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5 [20:2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의회 행자위, '대전시소' 시민참여 저조 지적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시민들의 정책제안을 통해 시정에 반영하고자 운영하고 있는 '대전시소'에 대해 시민참여 저조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대전시의회 문성원 의원(더불어민주당, 대덕구 3)은 13일 실시된 대전시 시민공동체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같이 지적하고 개선을 촉구했다.


문 의원은 이날 대전시소 운영 관련 감사 중 “대전시 정책에 시민의 의견을 듣고 반영한다는 본 목적에 부합하지 않게 시민 참여율이 낮음을 지적하고 홍보강화 및 의제 다양화 등 일반 시민의 참여를 높일 수 있는 활성화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행정자치위원회는 이날 제255회 제2차 정례회 회의를 열고 시민공동체국에 대한 소관 업무보고 청취 및 2020년도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고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질의에 나선 김종천 의원 (더불어민주당, 서구5)은 갈등관리 대상사업 조치에 대한 사무감사 중 유성복합터미널 BRT연결도로 건설공사 갈등문제 조정 진행현황에 대해 질의하고 집단 간의 갈등 중재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대전시의 적극적인 노력을 강조했다.


민태권 의원 (더불어민주당, 유성구1)은 기록물 관리 사무감사 중 기록관 운영, 기록물 보유현황에 관하여 질의하고 기록물의 보존과 지방기록물 관리기관 건립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하여 대전시 기록원이 설립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우승호 의원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대전역 주변 관광인프라 구축사업에 관한 사무감사 중 복합관광플랫폼 조성 사업 일부가 대전트래블라운지 운영 사항과 유사함을 지적하며 차별화된 운영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홍종원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중구2)은 늘어나는 빈집을 활용한 주민공동체 공간 조성과 마을기업 및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이 부족함을 언급하며 지원방안 마련과 함께 시민들과의 양방향 소통을 강조하며 다양한 소통채널을 통해 시민주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ome point out about the low level of citizen participation in the Daejeon Seesaw, which Daejeon City operates to reflect in municipal administration through citizens' policy proposals.


Representative Moon Seong-won of the Daejeon City Council (the Democratic Party, Daedeok-gu 3) pointed out this and urged improvement in the administrative affairs audit of the Daejeon Community Support Bureau held on the 13th.


During the audit on the operation of the Daejeon seesaw on the day, Rep. Moon pointed out that the citizen participation rate is low, which does not meet the purpose of hearing and reflecting the opinions of citizens in the Daejeon city policy. I ordered a plan”.


The Administrative Autonomy Committee held the 255th 2nd regular meeting on the same day, listened to business reports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Community Support Bureau, conducted an administrative audit in 2020, and presented various opinions.


Rep. Jong-cheon Kim (Democratic Party, Seo-gu 5), who made an inquiry, inquired about the progress of conflict resolution for the construction of the BRT connecting road at the Yuseong Complex Terminal during the audit on the measures for the conflict management target project, and mentioned the importance of mediating conflicts between groups. Emphasized the active efforts of


Rep. Min Tae-kwon (Democratic Party, Yu Seong-gu 1) inquired about the operation of the archives and the status of records retention during the auditing of records management, emphasizing the importance of preservation of records and establishment of local archives management institutions, and establishing a long-term plan to establish the Daejeon City Archives. I emphasized that I would try to do it.


Rep. Seungho Seung-ho (Democratic Party, proportional representative) pointed out that some of the complex tourism platform development projects are similar to the Daejeon Travel Lounge operation during the office audit on the tourism infrastructure construction project around Daejeon Station, and urged efforts to be differentiated. Asked.


Chairman Hong Jong-won (Democratic Party, Jung-gu 2) mentioned the lack of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upport for village businesses and social economy companies, and the creation of community spaces utilizing the increasing number of vacant houses. He asked for efforts to realize citizen sovereignty through various communication channel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3 [16:5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