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15 [17:3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대전시당 윤리위, 대덕구의원 5명 중징계
 
김정환 기자
광고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윤리심판원(이하 윤리위)이 구민 혈세로 연찬회 기간중 선상낚시를 즐긴 자당소속 대덕구의회 의원들에게 중징계를 결정했다.

 

윤리위는 24일 시당 회의실에서 제1차 윤리심판 회의를 열고, 부적절한 행위로 물의를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덕구의회 의원들의 소명을 듣고 이에 대한 징계를 심의·의결했다.

 

윤리위는 이날 회의에서 대덕구의회가 지난 4일부터 2박 3일간 충남 태안군 안면도에서 진행한 직무연찬회 당시 목적에 맞지 않는 선상 낚시를 진행하는 등의 부적절한 행위에 대한 징계 처분을 결정했다.

 

심판결과, 책임성 등을 고려해 김태성 대덕구의회 의장과 이경수 의원에 대해 각각 당원자격정지 1년, 서미경·박은희·이삼남 의원은 각각 당원자격정지 3개월의 징계 처분을 결정했다.

 

한편 오늘 징계 심판 결정을 통보 받은 해당 의원들은 심판결정문을 수령한 뒤 7일 간 재심 요구를 하지 않으면 징계가 확정된다.

 

재심을 신청할 경우 중앙당 윤리심판원에서 재심 여부나 최종 징계 처분을 가리게 된다.

한편 대덕구의회 의원 8명은 지난 4일 충남 태안군 안면도 연찬회에서 의원 전원이 선상낚시를 한것이 알려지면서 지탄을 받아왔다.

 

더우기 이들 의원들이 선상낚시에 사용된 비용 모두가 편법을 동원해 구민 혈세로 지출된것이 알려지자 지역민들의 공분을 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emocratic Party Daejeon City Party Ethics Committee, Daedeok-gu condemned 5 members severely]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Daejeon City Party Ethics Tribunal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Ethics Committee) decided severe disciplinary action against members of the Daedeok-gu council belonging to the party who enjoyed fishing on board during the annual dinner party.


On the 24th, the Ethics Committee held the first ethics trial meeting in the meeting room of the city hall on the 24th, and deliberated and decided on disciplinary action after hearing the callings of members of the Daedeok-gu council of the Democratic Party, who caused controversy for inappropriate behavior.

 

At the meeting, the Ethics Committee decided on disciplinary action for inappropriate behaviors such as fishing on board that did not meet the purpose of the job banquet held by the Daedeok-gu Council in Anmyeon-do, Taean-gun, Chungnam for 2 nights and 3 days from the 4th.

 

Taking into account the results of the judgment and accountability, both Chairman Kim Tae-sung and Rep. Lee Gyeong-soo of the Daedeok-gu council decided to suspend their membership for 1 year, and Rep.Seo Mi-kyung, Park Eun-hee, and Lee Sam-nam each decided to punish them for 3 months.

 

Meanwhile, the lawmakers who were notified of the disciplinary judgment decision today will be finalized if they do not request reconsideration for 7 days after receiving the judgment decision.


In case of application for reconsideration, the Central Party Ethics Tribunal will decide whether to reconsideration or final disciplinary action.


Meanwhile, eight members of the Daedeok-gu council have been accused of being known that all the council members were fishing on board at a banquet in Anmyeon-do, Taean-gun, Chungnam on the 4th.


Moreover, when it became known that all the expenses used by these lawmakers for fishing on board were expediently used to pay for the residents of the ward, they earned consensus from local resident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24 [22:2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