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2.26 [18:19]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5명 이상 사적모임 금지...2단계 연장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시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세종시가 당초 3일까지 실시하기로 했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정부의 방침에 따라 4일 0시부터 17일까지 2주간 연장하고, 일부 시설에 대해서는 수칙을 강화 적용한다고 밝혔다.

 

세종시는 최근 유행·확산의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 분석되는 사적 모임과 접촉을 최소화하는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그동안 수도권에서만 적용해 온 5명 이상의 사적 모임 금지조치가 4일 0시부터 전국으로 확대된다.

 

동창회, 동호회, 직장 회식, 집들이, 신년회·송년회, 돌잔치, 회갑·칠순연, 온라인 카페 정기모임 등이 이에 해당되며, 5명의 범위에는 다중이용시설의 종사자 등은 제외된다.

 

다만, 사적 모임에 해당하더라도 거주공간이 동일한 가족 등이 모이는 경우, 아동·노인·장애인 등에 대한 돌봄이 필요한 경우, 임종 가능성이 있어 가족 등이 모이는 경우는 5명 이상이라도 모일 수 있다.

 

5명부터의 사적 모임 금지에 따라 식당에서도 4명까지만 예약과 동반 입장이 허용되는 등 5명부터의 모임이 금지된다.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2.5단계 조치를 적용해 정규예배·미사·법회·시일식 등은 비대면으로 실시하도록 하며, 종교시설 주관의 모임·식사는 금지한다.

 

또,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아파트 내 편의시설과 주민센터의 문화·교육 강좌의 운영을 중단한다.

 

이에 더해 기존의 2단계 조치를 유지 적용하되 유흥시설 5종은 집합금지 조치가 적용되며, 노래연습장은 21시 이후 운영이 중단되고, 음식물 섭취가 금지된다.

 

중점관리시설은 방역 수칙을 위반하는 즉시 바로 해당 시설에 대한 집합을 금지하는 ‘즉시 퇴출제’(원스트라이크 아웃)를 적용한다.

 

한편 정부의 이번 조치는 전국적 유행이 확산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각 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완화할 수 없고, 강화하는 것만 가능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City bans private gatherings with more than 5 people...2 steps extended]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policy, the second phase of social distancing measures, which Sejong City had originally decided to carry out until the 3rd, will be extended for 2 weeks from 0 o'clock on the 4th to the 17th.

 

Sejong City decided to implement reinforced quarantine measures to minimize contact with private gatherings, which are analyzed as the most important cause of the recent outbreak and spread.

 

According to this measure, the ban on private gatherings of 5 or more people, which has been applied only in the metropolitan area, will be expanded nationwide from 0 o'clock on the 4th.

 

This includes alumni associations, clubs, workplace dinners, housewarming, New Year's party, year-end party, first-birth party, sixtieth birthday, and regular meetings at online cafes.

 

However, even if it is a private gathering, if family members with the same living space gather, care for children,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etc., if there is a possibility of dying, even five or more people may gather.

 

In accordance with the ban on private gatherings from 5 people, meetings from 5 people are also prohibited in restaurants, with only 4 people allowed to book and enter.

 

Regarding religious facilities, 2.5 steps are applied to conduct non-face-to-face worship, mass, court meetings, and ceremonies, and meetings and meals organized by religious facilities are prohibited.

 

Also, as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operation of cultural and educational lectures at convenience facilities and community centers in apartments is suspended.

 

In addition, the existing two-step measures are maintained and applied, but a group ban is applied to five types of entertainment facilities, and the singing practice is suspended after 21:00 and eating and drinking is prohibited.

 

Priority management facilities apply a “immediate expulsion system” (One Strike Out), which prohibits assembly of the facility immediately after violating the quarantine regulations.

 

Considering the spread of the nationwide pandemic, this measure cannot be alleviated by each local government on its own, but can only be strengthene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03 [16:3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21 대백제전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