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2 [16:0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대전시당 윤리위, 선상낚시 대덕구의원 솜방망이 징계
 
김정환 기자
광고

 

연찬회 기간중 단체 선상낚시를 한 것이 알려지면서 도덕성 논란을 일으킨 대전대덕구의회 의원들에 대해 각 정당이 징계를 위한 윤리위를 소집된 가운데 국민의힘 대전시당 윤리위가 자당 소속 구의원 3명에 대해 솜방망이 징계를 하면서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대전시당 윤리위는 최근 충남 안면도로 연찬회를 가면서 연찬회 기간중 단체 선상낚시를 해 여론의 따가운 눈총을 받은 대덕구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고 이들에게 경고처분을 결정했다.

 

문제가 발생하자 단호한 대처를 외치던 때와는 다른 결정이 되면서 혹시나 하고 기대를 모았던 정당 바로세우기는 기대가 어렵게됐다.

 

국민의힘 대전시당 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는 24일 시당사에서 열린 윤리위 회의에서 대덕구의회 오동환·김수연·김홍태 의원 등 3명에 대해 경고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대전시당은 “선상낚시 자체는 구민들에게 면목이 없다”면서도 “민주당 일부 구의원들이 낚시를 주도한 점과 낚시비용 반납을 약속한 점, 현재 구의원들이 반성하고 있는 점을 참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징계 사유를 밝혔다.

 

우리당 소속 구의원들도 나쁘지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더 나쁘다는 소리로 들린다.

 

하지만 대덕구의월들이 선상낚시를 하게된 경위를 보면 당초 알려진 것과는 다르게 사전에 일정에는 포함시키지 않았으면서도 교묘히 낚시일정을 포함시켜 의원들간 사전 모의나 합의가 있었던것으로 보인다.

 

대덕구의회 의원들이 선상낚시를 하면서 지불한 비용을 특강을 요청한 연구소 경비에 포함시켜 낚시 경비로 사용한 것만 보더라도 이들은 최소한 사전에 합의를 한 것으로 정황이 선명해 보인다.

 

국민의힘 대전시당 윤리위는 의원들이 편법을 동원해 가면서까지 선상낚시를 한것에 대한 문제 보다는 분위기에 떠밀려 의원들이 참여하게 된것으로 인식하고 있다.

 

하지만 대덕구의원들이 구민의 혈세로 연찬회를 가면서 혈세 선상낚시에 참여를 했고, 꼼수 예산 집행을 통해 혈세를 낭비 했다면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는게 중론이다.

 

그럼에서 제시구 감싸기로 비호하듯 징계를 한것은 국민의힘 대전시당 윤리위원회가 여론의 비난을 자초했다는 지적이다.

 

국민의힘 내부에선 윤리위를 다시 열고 시민 눈높이에 맞는 징계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제기된다.

 

국민의힘 한 당원은 “자당 소속 대덕구의원들이 같은 당원으로서 부끄러운 행동을 저지르고 지역 망신을 시켰으나 정작 이날 시당 윤리위의 경고 처분은 형식적, 보여주기식 윤리위 개최에 그친 것 아니냐”며 “지역민을 실망시키고 당의 품위를 훼손한 행위에 해당되는 만큼 윤리위를 다시 열어 시민 눈높이에 맞는 징계를 통해 시민들에게 변화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민주당 대전시당도 이날 윤리심판원을 개최하고 김태성 대덕구의회 의장을 비롯한 구의원 5명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민주당의 징계수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The power of the people Daejeon City Party Ethics Committee, Daedeok-gu Clinic for fishing on board]

 

While each party convened an ethics committee for disciplinary action against the Daedeok-gu council members in Daejeon, which caused a controversy over morality when it was known that they were fishing on board during the banquet period, the power of the people Daejeon City Party Ethics Committee disciplined the three members of the party with a cotton bat He is inviting himself to blame while doing.

 

The Daedeok City Party Ethics Committee recently attended a banquet in Anmyeon-do, Chungcheongnam-do, and discussed disciplinary action against members of the Daedeok-gu Council's People's Strength, who were caught by public opinion by fishing on board during the banquet period, and decided to give them a warning.


When a problem arose, the decision was made different from the time when we cried out decisive action, and it became difficult to expect to set up a political party that raised expectations.


The Power of the People The Daejeon City Party Ethics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Ethics Committee) announced that it issued warning measures to three members of the Daedeok-gu Council, Donghwan Oh, Suyeon Kim, and Hongtae Kim, at the ethics committee meeting held in the city hall on the 24th.


The Daejeon City Hall said, “Onboard fishing itself has no face to the residents,” but “it seems to take into account the fact that some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led the fishing, promised to return fishing expenses, and that the current council members are reflecting on it.” Revealed.


The members of the Uri Party are also bad, but it sounds like the Democratic Party members are worse.


However, if you look at how Daedeok-gu Uiwols started fishing on board, it seems that there was a consensus or consensus between the lawmakers in advance by not including the fishing schedule in advance, unlike what was originally known.


Even if the members of the Daedeok-gu Council included the expenses paid while fishing on board and used them as fishing expenses by including them in the expenses of the institute that requested special lectures, the situation seems clear that they at least agreed in advance.


The Power of the People The Daejeon City Party Ethics Committee recognizes that the lawmakers participated because of the atmosphere rather than the problem of fishing on a boat even while the lawmakers mobilized an expedient method.


However, it is a public opinion that it is difficult to escape responsibility if the Daedeok-gu members participated in fishing on board while attending a banquet with the blood of the residents, and wasting blood tax through the execution of a trick budget.


It is pointed out that the ethics committee of the Daejeon City Party, the power of the people, brought criticism from the public opinion, as if they were obsessed with covering Jesse.


Within the power of the people, voices are raised calling for disciplinary action at the level of citizens by reopening the Ethics Committee.


People's Strength One Party member said, “As members of the Party’s Daedeok-gu, they committed embarrassing behavior and embarrassed the local community. But on that day, the City Party Ethics Committee's warning disposition was not limited to the formal and show-style ethics committee holding.” As it is an act that has degraded the dignity, it is necessary to reopen the Ethics Committee and show a changed appearance to the citizens through disciplinary action that meets the standards of the citizens.”


Meanwhile, the Democratic Party's Daejeon City Party is also planning to hold an ethics judge on that day and determine the level of disciplinary action for five members of the council including Daedeok-gu Kim Tae-sung, chairman of the Daedeok-gu council.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24 [18:1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