold courage, you will be able to create new hope.

 

We will work together with you to become a year of writing hope beyond crises.

Happy New Year. Thank you.

 

January 4, 2021
Jong-Tae Jang, Head of Seo-gu Office, Daejeon Metropolitan Cit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04 [10: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세종/충남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