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4 [21:4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윤종명 대전시의원. "중기부 세종 이전은 대전시민 무시"
 
김정환 기자
광고
▲ 중소벤처기업부이전반대 구호가 인쇄된 마스크를 착용한 윤종명 의원     © 김정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이전반대' 구호가 인쇄된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니는 정치인이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대전시의회 윤종명 의원(더불어민주당, 동구 3, 운영위원장)으로 윤 의원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일상에서도 '중소벤처기업부이전반대'가 인쇄된 마스크를 착용하고 생활하고 있다.

 

기자와 만난 윤 의원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세종시 이전에 대한 대전시민 사회단체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도 지역민의 의견을 무시하고 중기부가 대전을 떠나 세종시로 이전 하려는 행위는 대전시민을 무시하는 처사로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제가 초토화 되다시피 여려운 상황에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을 전담하고 있는 중기부가 그동안 함께 해온 대전시민을 배신하고, 자기들 실속을 차리기 위해 대전을 떠난다고 하는 것은, 병든 부인을 두고 이혼서류를 내미는 남편과 같은 파렴치한 행위로 밖에 볼 수 없다"며 "반드시 중기부 이전을 저지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Jong-myeong Yoon, Daejeon City Councilman. "The relocation of Sejong in the Mid-term Ministry ignores Daejeon citizens"]


It is a hot topic because there are politicians who wear masks that ``opposite the transfer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he main character of the topic is Daejeon City Council Member Yoon Jong-myeong (Democratic Party, Dong-gu 3, Steering Committee Chairman), and in everyday life where it is mandatory to wear a mask to prevent the spread of the'Corona 19' infectious disease, a mask printed with'Small and Medium Venture Department Reversal' Wearing and living.


Congressman Yoon, who met with the reporter, said, "Amid the strong opposition of Daejeon citizens' social groups against the relocation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o Sejong City, the act of ignoring the opinions of the local people and relocating the SMEs to Sejong City from Daejeon It is a disregard for the citizens and must be withdrawn immediately.”


“As the local economy is now devastated by Corona 19, it is a sick wife that the SMEs, who are in charge of supporting small business owners and SMEs, betray the citizens of Daejeon, who have been together with them, and are leaving Daejeon to set up their own stalls. It can only be seen as an unscrupulous act like a husband who puts out divorce papers over a divorc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2/12 [22:4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봄을 비상하는 서해 갈매기...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