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15 [17:3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민 79.3% 중기부 대전에 있어야...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민 79.3%, ‘중기부 대전에 남아 있어야’_인포그래픽     © 김정환 기자


대전시민 79.3% 중기부 대전에 있어야...


대전시민 79.3%가‘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대전에 있어야 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기부 세종시 이전에 대해 대전시민 10명 중 8명은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중기부 이전 추진은 대전시민의 민의를 전혀 반영하지 않은 결과로, 앞으로 중기부 이전정책 판단의 중요한 기준이 되어야 할 것으로 풀이된다.

 

대전시는 18일 ‘혁신도시 지정과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추진과 관련 시민 여론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중기부가 세종시로 이전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설문에 대해 응답자의 79.3%가 대전에 남아 있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11.9%는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좋다, 8.8%는 잘 모르겠다거나 무응답으로 나타났다.

 

중기부 대전 잔류에 대한 의견은 생산기술직, 관리 및 전문직, 주부, 자영업 직업군에서 80%이상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단순노무직은 21.9%가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좋다고 응답하여 낮은 비율을 보였다.

 

중기부의 세종 이전 추진 인지 여부에 대한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66.7%가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추진에 대해서 알고 있다고 응답하였으며, 33.3%의 응답자는 세종시 이전 추진을 모른다고 답했다.

 

대전 혁신도시 지정이 지역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매우 도움이 된다 18.8%,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64.7%로 나타나 83.5%가 혁신도시 지정이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지역인재 의무채용이 지역 청년들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느냐는 설문에는 매우 도움이 된다 25.7%,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64.9%로 응답했다.

 

[79.3% of Daejeon citizens must be in Daejeon...]


It was found that 79.3% of Daejeon citizens answered that "The Ministry of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SMEs) should be in Daejeon.


The results of a public opinion poll showed that 8 out of 10 Daejeon citizens oppose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to Sejong City.


This is a result of not reflecting the public opinion of Daejeon citizens at all, and it is interpreted that it should be an important criterion for deciding the relocation policy of the mid-term ministry in the future.


On the 18th, the city of Daejeon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Innovative City Designation and the Promotion of Relocation to Sejong City by the Mid-term and Mid-term and Civil Opinion Survey”.


In this survey, 79.3% of the respondents answered that they should remain in Daejeon to the questionnaire'What do you think the Ministry of Medium and Medium Enterprises thinks about pursuing the relocation to Sejong City', 11.9% recommend relocating to Sejong City, 8.8% I don't know or it showed no response.


The opinions on staying in Daejeon in the mid-term were high in production technicians, managers and professionals, housewives, and self-employed occupations, and 21.9% of simple labor workers answered that it is better to relocate to Sejong City, indicating a low percentage.


In the survey on whether the mid-term and mid-term relocation to Sejong, 66.7% of respondents said they knew about the relocation to Sejong, and 33.3% said they did not know the relocation of Sejong.


When asked whether the designation of an innovative city in Daejeon is helpful for regional development, it is very helpful (18.8%) and 64.7% of the respondents answered that the designation of the innovation city will help the regional development.


To the questionnaire that they think that the compulsory employment of local talent is helpful for the creation of stable jobs for local youth, 25.7% answered that it is very helpful and 64.9% is helpful to some exten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8 [18:5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