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6 [17:53]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보령.서천.홍성.예산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보령.서천.홍성.예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예산군, 공공비축미 5264톤 매입 완료
 
김정환 기자
광고
▲  공공비축미 5264토 매입 완료     © 김정환 기자

 

충남 예산군이 2020년산 공공비축미곡 배정량 5264톤 매입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예산군의 올해 총 매입량은 산물벼 3401톤과 건조벼 1863톤을 합쳐 총 5264톤으로 작년대비 매입량이 4.5% 증가했으며, 매입품종은 삼광과 새일미 등 2품종이다.

 

매입 검사결과 등급은 특등 55%와 1등 44%, 2등 1% 순이며, 이는 태풍피해를 입었던 작년 특등 41%, 1등 51%, 2등 8%에 견줘 대폭 향상된 것이다.

 

특히 군은 올해 농업인의 출하 편의를 도모하고 정부양곡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건조벼를 전량 대형 포대벼(800kg)로 매입했으며, 예측이 어려운 11월 기상상황을 고려해 하루에 3곳씩 매입일정을 조정하는 가운데 조기 매입을 실시해 도내에서 가장 먼저 매입을 완료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Yesan-gun completes purchase of 5264 soil for public reserves]

 

Chungnam Yesan-gun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has completed the purchase of 5,264 tons of public reserve rice produced in 2020.

 

Yesan-gun's total purchase this year was 5264 tons, including 3401 tons of product rice and 1863 tons of dry rice, an increase of 4.5% compared to last year, and the two varieties purchased are Samkwang and Saeilmi.

 

As a result of the purchase inspection, the grade is in the order of 55% for special, 44% for first class, and 1% for second class, which is a significant improvement compared to last year's special 41%, first class 51%, and second class 8%, which were damaged by typhoons.

 

In particular, the county purchased all dried rice as large-sized bagged rice (800 kg) this year to promote the convenience of farmers' shipment and increase the efficiency of government grain management, and adjust the purchase schedule of three places a day in consideration of the difficult weather conditions in November. In the meantime, they made early purchases and completed the purchase first in Tokyo.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23 [13: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