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15 [17:3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민원인 통제용 차단기 설치 추진 '논란'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청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본청 건물 주차장 입구에 주차관제용 차단기가 설치돼 있음에도 지하주차장 입구에 또 다른 차단기를 설치하려 하자 논란을 부르고있다.

 

대전시의 이같은 조치는 민원인 통제를 위해 차단기를 설치 하는 것으로 사업비는 5천만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24일 대전시는 지하주차장 민원인 통제용 차단기 설치를 위해 내년도 예산으로 5천만 원을 편성 시의회의 예산안 심사를 대기중이다.

 

대전시가 지하주차장 입구에 차단기를 설치하는 목적이 청사 방호를 주 목적이라고 하지만, 이는 민원인들의 지하주차장 출입을 막겠다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무엇보다 대전시청 주차장 입구에 차단기가 설치돼 있는데도 불구하고 또 다른 차단기를 설치하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예산낭비라는 지적이다.

 

차단기설치와 관련 대전시의회 문성원 의원(더불어민주당, 대덕3)은 24일 열린 자치분권국에 대한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민원인들이 주차난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근본적인 대책마련 없이 지하주차장을 통제하면 민원인들이 불편을 감수해야 하느냐"고 담당 국장을 향해 질책성 질문을 던졌다.

 

더욱이 대전시의 이번 계획은 문 의원보다 앞서 대전시청 민원인주차장 추가 확보를 촉구 한 바있는 우애자(국민의힘, 비례)의원의 발언을 비웃기라도 하듯 민원인 통제용 차단기를 설치하는 것으로 알려 지면서 대전시청이 누구를 위한 시청이냐는 볼멘소리가 나오고있다.

 

대전시청 부설주차장 이용 대수는 직원을 포함한 정기주차 등록차량 1093대가 이용을 하고있다,

 

우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지하 1~2층 주차공간이 직원, 입점업체, 관용차, 의회, 언론사를 포함한 정기주차 등록차량만 이용할 수 있는데 하루 평균 직원 등 정기주차 등록차량 1093대가 이용하면서 민원들이 지상에 있는 주차 공간을 찾느라 불편을 겪고 있다"고 지적 한 바 있다.

 

한편 대전시청 주차장 현황을 보면 일반, 장애인, 임산부, 버스 주차장을 포함해 지상 304면, 지하1층 250면, 지하2층 279면 등 총 833면을 확보하고 있다.

 

정기차량 만 하루평균 1093대가 이용하면서 시청을 찾는 민원인들은 주차공간을 찾느라 아까운 시간을 허비하고 있는 실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Controversy' Attempt to Install Circuit Breaker to Control Civil Complainants]

 

Although Daejeon City has a parking control breaker installed at the entrance to the parking lot of the main office building, it is causing controversy when it tries to install another breaker at the entrance of the underground parking lot.


This measure in Daejeon is to install a circuit breaker to control civilians, and the project cost will be 50 million won.

 

On the 24th, the city of Daejeon is waiting for a budget review by the city council to set up a budget of 50 million won for next year to install a circuit breaker for control of civilians in underground parking lots.


The purpose of installing a breaker at the entrance of the underground parking lot in Daejeon is that the main purpose is to protect the government building, but controversy is expected as this is to prevent civilians from entering the underground parking lot.


Above all, it is pointed out that budget is wasted as it was confirmed that another circuit breaker was installed even though a circuit breaker was installed at the entrance to the parking lot of Daejeon City Hall.

 

Regarding the installation of circuit breakers, Daejeon City Council Member Moon Seong-won (Democratic Democratic Party, Daedeok 3) said in the review of the next year's budget for the autonomous decentralized bureau held on the 24th. Do I have to bear it?” he posed a reprimand question to the director in charge.


Moreover, Daejeon City's plan is to install a circuit breaker to control civil complaints, as if ridiculing the remarks of a friend Ae-ja (people's power, proportionality), who urged to secure an additional parking lot for civilians from the Daejeon City Hall ahead of Assemblyman Moon. There is a sound of cheeks asking if it is a city hall for the audience.


The number of parking lots attached to Daejeon City Hall is being used by 1093 registered vehicles for regular parking, including staff.


Rep. Woo said in a five-minute remark, "The parking spaces on the 1st and 2nd floors of the basement are only available to registered vehicles for regular parking, including employees, shops, public vehicles, councils, and media companies, and 1093 registered vehicles for regular parking including the average employee per day use it. They pointed out that they are having trouble finding parking spaces on the ground."


On the other hand, when looking at the parking lot of Daejeon City Hall, there are a total of 833 parking lots including 304 above ground, 250 underground 1st floor and 279 underground 2nd floor, including general, disabled, pregnant women and bus parking lots.


With an average of 1093 regular vehicles used per day, civilians who visit City Hall are wasting a waste of time searching for parking space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24 [17:3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