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5 [20:2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내년 정부예산“3조 5,808억”확보...역대 최대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청사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내년도 정부예산을 역대 최대인 3조 5,808억 원을 확보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2021년 정부예산 분석 결과 올해보다 2,279억 원 많은 3조 5,808억 원의 정부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역대 최대의 국비를 확보하면서 대전시는 내년도에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 옛 충남도청사 활용 방안 연구 용역(문화 예술 공공기관) 등을 통해 2개 공공기관 유치 발판 마련과 함께 대덕특구 4차 산업혁명 클러스터 조성의 물꼬를 텄다고 강조했다.

 

확보한 국비는 이 밖에 내년도 재난지원금 예산 등으로 국회 증액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 국회의원과의 공조를 통해 13개 사업 151억 원 규모의 국회 증액 성과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대전시에서 확보한 내년 정부 예산 중에는 국가 연구개발(R&D)의 중추인 대덕특구를 세계적인 융·복합 혁신지구로 육성할 대덕특구 융합연구혁신센터 조성 착공비 10억 원(총사업비 634억) ,마중물플라자 조성 사업 기획비 3억 원(〃 300억)이 확보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 대덕특구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게 됐다.

 

의료 관련 예산으로는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 구축 사업비 48억 5,000만 원을 포함 의료관련 예산이 126억 원이 반영됐고, 지역 4차 혁신산업을 추동할 예산으로 국립중앙과학관 리뉴얼(인공지능공원) 기획비 3억 원 등 94억 5천 만 원이 반영됐다.

 

대전의 부족한 문화와 역사 인프라를 메꿔줄 핵심 기반 사업을 위한 국비확보는 갑천 친수공원에 예정된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비 26억 원 등을 포함 34억 5천 만 원이 확보됐고, 대전 지역 내 균형도시 사업 지속 추진을 위한 국비로는 계속 사업인 대전 역세권 재정비촉진사업 기반시설 설치 공사비 109억 원을 포함 316억 원이 확보됐다.

 

그린시티 조성을 선도할 대전천 복원 및 도심활성화 사업 용역비 10억 원과 대전 정원문화도시 프로젝트 사업 국비 15.5억 원도 확보됐다고 시는 밝혔다.

 

대전시는 시민 안전망을 구축할 국비 사업으로 원자력안전 시민참여형 감시·소통체계 구축 운영 신규사업비 6억 원 등 49억 원과 스마트 경로당 시범사업 20억 원 등 복지시설 투자 국비 국회 증액도  이끌어 냈다.

 

대전시 대중교통 체계의 획기적 변화와 광역 교통권 강화는 물론, 도시 성장 경제기반을 심화시킬 SOC 사업 관련 국비로는 대전 도심 통과 구간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 용역비 15억 원을 포함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은 설계비 90억 원이 반영돼 트램 건설이 본격 추진되며,  충청권광역철도 대전~옥천 간 연장사업 설계비 5억 원, 계속 사업인 경부선(회덕~조차장간) 장등천교 개량사업 국비 17억 원(〃 100억)도 내년 예산에 반영됐다고 시는 알렸다.


대전시는 또, 도심 융합특구 지원 기본계획 수립비 3억 원 ,지역 혁신 창업 활성화 사업비 24억 5,000만 원이 국회에서 새로 증액된 것을 비롯해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 조성(풀비) ,사회적 경제혁신타운 조성 사업 42억 7,000만 원 등 계속 사업 국비가 정부 예산에 포함돼 지역 사회간접자본 구축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밖에 국가균형발전 특별회계 사업으로 신탄진권역 복합커뮤니티센터 내 공공도서관을 포함함 생활SOC 복합화 37개 사업 215억 원의 국비도 확보해 시민 편의 시설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대전시는 2021년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지난 4월까지 3차에 이르는 국비 발굴사업 보고회의에 이어, 중앙 각 부처와 기획재정부, 국회 등을 대상으로 허태정 시장, 부시장, 실․국장 등이 국비확보에 총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secures the government budget of “3,580.8 billion” next year...the largest ever]

 

The city of Daejeon secured a record-high 3.58 trillion won for next year's government budget.

 

According to the city of Daejeon, as a result of the analysis of the government budget in 2021, which was decided at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nd, it has secured a government budget of 3,580.8 billion won, which is 27.9 billion won more than this year.

 

While securing the largest national expenditure in history, Daejeon City will establish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Cluster in Daedeok Special Zone with the establishment of an integrated digital center for the National Assembly next year and the establishment of a foundation for attracting two public institutions through research on how to utilize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cultural and art public institutions). He emphasized that he opened the waters.

 

The secured national expenditure In addition, it was announced that despite the difficult conditions to increase the amount of the National Assembly due to the disaster support budget for next year, the increase in 13 projects of the National Assembly amounting to KRW 15.1 billion was achieved through cooperation with local lawmakers.

 

Among the government budgets secured by Daejeon for next year, Daedeok Special District Convergence Research and Innovation Center, which will foster Daedeok Special District, which is the backbone of national R&D, as a world-class convergence and complex innovation district, will start construction cost of 1 billion won (total project cost 63.4 billion), and create a water plaza. As project planning expenses of 300 million won (〃 30 billion) were secured, the role of Daedeok Special Zone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became more important.

 

As for the medical budget, KRW 12.6 billion was reflected in the medical-related budget including 4.85 billion KRW for the construction of shared research facilities for pathogen resources, and the National Science Museum renewal (Artificial Intelligence Park) was planned as a budget to drive the fourth innovative industry in the region. 9.45 billion won, including 300 million won, was reflected.

 

In order to secure national funds for core infrastructure projects that will make up for the insufficient cultural and historical infrastructure of Daejeon, 3.45 billion won was secured, including 2.6 billion won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Integrated Digital Center planned in Gapcheon Waterfront Park, and a balanced city project in the Daejeon area. As for the government expenditure for continued promotion, KRW 31.6 billion was secured, including KRW 10.9 billion for infrastructure installation of the Daejeon Station Area Reorganization Promotion Project, a continuing project.

 

The city announced that it has secured 1 billion won in service costs for the Daejeoncheon restoration and urban revitalization project, which will lead the creation of the green city, and 1.55 billion won for the Daejeon Garden Culture City project project.

 

As a state-funded project to establish a citizen safety net, the city of Daejeon has also led to an increase in investment in welfare facilities by KRW 4.9 billion, including KRW 600 million for new projects, and KRW 2 billion for a pilot project per smart route, to build a nuclear safety citizen-participatory monitoring and communication system.

 

The construction of the Daejeon Urban Rail Line 2 tram includes KRW 1.5 billion for the underground construction of the Gyeongbu Line and Honam Line railroads in the Daejeon city passage section as government expenses related to the SOC project that will deepen the economic foundation for urban growth, as well as the drastic change of the public transport system in Daejeon and strengthening the metropolitan area. The construction of the tram will be promoted in earnest as the design cost of 9 billion won is reflected, and the design cost for the extension project between Daejeon and Okcheon for the Chungcheong area railroad is 500 million won, and the Gyeongbu line (between Hoedeok and the yard) Jangdeungcheon Bridge improvement project, which is a continuing project, is 1.7 billion won (〃 100 Billion) was also reflected in the next year's budget, the city announced.


Daejeon City also created a complex foreign investment zone (full ratio), and a social economic innovation town, including a new increase in the cost of establishing a basic plan for support of urban convergence zones, KRW 300 million, and a project cost of activating regional innovation start-ups of KRW 2.45 billion.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significantly to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local social overhead capital, as the government budget for continued projects, including the project of 4.27 billion won, will be included in the government budget.

 

In addition, as a special accounting project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37 living SOC complex projects, including public libraries in the Shintanjin area complex community center, are expected to secure a government expenditure of 21.5 billion won, which will greatly improve citizen convenience facilities.

 

Meanwhile, in order to secure the government budget in 2021, Dae-Jeong Heo, Vice Mayor, Shil and Bureau chief, etc., were awarded the government fund for the central government departments,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National Assembly, following the third report meeting for the government budget discovery project until April. It is known that all efforts were put into securing.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2/03 [14: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