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2.26 [18:19]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 동구, 과거사 진실규명 신청 접수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동구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대전 동구가 오는 10일부터 2022년 12월 9일까지 진실규명이 필요한 과거사 사건에 대한 신청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동구는 구청과 16개 동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처를 운영하고, 신청자는 신청서를 작성해 접수처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이번 신청은 10일부터 시행되는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개정안’에 근거해 항일독립운동 ,반민주·반인권적 행위에 의한 인권유린 ,폭력·학살·의문사 등을 조사해 왜곡·은폐된 진실을 밝혀내기 위한 것이다.

 

행정안전부와 연계해 진행되는 과거사 진실규명의 신청범위는 일제강점기 또는 그 직전에 행한 항일독립운동 ,일제강점기 이후 이 법 시행일까지 우리나라의 주권을 지키고 국력을 신장시키는 등의 해외동포사 ,1945년 8월15일부터 한국전쟁 전후에 불법적으로 이루어진 민간인 집단 사망·상해·실종사건 ,1945년 8월15일부터 권위주의 통치시까지 헌정질서 파괴행위 등 위법 또는 현저히 부당한 공권력의 행사로 인해 발생한 사망·상해·실종사건 및 그 밖에 중대한 인권침해사건과 조작의혹사건 ,1945년 8월 15일부터 권위주의 통치시까지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거나 대한민국을 적대시하는 세력에 의한 테러·인권유린과 폭력·학살·의문사 등이다.

 

신청자격은 희생자, 피해자 또는 그 유족 ,희생자, 피해자 또는 그 유족과 친족관계에 있는 자 ,진실규명사건을 경험 또는 목격한 자 ,진실규명사건을 경험 또는 목격한 자로부터 직접 전해 들은 자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ong-gu, Daejeon, accepts application for truth investigation]


Dong-gu, Daejeon, announced that it will receive applications for past events that require truth-finding from the coming 10th to December 9th, 2022.


Dong-gu operates reception desks at the ward office and 16 companio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and applicants can fill out the application form and visit the reception desk or submit it by mail.


This application is based on the'Amendment to the Basic Law for Truth and Reconciliation', which takes effect from the 10th, and investigates the anti-Japanese independence movement, human rights violations caused by anti-democratic and anti-human rights acts, violence, massacre, and suspicious history, and the distorted and concealed truth. To find out.


The scope of the application for the investigation of the truth of the past in connection with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s the anti-Japanese independence movement carried out during or immediately before the Japanese colonial rule, overseas Korean history, such as defending the sovereignty of Korea and enhancing the national power from the period of Japanese occupation until the enforcement date of this Act, 8, 1945. The death, injury, and disappearance of civilians illegally before and after the Korean War from May 15, death, injury, or death caused by the exercise of illegal or remarkably unfair public power, such as destroying the constitutional order from August 15, 1945 to the time of authoritarian rule. Disappearance and other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and suspicions of manipulation, terrorism, human rights violations, violence, massacres, and suspicious incidents by forces that deny the legitimacy of the Republic of Korea from August 15, 1945 to the time of authoritarian rule or hostile the Republic of Korea. .


Qualifications to apply are those who have experienced or witnessed a victim, a victim or his or her family, a victim, a victim, or a person who has a relative relationship with the victim, a person who has experienced or witnessed a truth-finding event, or a person who has heard or heard directly from a person who has experienced or witnessed a truth-finding even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2/09 [17: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21 대백제전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