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4 [21:4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태정 대전시장, '시민주권 시대 열겠다"
 
김정환 기자
광고
▲ 허태정 대전시장 소통대전 개최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민선7기 남은 기간 동안 시정에 대한 시민 참여를 적극 확대해‘시민주권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18일 오후 2시 대전MBC 공개홀에서 허태정 시장과 시민 100여 명이 참여한 온라인 시민과의 대화 ‘소통대전(大田)’을 개최한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행사는 올해 대전시의 주요 성과와 시정에 대한 시민들의 다양한 질의에 허태정 시장이 답변하고, 전문가 패널들이 전문적 평가를 함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 허 시장은‘시민이 행복한 대전’, ‘대전, 혁신의 도시’, ‘대전의 미래 100년’라는 3개 부문별로 총 9개의 시민들질의에 대해 주제별 대전시의 추진상황과 함께 향후 비전에 대해 설명했다.

 

허 시장은‘시민이 행복한 대전’ 부문에서는 대전시의 공공의료체계 구축과 코로나19 대응상황 및 계획, 대전시티즌의 기업구단 전환에 따른 대전하나시티즌의 정체성에 대한 질의에 대해 “대전의료원은 정부의 ‘공공의료체계 강화 방안’에 따라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될 것으로 예상돼 25년간 지연되어 온 공공의료원 건립이 조만간 본격 추진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에 대한 종합적인 컨트롤타워 마련은 물론 전국 최초로 설립되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과 함께 시민들에게 양질의 저렴한 공공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구단 전환에 따른 대전시티즌의 정체성 문제에 대해서는 여전히 “대전에 있는 시민들을 위한 구단”이라며, 향후 대전하나시티즌이 명문 구단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대전, 혁신도시’와 관련된 질의에서는“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에 대해서는 세종시 출범에 따른 인구․경제 유출 심화에 따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온 핵심과제였다”고 설명하고 청념들의 공공기관 채용기회가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타트업 파크 공모와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 특구 지정에 대해서는 그간 부족했던 대덕특구의 R&D 기술의 사업화 기능이 강화되어 지속가능한 창업생태계가 형성되고,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국가 경쟁력을 견인하는 대전형 실리콘 밸리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온통대전에 대해서는 지난 5월 발행 이후 현재 인구의 34%인 약 50만명이 9천억 원을 소비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위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내년에는 올해보다 4천억 원이 늘어난 1조 3천억 원을 발행해 시민과 소상공인, 어려운 이웃들이 모두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상생경제 플랫폼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대전의 미래 100년’질의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시민들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힘있는 대전을 만들기 위해 도시경쟁력을 키워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대덕특구를 벤처․창업 사업화 중심의 신산업 클러스터로 재창조하고, 혁신도시에 과학기술 유관기관 유치를 통해 지식산업 벤처․창업 기업을 육성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충청권 메갈로시티에 대해서는 행정수도 세종시 완성과 함께 비대해진 수도권과의 경쟁을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대전․세종 통합은 물론 충청권 전체가 참여하는 초광역 지방정부 연합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또, 최근 지방자치법 개정 등 지방자치 강화라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을 강화․운영하고, 주민참여예산제 확대, 민주시민교육, 공동체 강화를 통한 동 주민자치회 확산 등 “지방행정에 대한 시민들의 직접 참여를 강화해 시민이 주인이 되는 시정의 핵심가치를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Mayor Huh Tae-jung,'We will open the era of civil sovereignty']

 

Daejeon Mayor Hur Tae-jeong announced that he would open a “civil sovereignty era” by actively expanding citizen participation in municipal administration for the remainder of the 7th civil election.


Mayor Heo said this at a meeting at 2:00 pm on the 18th at the Daejeon MBC Public Hall, holding an online conversation between Mayor Heo Tae-jung and about 100 citizens, “Communication Daejeon”.


This event was held in a way in which Mayor Heo Tae-jung answered various inquiries from citizens about the major achievements and municipal administration of Daejeon this year, and expert panelists gave a professional evaluation together.


At the event, Mayor Huh responded to a total of 9 citizens' inquiries in three categories:'Daejeon, the City of Citizens Happy','Daejeon, the City of Innovation', and'Daejeon's 100 Years of the Future'. Explained.


Mayor Huh said, “Daejeon Medical Center is the government’s'Daejeon Medical Center' for inquiries on the identity of Daejeon Hana Citizens following the establishment of the public health system in Daejeon, the situation and plans for responding to Corona 19, and the transition of the Daejeon Citizen to the corporate team. It is expected that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will be exempted according to the'Reinforcement of the public medical system', and the construction of the public medical center, which has been delayed for 25 years, will soon be promoted in earnest.”


He then explained that it will be able to provide quality and affordable public medical services to citizens along with the establishment of a comprehensive control tower for infectious diseases such as Corona 19, as well as the nation's first public children's rehabilitation hospital.


Regarding the identity problem of Daejeon Citizens following the transition to a corporate club, he explained that it is still "a club for citizens in Daejeon," and that he will not spare any support so that Daejeon Hana Citizens can become a prestigious club in the future.


In the inquiry related to'Daejeon, Innovation City', he explained that “the designation of an innovative city and the mandatory hiring of local talents in public institutions was a key task that has been promoted as a top priority due to the intensifying outflow of population and economy following the establishment of Sejong City.” He explained that the opportunities for hiring organizations will expand.


With regard to the startup park competition and the designation of biomedical free regulatory zones, the commercialization function of Daedeok Special Zone's R&D technology, which has been lacking so far, is reinforced to form a sustainable startup ecosystem, creating youth jobs and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as well as driving national competitiveness. He announced that he would create it as his brother Silicon Valley.


On the other hand, as for the War, it is said that about 500,000 people, 34% of the current population, have consumed 900 billion won since the issue in May, which is becoming a support for the local economy stagnated by Corona 19. Next year, 400 billion won has increased from this year. By issuing 1.3 trillion won, it said that it will make it a win-win economy platform where citizens, small business owners, and neighbors in need can all benefit.


Regarding the question of “The Future 100 Years of Daejeon,” he presented a vision to increase urban competitiveness in order to create a powerful battle that citizens can trust and rely on in the midst of the Corona 19 crisis.


In particular, he explained that he will recreate the Daedeok Special Zone as a new industrial cluster centered on venture and start-up commercialization, and foster knowledge industry ventures and start-up companies by attracting science and technology-related institutions to innovative cities.


Regarding Megalo City in the Chungcheong area, he said that in order to compete with the metropolitan area, which became enlarged with the completion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Sejong City, in the long term, a coalition of super-regional local governments in which the entire Chungcheong area as well as Daejeon-Sejong integration is required.


Mayor Heo also reinforced and operated various communication programs in line with the trend of strengthening local autonomy, such as the recent revision of the Local Autonomy Act, and expanding the resident participation budget system, democratic citizenship education, and the expansion of the community through reinforcement of the local government. By strengthening the direct participation of citizens, we will realize the core values ​​of municipal administration where citizens are the owner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2/18 [16: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봄을 비상하는 서해 갈매기...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