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6 [17:53]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외국인 주민 비율 전국 1위...5.8%
 
김정환 기자
광고
▲ 충남도청사     ©김정환 기자

 

충남도내 외국인 주민 비율이 충남 총인구대비 5.8%로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외국인주민은 한국 국적을 가지지 않은 자(외국인 등록을 한 90일 이상 체류 외국인)와 한국 국적 취득자 및 외국인 주민 자녀를 말한다.

 

19일 행정안전부의 ‘2019년 지방자치단체 외국인주민 현황’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충남도내 외국인 주민이 전체인구 대비 전국 1위로 나타났다.

 

충남도가 밝힌 충남도 거주 외국인 주민 수는 12만 7057명(국내 외국인주민 221만 명의 4.3%)으로 집계돼 경기 72만 90명(32.5%), 서울 46만 5885명(21.0%), 경남 13만 4675명(6.1%), 인천 13만 292명(5.7%)에 이어 전국에서 5번째로 많다.

 

‘2019년 지방자치단체 외국인 주민 현황’에 따르면, 우리나라 외국인주민 수는 지난해 11월 기준 221만 6612명으로 집계됐다.

 
외국인과 이민 2세, 귀화자 등 ‘이주배경인구’가 총인구의 5%를 넘으면 다문화·다인종국가로 분류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으로 보면 충남도는 2018년 5%를 넘어 이미 다문화사회에 진입해 있다.

 

충남도내 외국인주민 12만 7057명 가운데 한국 국적을 가지지 않은 자는 외국인 근로자 3만 4757명, 결혼이민자 9089명, 유학생 7662명, 외국 국적 동포 1만 7827명, 기타 외국인 3만 4683명이고, 외국인주민 자녀는 1만 4805명, 한국 국적 취득자는 8234명으로 나타났다.

 

시·군별 외국인주민 수는 천안 3만 5781명, 아산 3만 2271명, 당진 1만 674명 등 3개 시가 1만 명 이상으로 집계됐으며 천안의 경우 전국에서 9번째로 외국인주민이 많다.

 

시·군별 인구대비 외국인주민 비율은 아산(9.3%), 금산(7.7%), 당진(6.3%), 논산(6.2%), 예산(5.5%), 천안(5.3%), 보령(5.2%) 순으로 총 7개 시·군이 5% 이상으로 집계됐다.

 

국적별로는 중국 3만 3556명(32.2%), 태국 1만 4273명(13.7%), 베트남 1만 3128명(12.6%), 우즈베키스탄 6231명(6.0%), 캄보디아 4618명(4.5%) 순으로 중국, 태국, 베트남 등 상위 3개국 출신이 전체의 58.6%를 차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outh Chungcheong Province, the number of foreign residents in Korea...5.8%]

 

The proportion of foreign residents in Chungnam-do was 5.8% of the total population of Chungnam, ranking first in the country.


Foreign residents refer to those who do not have Korean nationality (foreigners who have been registered as a foreigner for more than 90 days), those who have acquired Korean citizenship, and children of foreign resident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analysis of statistics on the ‘Status of foreign residents of local governments in 2019’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on the 19th, foreign residents in Chungnam-do ranked first in the country compared to the total population.


The number of foreign residents in Chungnam-do, as stated by Chungnam-do, was 127,057 (4.3% of domestic foreign residents: 2.21 million). It is the fifth largest in the country after the number of people (6.1%) and 13292 (5.7%) of Incheon.

 

According to the ‘Current Status of Foreign Residents in Local Governments in 2019,’ the number of foreign residents in Korea was 2,216,612 as of November last year.

 
According to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which categorizes as a multicultural and multiracial country if the'population of migration background' such as foreigners, second generation immigrants and naturalized people exceeds 5% of the total population, Chungnam Province has already exceeded 5% in 2018 You are entering.

 

Among the 127057 foreign residents in Chungnam Province, 34,757 foreign workers, 9089 marriage immigrants, 7662 international students, 17,827 foreign nationals, and 34,683 other foreigners are children of foreign residents who do not have Korean nationality. Was found to be 14,805 and 8,234 Korean nationals.

 

The number of foreign residents by city and county is 3,5781 people in Cheonan, 32,271 in Asan, and 10,674 in Dangjin. Cheonan has the ninth largest number of foreign residents in the country.

 

The ratio of foreign residents to the population by city and county is Asan (9.3%), Geumsan (7.7%), Dangjin (6.3%), Nonsan (6.2%), Yesan (5.5%), Cheonan (5.3%), and Boryeong (5.2%). In that order, a total of 7 cities and counties were counted with more than 5%.

 

By nationality, China 33,556 (32.2%), Thailand 13,273 (13.7%), Vietnam 13,128 (12.6%), Uzbekistan 6231 (6.0%), Cambodia 4618 (4.5%), followed by China , Thailand, Vietnam, and other top three countries accounted for 58.6% of the total.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9 [15:5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