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2.27 [22:23]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세종시당 "ITX 세종선 변경해야..."
 
김정환 기자
광고
▲   철도계획도 © 김정환 기자

 

국민의힘 세종시당(이하 세종시당)이 'ITX 세종선' 노선변경 필요성을 제기했다.

 

세종시당은 31일 "ITX는 내판역이 아니라 조치원역에서 정부 세종청사로 연결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논평을 내고 세종선 변경 당위성을 강조했다.

 

논평에서 세종시당은 "2014년 수립된 '2030 세종 도시기본계획'은 도시개발의 축을 인구와 산업이 밀집한 국도 1호선을 따라 남북으로 길게 정하고, 대전 반석역에서 조치원 서창역까지 철도 신설을 계획했었다"고 밝혔다.

 

당시 계획은 "신도심과 북부권 균형발전의 추동력이었다"고 강조한 세종시당은, 지난 12월 14일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공동 건의한 내판역 분기 ITX 철도 노선(지하철도 함께 이용)은 인구 밀집 지역이 아니라, 원수산과 전월산 사이를 지나고 있어 이러한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고주장했다.

 

세종시당은 "철도는 사람과 사람, 세상과 미래를 연결하고, 지역 균형발전의 지렛대가 돼야 한다며, 이러한 철도를 비용 절감만을 따지는 토목쟁이들이 계획하다 보면 도시의 미래 발전상과는 동떨어지게 되고, 한 번 만들면 100년 이상을 사용하는 철도인데, 돈이 들더라도 제대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ITX 철도는 고운동, 아름동 등 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이 조금은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내판역이 아니라 조치원역에서 정부 세종청사까지 직접 연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세종시당은 "노선 결정시, 수도권 출퇴근 공무원이 아니라 주민 편의부터 고려하고 세종시 미래를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졸속으로 추진하지 말고 시민들에게 의견을 묻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People's Power Sejong City Party "I need to change ITX Sejong Line..."]

 

The Power of the People The Sejong City Par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King Sejong City Party) raised the need to change the route of the'ITX Sejong Line'.

 

On the 31st, the King Sejong City Party made a comment claiming that "ITX should be connected from Jochiwon Station to the government's Sejong Complex, not an internal sales station."

 

In the commentary, Sejong City Party stated, "The '2030 Sejong Urban Master Plan' established in 2014 set the axis of urban development to the north and south along National Highway 1 where the population and industry were concentrated, and planned to establish a new railway from Banseok Station in Daejeon to Seochang Station in Jochiwon. "He said.


Sejong City Hall, which emphasized that the plan at the time was "a driving force for balanced development of the new city center and the northern region," said the ITX railway line (using the subway station together), which was jointly suggested by four provinces and provinces in the Chungcheong region on December 14. No, as it passes between Mount Wonsu and Mount Jeonwol, we cannot expect such an effect,” he claimed.

 

Sejong City Hall said, "The railroad should connect people to people, the world and the future, and become a lever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If civil engineers who only focus on cost reduction plan these railroads, it will be far from the future development of the city. If you make it once, it's a railway that uses more than 100 years, and you have to make it properly even if it costs money."


At the same time, the power of the people, Sejong City Party said, "The ITX railway should be connected directly from Jochiwon Station to the government's Sejong Government Complex, rather than Naepan Station, so that residents of underprivileged areas such as Goundong and Arumdong can easily access them."


Sejong City Party emphasized, "When deciding on a route, it is necessary to consider the convenience of residents, not public officials in the metropolitan area, but to think about the future of Sejong Cit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2/31 [14:3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21 대백제전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