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6 [17:53]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미디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서구, '작은 결혼식' 다섯 번째 결실 맺어
 
김정환 기자
광고
▲ 작은 결혼식 사진     © 김정환 기자


대전서구가 추진하는 ‘사랑의 결실, 작은 결혼식’을 통해 지난 29일 제5호 커플이 인생의 새 출발을 시작했다.

 

대전에서 유일하게 추진하고 있는 ‘사랑의 결실, 작은 결혼식’은 올해 8월 전국 최초로 서구에서 제정한 결혼친화도시 조례를 지원 근거로 하여 만혼과 비혼 추세 심화에 따른 인구감소 가속화 등 사회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시책 중 하나로 고비용 결혼문화를 개선하고 합리적인 결혼식 문화를 만들자는 취지의 사업이다.

 

이날 행사는 20여 명의 가까운 친지와 친구들이 참석한 가운데 작은 결혼식의 취지를 공감하여 재능기부를 하게 되었다는 대전의 뮤지컬팀 ‘무비컬웨딩’의 공연(‘Love is an open door’ 겨울왕국 OST 외 1곡)과 신부를 향한 신랑의 축가(‘결혼해 줘’ 임창정)로 주례 없이 절차는 간소했지만, 사랑의 충만함 속에서 진행되었다.

▲ 작은 결혼식에서 축하를 하는 장종태 서구청장     © 김정환 기자

 

이날 5호 커플로 탄생한 신랑은 “코로나19로 인해 결혼식 진행이 어려웠는데 신부를 처음 만나 사랑을 키워오던 추억의 장소에서 결혼식을 하게 되어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계속 서구에 거주하며 사랑하는 신부와 함께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아이를 낳아 가족도 늘리며, 저도 누군가에게 감사한 존재가 될 수 있도록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장종태 청장은 “절차와 규모는 작지만 큰 의미가 담긴 ‘사랑의 결실, 작은 결혼식’을 통해 가족이 된 5호 커플 탄생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가족은 부부를 중심으로 자녀의 출산과 양육, 노부모 보호 등 가장 중요하고도 근본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삶의 터전이며, 우리의 인생이 힘들 때 삶의 원동력이 되어주고 희망과 따뜻함을 안겨주는 존재로 구민 모두가 행복한 보금자리를 만들어나가실 수 있도록 구정의 역량을 최대한 집중하는 행정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Seo-gu,'small wedding' 5th fruit]


On the 29th, the 5th couple started a new start in their lives through the “fruit of love, a small wedding” promoted by Daejeon Seo-gu.

 

The only “fruit of love, small weddings” promoted in Daejeon this year, based on the support of the Marriage-Friendly City Ordinance enacted in the West in August this year, actively responds to social issues such as accelerating population decline due to the intensifying trend of marriage and non-marriage. As one of the policies to do so, it is a project that aims to improve the expensive wedding culture and create a reasonable wedding culture.

 

This day's event was attended by 20 close relatives and friends, sympathizing with the purpose of a small wedding and making talent donation, a performance of Daejeon's musical team'movie wedding' ('Love is an open door' Frozen OST, etc. 1 Song) and the groom's song to the bride ('Married me' Lim Chang-jung).

 

The groom, who was born as the No. 5 couple, said, “It was difficult to conduct a wedding due to Corona 19, but I am very grateful to have a wedding in a place of memories where I met the bride for the first time and raised love.” “We will continue to live and love in the West. I will build a happy family with the bride, have children and increase my family, and I will live so that I can be thankful to someone.”

 

Chief Commissioner Jong-Tae Jang said, “I sincerely congratulate the birth of the 5th couple who became a family through'the fruit of love, a small wedding,' which is small in size but has a great meaning. It is the foundation of life that plays the most important and fundamental role, such as the protection of elderly parents, and is the driving force of life when our lives are difficult and brings hope and warmth, so that all residents of the city can create a happy home. We will promote an administration that focuses on our capabilities as much as possibl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30 [14:1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