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8 [10:0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이선영 의원, 필수노동자 처우개선 촉구
 
김정환 기자
광고
▲ 이선영 의원     ©김정환 기자


충남도의회 이선영 의원(비례·정의당)이 24일 제325회 정례회 2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필수노동자들의 처우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질의에 나선 이 의원은 “연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감염위험을 무릅쓰고 우리 사회를 지탱해 온 필수노동자들의 처우개선에 힘써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

 

이 의원은 “행정사무감사 전 제출된 기획조정실과 경제실 업무보고를 보면 실태조사는커녕 ‘필수노동자’라는 단어조차 언급된 적이 없다”며 “이는 충남도가 필수노동자를 위한 정책이나 대책이 없다는 반증”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고용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산업재해 사망자 855명 중 충남이 58명으로 전국 2위”라며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사망사고가 반복되는 등 우리 지역에 쌓여있는 숙제”라고 지적했다.

 

노동문제와 관련해서는 “노동문제는 중앙정부의 권한이고 지방정부에 이양되지 않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지만 지방분권이 강화되는 시점에서 자치단체장의 정책 의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판단한다”며 “중앙정부만 바라보고 있지 말고 도지사가 나서서 필수노동자의 개념과 범위를 먼저 확립하고 노동조건 개선 등 주도적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감염위험에도 불구하고 하루에 수백 수천 명에 노출되면서 우리의 일상을 유지하는 지주대 역할을 하는 필수노동자에 대한 사회적 재평가와 처우개선을 위해 부서별로 실태조사와 조례 제정 등 지원·보호를 위한 종합개선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nam Provincial Council Rep. Lee Sun-young calls for improved treatment of essential workers]


On the 24th, Congressman Lee Seon-yeong of the Chungnam Provincial Council (Proportionate and Jeonguidang) urged the improvement of the treatment of essential workers through a provincial question at the 2nd plenary session of the 325th regular meeting.


Rep. Lee inquired, "It is time to strive to improve the treatment of essential workers who have supported our society at the risk of infection amid the corona 19 crisis that started from the beginning of the year."


Rep. Lee said, "If you look at the report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and Economic Office submitted before the audit of the administrative office, the word'essential worker' has never been mentioned, let alone a survey on the actual situation. This is contrary to the fact that Chungnam Province has no policies or measures for essential workers. ”


“According to data from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Chungnam ranked second with 58 out of the 855 deaths from industrial accidents last year.” He pointed out, “It is a homework piled up in our region such as repeated deaths in poor working conditions.”


Regarding the labor issue, “I am well aware that the labor issue is the authority of the central government and has not been handed over to the local government, but at the time when decentralization is strengthened, the policy will of the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is very important. Instead of looking at it, the provincial governor should first establish the concept and scope of essential workers, and take the initiative to prepare and implement measures such as improving working conditions.”


At the same time, Congressman Lee said, “In spite of the risk of infection, we are exposed to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a day and support social reevaluation and improvement of the treatment of essential workers who maintain our daily lives. He urged us to come up with comprehensive improvement measures for protectio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24 [15:0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