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4 [18: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IT/과학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핵융합연구소 독립연구기관으로 새출발
 
김정환 기자
광고
▲ 유석재 원장 취임식 사진     © 김정환 기자


한국핵융합연구소가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으로 새롭게 출발했다.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은 1996년 1월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의 핵융합연구개발사업단으로 시작하여, 2005년 10월 기초지원(연) 부설기관인 국가핵융합연구소로 설립되었다.

 

핵융합(연)은 세계 최고 수준의 핵융합 연구시설인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를 국내 기술로 2007년 완공해 운영하고 있으며, 핵융합에너지 개발을 위해 국제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공동개발사업의 국내 전담 기관의 역할을 수행하는 등 국내 핵융합 연구를 이끌어왔다.
 
이후 세계적으로 핵융합에너지 개발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안정적인 핵융합 연구·개발을 위한 전문 연구기관의 설립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대두되면서 지난 5월 국가핵융합연구소를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으로 승격하는 내용을 담은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의 설립·운영 및 육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 공포되었다.

 

이후 기관 설립위원회 구성을 통해 정관 제정, 재산 분할 및 승계 등이 진행되어왔으며, 지난 10월 15일 임시이사회를 통해 초대 원장으로 유석재 초대 원장이 선임된 바 있다.


20일 인류의 미래 에너지원으로 기대되는 핵융합에너지 개발을 위한 전문 연구기관인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이 독립연구기관으로 새롭게 출발한 가운데, 초대 원장으로 선임된 유석재 원장은 20일 오전 10시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진행된 비대면 취임식을 통해 직원들에게 취임사를 전달하고, 기관의 새로운 출발과 도약을 위한 비전을 공유했다.

 

유 원장은 취임사를 통해 “대외적으로 글로벌 탄소 중립화 대응에 따른 ‘에너지 전환정책’과 포스트 코로나 19 대응에 따른 ‘한국판 뉴딜 정책’에 부합하는 청정하고 안전한 미래 에너지원 확보의 대안으로 핵융합에너지 개발에 대한 비전 제시의 필요성이 점점 증대 하고 있다”며, “독립법인 연구원으로 승격과 함께 이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략 수립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특히 핵융합에너지 연구개발의 무게 중심이 ‘기초원천 R&D’에서 ‘실증을 위한 핵심기술 R&D’로 옮겨 가야함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 연구 분야에 대한 중점 추진 전략으로 『핵융합 전력생산 실증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추진기반 확립』과,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활용한 ‘가상 연구 환경’을 구축을 통한 핵융합 연구 방법의 혁신』 추진, 『핵융합발전소 안전 규제 및 건설 인허가 정립을 위한 연구』 추진, 그리고 핵융합에너지 연구개발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기술인 『플라즈마를 다루는 기술의 전문연구 기관으로의 역할을 강화』하는 것 등  네 가지를 제시하였다.

 

또한 경영 분야에 대해서는 내부 연구조직의 유기적 결합으로 협업하는 문화를 형성하고, 핵융합 연구인력 저변확대와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 및 핵융합에너지 이해도 제고와 수용성 증진을 위한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는 것을 주요 전략으로 밝혔다.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은 독립연구기관으로서의 새로운 출발을 대내외에 알리기 위해 오는 27일 오전 10시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개원 기념식’을 개최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New start as an independent research institute of the Korea Institute for Nuclear Fusion]


The Korea Fusion Research Institute has started anew as the Korea Fusion Energy Research Institute.


The Korea Institute of Fusion Energy started as a fusion research and development project group of the Korea Basic Science Institute in January 1996, and was established in October 2005 as the National Fusion Research Institute, an affiliated institution for basic support.


Nuclear Fusion (Yeon) is operating the world's best nuclear fusion research facility, KSTAR, a superconducting nuclear fusion research device with domestic technology, completed in 2007 and is being operated jointly by the international fusion test reactor (ITER) joint development project for the development of nuclear fusion energy. It has led domestic nuclear fusion research by playing the role of a dedicated domestic institution.
 
Since then, the importance of the development of nuclear fusion energy has increased worldwide, and the necessity of establishing specialized research institutes for stable fusion research and development continues to emerge, and in May, the National Fusion Research Institute was promoted to'Korea Research Institute of Fusion Energy'. Partial amendments to the Act on the Establishment, Operation and Promotion of Government-funded Research Institutions in the Technology Field' was promulgated.


Since then, the establishment of an institutional committee has been established to enact articles of incorporation, division of assets, and succession, and on October 15th, the first president of Yoo Seok-jae was appointed as the first president through the temporary board meeting.


On the 20th, the Korea Institute of Fusion Energy, a specialized research institute for the development of nuclear fusion energy, which is expected to be the future energy source for mankind, has newly started as an independent research institute, and Seok-jae Yoo, who was elected as the first president, uses a videoconferencing system at 10 am on the 20th. Through the non-face-to-face inauguration ceremony held this year, the company delivered the inauguration remarks to the employees and shared the vision for the institution's new start and leap forward.

 

In his inauguration address, Director Yoo said, “For the development of nuclear fusion energy as an alternative to securing a clean and safe future energy source that meets the'Energy Conversion Policy' in response to global carbon neutralization and the'Korean Version New Deal Policy' in response to the post-Covid-19 response, The necessity of presenting a vision is increasing,” he stressed, “when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strategy that can effectively respond to the promotion as a researcher at an independent corporation.”

 

In particular, he emphasized that the center of gravity of fusion energy research and development should shift from'basic source R&D' to'core technology R&D for demonstration'. As a key promotion strategy for this related research field, “Establishment of the basis for R&D promotion to secure core technologies absolutely necessary for the demonstration of nuclear fusion power production” and “Virtual research environment” using technologies related to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hould be established. Innovative fusion research methods through the 』, ‘Research to establish safety regulations and construction licenses for fusion power plants’, and ‘reinforcing the role of a specialized research institute for plasma-related technologies’, the most important core technology in fusion energy R&D. Four things were suggested.

 

In the management field, the main strategy is to create a culture of collaboration through the organic combination of internal research organizations, to expand the base of fusion research personnel and to make efforts to increase global competitiveness, and to make efforts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cceptance of fusion energy. Revealed.

 

The Korea Institute of Fusion Energy will hol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Korea Institute of Fusion Energy” on the 27th at 10 am on the 27th to announce a new start as an independent research institut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20 [15:0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채계순 시의원, 중기부이전 반대 1인시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