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15 [17:3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대전시당, 정 총리 중기부 이전 발언 큰 유감...
 
김정환 기자
광고
▲ 중기부 이전반대를 외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김정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의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세종시 이전 기정 사실화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하 민주당)이 유감을 표명했다.

 

민주당은 24일 <중기부 세종 이전 기정사실화에 큰 유감…>의 논평을 내고 이같이 밝히고, "대전을 이한 최적의 대안을 찾겠다"고 말해 사실상 중기부 이전이 확정된것을 "최적의 대안을 찾겠다"는 말로 인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박영순 시당위원장과 이상민,장철민,황운하,박범계,조승래 국회의원 공동명의로 발표한 논평에서 대전시당의 입장과 향후 대응방안을 밝혔다.

 

민주당은 먼저 "대전과 함께 성장한 중기부의 세종 이전 추진은 대전시민에게 많은 실망과 우려를 안겨줬다"고 말하고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이러한 대전시민의 뜻과 여론을 반영해 정부에 강력하게 중기부 세종 이전 재고를 요구했고, 지금도 중기부 이전 주관부처인 행정안전부 앞에서 25일째 천막농성을 이어가고 있다"며 중기부 이전저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무회의에서 중기부 이전의 불가피성을 언급하면서 “중기부가 이전하면, 대전청사에 기상청 등 수도권의 청(廳) 단위 기관이 이전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며 관계부처에 이전이 확정될 경우, 국토균형발전을 고려한 효율적인 청사 재배치 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해 보고하라고 지시했다고 한 발언에 대해서는 "사실상 정부가 중기부 세종 이전을 기정사실화한 것으로 이 같은 결정에 매우 큰 아쉬움과 유감을 표한다"며 유감을 나타냈다.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실현시 대안에 대해 민주당은 "최적의 대안은 중기부 대전 존치지만 중기부 이전만이 아닌 대전을 위한 대안을 언급한 총리의 방안마련 지시와 관련해 어떠한 대응이 대전에 더 이득이 될 것인지 인가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고 말하고 "부득이 정부의 중기부 세종 이전 계획을 수용하고, 대전을 위한 최적의 대안을 찾기로 했다"고 차선책 찾기에 나섰다.

 

중기부 이전시 대전시민이 납득할 수 있는 보다 확실한 조치들이 이뤄지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고 밝힌 민주당은 "앞으로 대전시와 함께 더 나은 대전시의 미래 발전을 위해 중기부 이전에 따른 청사 재배치와 관련하여 대전에 최대한 이익이 되는 종합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과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중기부를 끝까지 지켜내지 못한 데 대해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고 깊은 사죄를 드린다는 말로 대전시민들께 고개를 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난 25일 동안 행안부 앞에서 진행해 온 천막당사 운영을 24일자로 철수하기로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emocratic Party Daejeon City Party, Prime Minister Chung's remarks before mid-term government]

 

The Democratic Party's Daejeon City Party (hereinafter the Democratic Party) expressed regret about Prime Minister Chung Sye-gyun's remarks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Medium and Medium Enterprises) to make it true before Sejong City.


The Democratic Party said on the 24th <I am very sorry for the fact that the government was established before Sejong... After making a comment of >, he said, "I will find the best alternative under the war," and acknowledged that the mid-term relocation was confirmed as "I will find the best alternative".

 

The Democratic Party revealed the position of the Daejeon City Party and its future countermeasures in a commentary released under the joint name of City Party Chairman Park Young-soon, Lee Sang-min, Jang Cheol-min, Hwang Unha, Park Beom-gye, and Cho Seung-rae.

 

First of all, the Democratic Party said, "The promotion of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government to Sejong, which grew with Daejeon, brought many disappointments and concerns to the citizens of Daejeon." They asked for reconsideration, and they are still building tents for the 25th day in front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which is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t the same time, recentl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mentioned the inevitability of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ministry at a state council meeting. “If the mid-term ministry is relocated, it could be an alternative to relocating the metropolitan government agency such as the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to the Daejeon government office.” Regarding the remarks that he instructed to promptly prepare and report an efficient government office relocation plan considering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when the relocation is confirmed, "In fact, the government made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government to Sejong. "I express it," he expressed regret.

 

Regarding the alternatives for the mid-term relocation to Sejong City, the Democratic Party said, "The best alternative is to survive the mid-term war, but what kind of response would be more beneficial to Daejeon in relation to the Prime Minister's instructions to prepare a plan for Daejeon, not just the mid-term relocation. “I had to consider whether it would be possible or not,” he said and “inevitably accepted the government’s mid-term relocation plan to Sejong, and decided to find the best alternative for Daejeon,” he said.


The Democratic Party, which announced that it will mobilize all its capabilities to take more reliable measures that can be convinced by the citizens of Daejeon upon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Ministry, said, "For the future development of Daejeon City, along with Daejeon City,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support and efforts to come up with comprehensive measures that will benefit the most."

 

The Democratic Party bowed its head to the citizens of Daejeon by saying that it felt infinite responsibility and apologized deeply for failing to protect the mid-term.

 

Meanwhile, the Daejeon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decided to withdraw from the operation of the tent party, which had been in front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for the past 25 day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2/24 [14: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주당 대전시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