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2.26 [18:19]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서산.당진.태안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서산.당진.태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안군, 부남호 역간척 적극 나서
 
김정환 기자
광고
▲ 부남호 역간척 민관 상호협력 업무협약 사진     © 김정환 기자


17일 충남도청에서 가세로 태안군수를 비롯한 충남도지사, 서산시장, 태안ㆍ서산 농어업인 관계자 등이 모인 가운데 ‘해수유통을 통한 생태복원으로 천수만 살리기를 위한 부남호 역간척 민ㆍ관 상호협력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에 따라 충남 태안군은 충남도ㆍ서산시ㆍ지역 농어업인 단체와 손잡고 천수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부남호 역간척(해수유통)’에 적극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천수만의 생태계 보전 및 현명한 이용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속가능한 천수만 발전을 위한 ‘부남호 역간척 사업(해수유통)’에 상호 협력하고자 마련됐다.

 

협약에 따르면, 태안군을 비롯한 11개 기관ㆍ단체는 천수만 해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가치공유 및 협의 ,천수만 해양생태계 보전ㆍ관리를 위한 연구ㆍ개발 등 상호지원 및 협조 ,부남호 해수유통 및 역간척 국가사업화를 위한 상호협력 및 공동 대응 ,부남호 생태복원ㆍ관광, 지역경제 활성화 콘텐츠 발굴 및 대외홍보 협력 ,기타 안전한 영농ㆍ영어를 위한 상호지원 및 협조 등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가세로 군수는 “부남호는 1984년 물막이 공사 후 농경지로 활용 중이나 담수호의 수질악화로 농ㆍ공업용수로 사용이 불가능하고 잦은 염해 피해로 인해 인근 농경지의 기능이 저하되는 등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부남호의 수질 개선을 위해서는 해수유통이 가장 좋은 방법이며, 이와 함께 갯벌 복원, 통선문 설치 등 생태적ㆍ관광적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이 함께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Taean-gun actively initiates reverse reclamation of Bunam Lake]

 

On the 17th, at the Chungnam Provincial Office, the governor of Chungnam Province, including the head of Gasero Taean County, the Mayor of Seosan, and the farmers and fishermen of Taean and Seosan gathered, and held a'Private-Private Mutual Cooperation Business Agreement Ceremony for Reclaiming Bunam Lake Station to Save Cheonsu Bay by Ecological Restoration through Seawater Distribution' .


According to this agreement, Taean-gun, Chungcheongnam-do, announced that it will actively cooperate with Chungnam-do, Seosan-si, and regional agricultural and fishermen's groups to promote the sustainable development of Cheonsu Bay.

 

This agreement was designed to recognize the importance of preserving the ecosystem and wise use of Cheonsu Bay and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in the “Bunam Lake Reverse Reclamation Project (Seawater Distribution)” for sustainable development of Cheonsu Bay.

 

According to the agreement, 11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including Taean-gun, share and discuss values ​​for sustainable development of the Cheonsu Bay area, support and cooperate with each other, such as research and development for conservation and management of the marine ecosystem in Cheonsu Bay, and the distribution of Bunam Lake seawater and reverse reclamation. Mutual cooperation and joint response for commercialization, Bunam Lake ecological restoration and tourism, discovery of local economy revitalization contents and cooperation in public relations, and other mutual support and cooperation for safe farming and English were decided to be jointly promoted.

 

"Bunam Lake is being used as an agricultural land after the construction of a water barrier in 1984, but it cannot be used as agricultural or industrial water due to deterioration of the water quality of the freshwater lake. Seawater distribution is the best way to improve water quality in the city, and measures to increase ecological and tourism values ​​such as restoration of tidal flats and installation of passageways must be promoted togethe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2/17 [19:2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21 대백제전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