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6 [17:53]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세계 최대규모 태양광 연구센터 유치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 세계 최대규모 100㎿급 태양광 기업공동활용 연구센터 유치쾌거-기업공동연구센터 위치.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세계 최대규모의 ‘태양광 양산성 검증과 차세대 기술개발을 위한 100㎿급 태양광 기업공동활용연구센터’(이하 태양광 기업공동연구센터)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그린 뉴딜 정책 사업으로 추진해 온 태양광 기업공동연구센터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신동지구 내 9,840㎡(약 3,000평) 규모의 부지에 구축될 예정이며 사업기간은 2020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으로 총사업비는 500억원(국비 253억원, 시비 210억원, 에너지硏 21억원)규모이다.

 

대전시가 유치에 성공한 태양광 기업공동연구센터는 지난 7월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그린뉴딜 종합계획’ 중 에너지 분야 핵심 사업으로 태양광 셀ㆍ모듈 산업을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태양광 100㎿급 셀ㆍ모듈 파일럿 라인을 정부가 구축하고 태양광 기업들이 공동으로 활용하는 테스트베드 연구시설이다.

 

산업부가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의 핵심 사업으로 동 사업을 추진하면서 지난 9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자 모집 공고를 냈고, 대전시, 충청북도, 광주시 등 3개 지자체가 센터 유치에 참여하였으나, 연구혁신 역량과 입지여건 등에서 평가위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아 최종적으로 대전시가 선정되었다.


해당사업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주관기관으로 사업을 총괄하고 있으며, 대전테크노파크, 충남대학교, 고려대학교 등을 참여기관으로 구성하여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센터가 건립되면 태양광 기업*들은 개발한 제품을 양산 전(前) 단계에서 100㎿급 생산라인을 활용하여 공정과 성능을 검증하게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attracts the world's largest solar power research center]

 

The city of Daejeon announced that it has hosted the world's largest “solar power plant joint research center for verification of solar power mass production and next-generation technology developmen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solar power enterprise joint research center).

 

The Solar Energy Enterprise Joint Research Center, which has been promot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s a green new deal policy project, is expected to be built on a site of 9,840m2 (approximately 3,000 pyeong) in the Shindong District of the International Science Business Belt. Annually, the total project cost is 50 billion won (government expense 25.3 billion won, municipal expense 21 billion won, energy consumption 2.1 billion won).


The Solar Power Company Joint Research Center, which was successfully attracted by Daejeon City, is a core business in the energy field among the'Korean Version Green New Deal Comprehensive Plan' announced by the government in July. It is a test bed research facility that the government constructs a class cell and module pilot line and is jointly used by solar companies.

 

As the Ministry of Industry promoted the project as a core project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Green New Deal policy, the Korea Institute of Energy Technology Evaluation and Planning issued an announcement for recruiting business operators for local governments in September. Daejeon City was finally selected by receiving high scores from the evaluation committees in terms of innovation capability and location conditions.


The project is managed by the Korea Institute of Energy Research as a supervisory organization, and a consortium was formed by including Daejeon Techno Park, Chungnam University, and Korea University as participating organizations.

 

When the center is established, solar companies* will verify the process and performance of the developed products by using a 100 ㎿-class production line in the pre-mass production stag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2/01 [20:1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