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3.06 [15:17]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교진 교육감, "새해는 미래사회를 준비하는 세종교육 첫 해"
 
김정환 기자
광고
▲ 최교진 교육감     ©김정환 기자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이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의 터널을 빠져 나왔을 때, 우리는 새로운 학교의 모습을 볼 수 있어야 한다.”라며, “우리 세종은 이것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최 교육감은 코로나19에 대해 “모두의 노력으로 철저한 방역 속에 교육할 수 있었다.”라며, 코로나로 여러 어려움을 이겨내야 했던 지난해 서로에게 고맙고 서로가 자랑스러웠던 한 해였다고 회고했다.
 

이어, “올해도 세종교육공동체는 철저한 방역을 통해 교육을 지켜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 교육감은 “유치원으로부터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에 이르는 각 급별 교육의 목표를 설정했다.”라며, “올해부터는 구체적인 실천을 시작한다.”라고 포부도 밝혔다.
 

그는 숲·놀이·생태 중심의 아이다움 유아교육과정, 생각하는 힘을 키우는 생각자람 초등교육과정, 진로성숙도를 높이는 나다움성장 중학교 교육과정, 개인 맞춤형 진로진학지도를 펼치는 일반고 르네상스 등 학교 급별 교육 목표를 설정했다.

그러면서 최 교육감은 “학교 문을 닫은 후에야 학생과 교사가 교실에서 가르치고 배운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 돌봄교실과 급식실에서 이뤄지는 보살핌이 얼마나 필요한 것이었는지를 경험했다.”며, “학교는 학생의 삶의 전체를 책임지는 곳이었던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에서 학생은 행복해야 하고, 안전해야 하고, 성장해야 한다.”라면서, “학교는 가르치고 배우는 곳, 보살피는 곳, 만나고 나누는 곳, 학교의 테두리를 넘어 마을로 세상으로 뻗어나가는 곳이어야 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교진 교육감은 “교육은 만남이고 나눔이다”라며, “2021년은 이 어둠의 터널을 지나 만남이 반갑고, 나눔이 행복한 한 해가 되도록 우리 다 함께 노력하자.”라며 신년사를 마쳤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uperintendent Gyojin Choi, "The New Year is the first year of Sejong Education to prepare for the future society"]

 

Sejong City Superintendent Choi Gyo-jin said, “When we exit the corona tunnel, we should be able to see the new school.” “We Sejong are preparing for this.”
 

Superintendent Choi said about Corona 19, "I was able to educate myself in thorough quarantine with everyone's efforts." He recalled that it was a year when we were proud of each other and thank each other last year when we had to overcome various difficulties with Corona.
 

He said, "This year, the Sejong Education Community will continue to protect education through thorough quarantine."


Superintendent Choi said, “We have set goals for each level of education from kindergarten to elementary school, junior high school, and high school.” “From this year, we will begin concrete practice.”
 

He aims for education at each school level, such as the forest, play, and ecology-centered Idaum early childhood curriculum, the thought Jaram elementary school curriculum that develops the power of thinking, the Nadaum growth middle school curriculum that enhances career maturity, and a general high school renaissance that provides personalized career guidance Was set.


In addition, Superintendent Choi said, “Only after the school closed, I experienced how precious it is for students and teachers to teach and learn in the classroom, and how much care was needed in the care and catering rooms.” “School is the whole life of a student. It was a place that was in charge of this.”
 

He continued, “In school, students must be happy, safe, and grow.” “School should be a place to teach and learn, a place to care, a place to meet and share, a place that extends beyond the boundaries of the school to the village and into the world. I do it.”


Lastly, Superintendent Gyo-jin Choi said, “Education is meeting and sharing,” and said, “Let's work together to make 2021 a happy year for meeting through this dark tunnel.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2/31 [14:4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세종/충남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