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15 [17:3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가로림만 해양정원 실현 정책토론회 개최
 
김정환 기자
광고
▲ 가로림만 항공 사진     ©김정환 기자

 

충남도가 3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해양보호구역의 현명한 활용을 위한 가로림만 해양정원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가로림만은 1만 5985㏊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 162㎞, 갯벌 면적은 8000㏊에 달하며, 해역에는 유인도서 4개와 무인도서 48개가 있다.

 

가로림만 해양정원은 세계 5대 갯벌인 서남해안 갯벌에 속하며, 국내 최초ㆍ최대 해양생물보호구역인 가로림만을 자연과 인간, 바다와 생명이 어우러진 글로벌 해양생태관광거점으로 만들기 위한 도의 역점 과제 중 하나다.

 

사업 대상 면적은 총 159.85㎢로, 건강한 바다 환경 조성 ,해양생태관광 거점 조성 ,지역 상생 등을 기본방향으로,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총 244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12월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타 대상에 선정돼 현재 예타가 진행 중이다.

 

성일종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도가 주관한 이날 토론회에는 양승조 지사와 맹정호 서산시장, 가세로 태안군수, 도민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양 지사는 “환황해 시대, 충남의 새로운 역사는 바다에서 출발하며, 그 중심에 가로림만 해양정원이 있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이어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은 충남의 과제를 넘어 국가적 과업이 됐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대선 공약을 통해 이를 뒷받침했고, 지난해 10월에는 직접 충남을 방문해 가로림만과 해양신산업의 더 큰 미래를 약속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대통령 주재로 열린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서는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사업을 K-뉴딜 주요 사업에 포함해 줄 것을 건의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

 

‘해양보호구역의 새로운 미래,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을 주제로 한 정책 발제에서 이 박사는 “국가해양정원은 생태적 가치가 뛰어난 가로림만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지역 공동체 회복, 어촌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핵심 전략”이라며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사업의 국가사업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박사는 또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기간 동안에는 경제유발 4558억 원, 직접 고용 2179명 등의 효과가 발생하고, 완성 뒤 가로림만은 새로운 국민 여가와 힐링 공간으로 변신하며 세계적인 해양생태관광 거점으로의 위상을 갖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이와 함께 지역 주민을 가로림만 해양정원 보전·이용·홍보 주체로 적극 활용해 지역자율형 해양보호구역 발전 모델을 완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nam Province, held a policy discussion meeting for realization of a maritime garden in Garorim Bay]

 

On the 3rd, Chungnam-do held a “Gororim Bay Maritime Garden Policy Discussion for the Wise Use of Marine Protection Areas” at the FKI Hall in Seoul.


Garorim Bay covers an area of ​​15,985㏊, a coastline of 162㎞ and a tidal flat of 8000㏊, and there are 4 manned islands and 48 uninhabited islands in the sea area.

 

Garorim Bay Marine Garden belongs to the southwest coastal tidal flats, one of the world's five largest tidal flats, and is one of the major tasks of the province to make Garorim Bay, the country's first and largest marine life protection zone, into a global marine ecological tourism base in which nature and humans, sea and life harmonize.

 

The project area is a total of 159.85㎢, and plans to invest a total project cost of 244.4 billion won over the five years from 2021 to 2025 with the basic directions of creating a healthy sea environment, creating a base for marine ecological tourism, and coexisting with the region.

 

This project was selected as the target of pre-ta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n December of last year, and pre-ta is currently in progress.

 

About 40 people, including Governor Seung-jo Yang, Mayor Maeng Jeong-ho, Mayor Maeng Jeong-ho, Seosan Mayor, Gassero Taean County, and residents of the province, attended the debate hosted by Congressman Seong Il-jong and hosted by the province.

 

Governor Yang emphasized, "The new history of Chungnam in the Pan-Yellow Sea era starts from the sea, and at the center of it is Garorim Bay Marine Garden."

 

Governor Yang continued, “The creation of the Garorim Bay marine garden has become a national task beyond the task of Chungnam. President Moon Jae-in supported this through the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and in October last year, he personally visited Chungnam to see the greater future of Garorim Bay and the new marine industry. I also promised.”

 

When attending the “Korea Version New Deal Strategy Meeting” held by the President in October last year, he introduced, “It has been suggested to include the project to create an offshore garden in Garorim Bay as a major project in the K-New Deal.”

 

In his policy presentation on the theme of'The New Future of Marine Protected Areas, Garorim Bay National Marine Garden', Dr. Lee said, "National Marine Garden is a new core strategy for sustainable development, local community recovery, and revitalization of fishing villages unique to Garorim with excellent ecological value." He emphasized the necessity of national commercialization of the Garorim Bay marine garden construction project.

 

Dr. Lee also said, “During the creation of the National Marine Garden in Garorim Bay, economic incentives of KRW 4558 billion and direct employment of 2,179 people occurred, and after completion, Garorim Bay transformed into a new national leisure and healing space, and its status as a world-class marine ecosystem tourism base. Will have.”

 

In addition, experts emphasized that it is necessary to complete a regional autonomous marine protected area development model by actively utilizing the local residents as subjects of conservation, use, and publicity of the Garorim Bay marine garde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2/03 [18:2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