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0 [17:4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보령 공군사격장 갈등 해결 실타래 풀릴 듯...
 
김정환 기자
광고
▲ 협약식 사진     © 김정환 기자

 

지역주민과 갈등을 빚어온 충남 보령 대천공군사격장에 대해 관계기관 간 협약이 체결되면서 해결을 위한 실타래가 풀릴 것으로 보인다.
 
충남도와 공군, 대천시는 공군과 지역민 간 13년째 이어져 온 사격장 환경피해 갈등 봉합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19일 양승조 충남지사와 이동원 공군 방공유도탄사령관, 김동일 보령시장은 도청에서 ‘보령 공군대천사격장 주변지역 상생협력을 위한 합의서’에 서명했다.

 

보령 공군사격장은 1977년 미군이 철수한 이후 국군이 인수해 사용 중이다.

 

최근에는 방공유도탄사령부가 공군으로 편입, 공군 사격장으로 활용하면서 갈등의 싹이 텄다.

 

연중 150일가량 사격이 이뤄지면서 주변지역에 살고 있는 주민들이 소음과 환경적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것.

 

인근 주민들은 “미군부대에서 폐유 불법 매립으로 지하수가 오염됐고, 공군사격장 소음과 화약물질로 마을 주민의 암 발생이 많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공군사격장과 암 발생의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없다’는 환경부 등의 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갈등은 현재 진행형이다.

 

이에 도는 주민피해협의회, 보령시, 공군이 함께 참여하는 민관군협의회를 구성, 상생협력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13년째 엉킨 갈등의 실타래가 이날 협약을 통해 풀릴 기미를 보이고 있다.

 

이날 협약에 따르면 민관군협의회는 향후 주변지역 피해 지역민을 보듬고,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하고, 향후 사격장 주변지역 발전 계획 수립과 군 시설개선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사격장 주변지역 문화행사와 재해 복구에 앞장서며, 사격 훈련 시 주변지역과 문제 발생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오늘 협약을 통해 실질적인 주민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함께 힘을 모아갈 것을 제안한다”며 “갈등 상황을 해소하고 상생협력 관계로 전환해 상호협력을 추진하자”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onflict resolution at Boryeong Air Force Shooting Range in Chungnam seems to be resolved...]

 

It is expected that the thread for resolution will be released as an agreement between the relevant agencies is signed for the Daecheon Air Force Shooting Range in Boryeong, Chungnam, which has caused conflicts with local residents.
 
Chungnam-do, the Air Force, and Daecheon-si have joined hands to close the conflict between the Air Force and local residents for 13 years of environmental damage at the shooting range.

 

On the 19th, Chungnam Governor Yang Seung-jo, Air Force Air Defense Defense Command Commander Lee Dong-won, and Boryeong Mayor Kim Dong-il signed a "Agreement for Win-Win Cooperation in the Areas Around the Boryeong Air Force Daecheon Shooting Range".

 

Boryeong Air Force Shooting Range has been taken over and in use by the ROK military since the US forces withdrew in 1977.

 

In recent years, as the Air Defense Defense Command was incorporated into the Air Force and used as a shooting range for the Air Force, a conflict arose.

 

As the fire was fired for about 150 days a year, residents living in the surrounding area complained of noise and environmental damage.

 

Nearby residents argued that “groundwater was contaminated by the illegal landfill of waste oil in the US military unit, and cancer in the villagers is increasing due to noise and explosives from the air force shooting range.”

 

However, the conflict is currently in progress as the results of an investigation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others that there is no direct causal relationship between the air force shooting range and the occurrence of cancer are found.

 

In response, the province formed a public-private military council in which the Residents' Damage Council, Boryeong City, and the Air Force participated together, and faced heads for win-win cooperation.

 

The thread of the tangled conflict for 13 years is showing signs of being resolved through the agreement on this day.

 

According to the agreement on this day, the public-private military council decided to take care of the victims of the surrounding area and come up with practical support plans, and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in establishing a development plan for the area surrounding the shooting range and improving military facilities.

 

It also decided to take the lead in cultural events and disaster recovery in the area surrounding the shooting range, and minimize the occurrence of problems with surrounding areas during shooting training.

 

Chungnam Governor Yang Seung-jo said, “Through today's agreement, we propose to seek practical ways to support residents and to work together.” “Let's resolve the conflict and switch to a win-win partnership to promote mutual cooperatio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9 [15: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