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5 [20:2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민, 세종시 발전은 ‘행정수도’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시청사 전경(브레이크뉴스 강민식 기자)     ©강민식 기자

 

세종시민들은 향후 세종시 발전방향으로 ‘행정수도’를 가장 많이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시가 ‘2020년 세종시 사회조사 결과’에서 세종시민들은 향후 ‘세종시가 어떠한 도시로 발전하길 희망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66.0%가 ‘행정수도’를 선택했으며, 다음으로 문화도시(9.5%),  경제도시(7.7%), 교육도시(6.6%) 순으로 답했다.

 

지난 2018년 조사에서는 시민 53.0%가 행정수도를 꼽았는데, 올해는 지난 조사에 견줘 13%포인트가 상승해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감이 이전보다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행복경험’ 정도를 10점 만점에 6.6점으로 꼽았고, ‘삶에 대한 만족’ 정도를 6.5점으로 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월 20일부터 9월 7일까지 ▲개인 ▲가구와 가족 ▲보건 ▲사회복지 ▲환경 ▲안전 ▲정부와 사회참여 등 7개 부문 69개 항목을 집계했다.

 

‘삶에 대한 만족감과 정서 경험’ 부문에서는 행복경험을 6.6점, 삶에 대한 만족정도를 6.5점으로 답했으며, 이 또한 2018년 조사 결과인 6.3점, 6.2점에서 각각 0.3점씩 상승했다. 

 

조사대상자 46.1%가 ‘세종시민으로서 소속감을 느끼고 있다’고 답해 2018년(42.4%) 대비 3.7%포인트 증가했다.

 

가구 부문에서는 시민 60.2%가 아파트에 살고 있으며 면지역은 1인 가구가 45.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반면, 동지역의 경우 4인가구가 26.8%로 가장 많았다. 

 

세종시 분거가구는 26.5%로 2019년 조사 대비 3.1%포인트 감소했으며, 응답자 80% 이상이 직장(47.9%)과 학업(34.7%)때문에 떨어져 지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가구 24.7%는 미취학자녀가 있는 가구로 이 중 78.2%가 보육시설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고, 이상적인 자녀수는 ‘남녀구분 없이(51.4%)’, ‘평균 2명’을 가장 많이 꼽았다.


출산율 증가를 위한 선행 사항으로는 ‘보육료 지원’이 16.4%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여성 근무 여건 개선(15.3%)’, ‘가구 소득증대(12.6%)’, ‘육아휴직 활성화(11.7%)’ 순으로 조사됐다.

 

세종시내 의료기관 이용 ‘불만족’ 비율은 9.7%로 2019년 대비 2.8%포인트 감소했고, 타 지역 의료기관 이용은 대전, 수도권(서울·경기), 충북 청주 순으로 집계됐다.

 

타 지역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이유로는 ‘전문의료인력이 부족(20.7%)’과 ‘종합병원이 없어서(19.1%)’를 차례로 꼽았다.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공공시설로는 ‘보건의료시설’이 24.0%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공영주차시설’18.8%, ‘공연관람시설’15.2% 순이었다.

 

장애인 복지향상을 위해 필요한 사업으로는 ‘일자리 확대 및 지원’이 29.2%로 가장 높았고, 여성을 위한 복지사업도 ‘여성일자리확대(취업 및 교육지원)’가 39.5%로 가장 많았다.

 

60세 이상 노인이 받고 싶은 복지 서비스는 '간병서비스'가 22.7%로 가장 높았으며, 미취학 아동 보육을 위한 1순위 필요시설로 ‘국공립어린이집’, 1순위 필요 프로그램으로 ‘시간제 보육’을 가장 많이 꼽았다.

 

사회안전에 대한 인식은 ‘자연재해’분야에 대해 71.6%가 안전하다고 답했으며, ‘전반적인 사회안전’에 대해선 62.2%가 안전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희상 시 정보통계담당관은 “사회조사는 세종시 사회 상태를 분석하고 변화를 예측하는데 활용할 예정”이라며 “세종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정책을 수립하는 좋은 기초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세종시 1,800가구 만 13세 이상 가구원 3,365명을 대상으로 조사원이 가구에 방문해 면접형식으로 조사했다. 사회조사 결과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0%p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Citizens, Sejong City Development is “Administrative Capital”]


It was surveyed that Sejong citizens most expect the “administrative capital” as the future development direction of Sejong City.

 

In the '2020 Sejong City Social Survey Results' by Sejong City, 66.0% of Sejong citizens chose the'Administrative Capital' when asked about'What kind of city do Sejong City hope to develop into' in the future, followed by Cultural City (9.5 %), economic city (7.7%), education city (6.6%) in that order.

 

In the last 2018 survey, 53.0% of citizens cited the administrative capital, but this year, it is interpreted that citizens' expectations for the completion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increased by 13 percentage points compared to the previous survey.

 

In addition, the level of “happiness experience” was scored 6.6 out of 10, and the level of “satisfaction with life” was scored 6.5.

 

The survey compiled 69 items in 7 categories, including ▲individual ▲furniture and family ▲health ▲social welfare ▲environment ▲safety ▲government and social participation from August 20th to September 7th.

 

In the ‘Life Satisfaction and Emotional Experience’ category, they answered happiness with 6.6 points and their satisfaction with life with 6.5 points, which also rose by 0.3 points from the 2018 survey results, 6.3 points and 6.2 points.

 

46.1% of the survey respondents answered that they "feel a sense of belonging as Sejong citizens," an increase of 3.7 percentage points from 2018 (42.4%).

 

In the household sector, 60.2% of citizens live in apartments, and in the Myeon area, single-person households accounted for the largest share at 45.6%, while in the same area, 4 people accounted for the most at 26.8%.

 

Separated households in Sejong City were 26.5%, a decrease of 3.1 percentage points compared to the 2019 survey, and more than 80% of respondents were separated because of work (47.9%) and study (34.7%).

 

24.7% of the surveyed households were households with preschool girls, of which 78.2% were found to be using childcare facilities, and the ideal number of children was'without male and female (51.4%)' and'average of 2 people'.


As a prerequisite for increasing the fertility rate,'childcare support' was the highest by 16.4%, followed by'improving working conditions for women (15.3%)','increasing household income (12.6%)', and'activating parental leave (11.7%). It was investigated in order.

 

The rate of “dissatisfaction” using medical institutions in Sejong City was 9.7%, a decrease of 2.8 percentage points from 2019, and the use of medical institutions in other regions was in the order of Daejeon, the metropolitan area (Seoul/Gyeonggi), and Cheongju, Chungbuk.

The reasons for using medical institutions in other regions were'shortage of medical personnel (20.7%)' and'because there is no general hospital (19.1%).'

 

Among the public facilities that were considered the most necessary,'health care facilities' was the largest with 24.0%, followed by'public parking facilities' at 18.8%, and'performance viewing facilities' at 15.2%.

 

As for the projects necessary to improve the welfare of the disabled, “job expansion and support” was the highest at 29.2%, and the welfare project for women also was “women's job expansion (job and education support)” at 39.5%.

 

'Nursing service' was the highest at 22.7% for welfare services that the elderly aged 60 and older want to receive, and'National and Public Daycare' as the first necessary facility for childcare for preschoolers and'part-time childcare' as the number one program required the most. .

 

As for the perception of social safety, 71.6% answered that it was safe in the “natural disaster” field, and 62.2% perceived it as safe in the “overall social safety” field.

 

"The social survey will be used to analyze the social state of Sejong City and predict changes," said Chung Hee-sang, the city's information statistics officer. "It will be a good basic data for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of Sejong citizens and establishing policies."

 

On the other hand, this survey surveyed 1,800 households in Sejong City and 3,365 household members over the age of 13, and the investigator visited the household and conducted an interview. As a result of the social survey, the sample error is 95% confidence level ±3.0%p.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03 [15:1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