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23 [18:1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춘희 세종시장, 국회 세종의사당 설립위해 국회 83회 방문
 
김정환 기자
광고
▲ 지난 9월 28일 세종의사당 예정지 현장시찰에 나선 국회의원들     © 김정환 기자


세종시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에 필요한 설계비 127억 원 확보라는 큰 성과를 거둔 가운데 그동안 세종의사당 설립을 위해 고군분투한 이춘희 세종시장이 재 조명을 받고있다.

 

먼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가 성사된 데는 이춘희 세종시장의 집념과 노력이 크게 작용했다는 평이다.

 

국회 새종의사당 설립을 위해 이 시장은 최근 3년간 83회나 국회와 청와대 등을 방문, 행정수도 완성, 특히 그중에서도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에 힘을 쏟았다. 2013년 지방선거 당시 공약으로 ‘국회 세종분원 설치’를 제안한 이래 7년 만에 결실을 거뒀다. 

 

이 시장은 ‘행정수도 완성’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라는 2개의 목표를 함께 추진하는 투 트랙 전략을 펼쳤다. 개헌을 통한 청와대와 국회의 완전 이전이 최선이지만 여야의 대립으로 개헌이 불투명한 만큼 우선 실현가능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에 초점을 맞춘 것이다.
        
특히 최근에는 수시로 국회를 찾아 세종의사당 건립비 증액을 요청하고, 국회법 개정에 대한 협조를 부탁하는 등 강행군을 거듭했다.

 

이 시장은 2020년을 세종의사당 실현의 최대 고비로 보고 연초부터 수시로 국회와 청와대를 찾았다. 1월 새해 벽두에는 국회를 방문,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주영‧주승용 부의장,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협조를 구했다. 여야 정치인을 모두 만나 초당적인 협조를 요청한 것이다.

 

21대 국회가 출범한 직후에도 국회를 찾아 박병석 의장과 복기왕 비서실장, 최종길 정무수석을 만나 국회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회법개정안 처리와 예산반영을 요청하는 한편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를 찾아 세종의사당 설립 지원을 요청하는 등 광폭행보를 보였다.

 

올해 들어 청와대와 국회사무처를 여러 차례 방문한 것도 의미가 크다.

 

청와대와 국회사무처 역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에 긍정적이었고, 이러한 흐름이 세종의사당을 실현하는 유무형의 추진동력이 됐다.

 

이 시장의 노력과 정치인들의 합작으로 세종의사당 건립 설게비 127억 원이 확도 되면서 행정수도 세종 완성의 첫 단추가 채워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Mayor Lee Chun-hee visits the National Assembly 83 times to establish King Sejong]


Sejong City has achieved great achievements in securing KRW 12.7 billion in design costs necessary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s King Sejong Hall, and Sejong Mayor Lee Chun-hee, who has struggled to establish the King Sejong Hall, is receiving re-light.

 

First, it is said that Sejong Mayor Lee Chun-hee's tenacity and efforts have greatly influenced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Assembly's King Sejong Hall.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Assembly's Saejong House, the mayor has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Blue House on 83 occasions in the past three years to complete the administrative capital, especially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Assembly's King Sejong House. At the time of the 2013 local elections, it has come to fruition in seven years since it was proposed to set up the Sejong Branch of the National Assembly as a pledge.


Mayor Lee implemented a two-track strategy that promoted the two goals of “completion of administrative capital” and “install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s King Sejong House”. It is best to completely relocate the Blue House and the National Assembly through the amendment, but as the amendment is uncertain due to the confrontation between the opposition parties, the focus is on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Assembly's Sejong Assembly Hall, which can be realized first.
       
In particular, in recent years, they frequently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to request an increase in the construction cost of the King Sejong Medical Center, and made strong marches by asking for cooperation in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Mayor Lee, seeing 2020 as the biggest milestone in the realization of the Sejong House,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Blue House from time to time from the beginning of the year. At the beginning of the New Year in January, he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and met with National Assembly Speaker Moon Hee-sang, Vice Chairman Joo-young and Joo Seung-yong, and Democratic Party leader Lee In-young to seek cooperation. He met with both the opposition party politicians and requested bipartisan cooperation.


Even immediately after the 21st National Assembly was launched, he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to meet with Chairman Park Byeong-seok, Secretary General Bok Ki-wang, and Jeong Moo-gil Choi Jong-gil to request amendments to the National Assembly Act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Assembly's King Sejong and reflect the budget. They showed widespread action, such as requesting support for establishment.


It is also meaningful to have visited the Blue House and the Ministry of Government Affairs several times this year.


The Blue House and the Office of State Affairs were also positive in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Assembly's Sejong Medical Center, and this trend became the tangible and intangible driving force to realize the King Sejong Medical Center.


With the efforts of the mayor and the collaboration of politicians, 12.7 billion won was secured for the construction of the Sejong Medical Center, and the first button to complete the administrative capital Sejong was fille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2/03 [13:2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