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1.26 [17:53]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보령.서천.홍성.예산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보령.서천.홍성.예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예산장터 삼국축제’ 대한민국 명품 지역축제에 선정돼...
 
김정환 기자
광고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개막식에 앞서 예산지명 1100주년 태평기원 퍼레이드 모습     ©김정환 기자

 

‘예산장터 삼국축제’가  2020 대한민국 명인 명품 인증 시상식에서 지역축제 부문에 선정됐다.

 

충남 예산군이 주최한 '예산장터 삼국축제'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도 지역경제와 축제콘텐츠 발전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 명품·명인 시상식에서 지역축제 부문 명품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명품·명인 시상식은 도전한국인운동본부와 대한민국 명품·명인인증위원회가 주최· 주관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시상식으로 엄격한 기준과 심사를 통해 도전정신의 확산과 지역발전 및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한 축제와 기업, 명인 등을 선발해 수상한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예산장터 삼국축제'는 가을을 대표하는 꽃 ‘국화’와 장터를 대표하는 먹거리 ‘국밥’과 ‘국수’를 소재로 한 예산군의 대표 향토 축제로 지난 10월 16일부터 10월 26일까지 11일간 비대면을 강조한 다채로운 온·오프라인 프로그램들로 꾸며졌다.

 

이번 축제는 지역의 청년 축제 기획가들과 주민들이 기획 단계부터 진행까지 새로운 시도를 통해 만든 프로그램들로 구성됐으며, 지역의 인력과 자원이 86% 이상  참여하는 등 코로나19로 외부 유명업체나 유명인사를 섭외하지 않아도 질 높은 언택트 지역 축제를 만들어 갈 수 있다는 가능성을 경험하고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4회 예산장터 삼국축제는 지난 10월 27일 국화전시장 폐장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으며,  ‘예산장터 삼국축제’ 공식 유튜브 채널과 SNS 등을 통해 16만명이 시청하고 누적 조회 수도 132만회를 기록하는 기록을 세웠다.

 

아울러 코로나19로 대면 프로그램이 축소됐음에도 불구하고, 축제기간 3만6000여명이 오프라인 축제장을 방문했으며, 먹거리와 농·특산물 매출액도 2억8000만원으로 최종 집계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The “Budget Market Three Kingdoms Festival” was selected as a regional festival at the 2020 Korean Master Luxury Certification Awards.

 

The'Three Kingdoms Festival at the Budget Market,' hosted by Yesan-gun, Chungcheongnam-do, was recognized for its contribution to the development of local economy and festival content even in the corona 19 crisis, and won the local festival category luxury award at the Korean luxury goods and masters awards ceremony.

 

The Korean Luxury Goods and Masters Awards Ceremony is an awards ceremony that boasts the best tradition and authority in Korea, hosted and organized by the Korean Challenge Korean Movement Headquarters and the Korean Luxury Goods and Masters Certification Committee. Festivals, companies, and masters are selected and awarded.

 

The'Yesan Marketplace Three Kingdoms Festival', which celebrated its 4th year this year, is a representative local festival of Yesan-gun based on'Chrysanthemum', a flower representing autumn, and'Gukbab' and'Noodles' representing the marketplace. It was decorated with a variety of online and offline programs that emphasized non-face-to-face for 11 days until October 26.

 

This festival consisted of programs created by local youth festival planners and residents through new attempts from the planning stage to the progress, and more than 86% of local manpower and resources participated. It was evaluated as an opportunity to experience and confirm the possibility of creating a high-quality untact local festival without having to be invited.

 

The 4th Yesan Marketplace Three Kingdoms Festival ended with the closing of the Chrysanthemum Exhibition Center on October 27, and 160,000 people watched it through the official YouTube channel and SNS of the'Budget Market Three Kingdoms Festival',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views was 1.32 million. I set a record to record.

 

In addition, despite the reduction in face-to-face programs due to Corona 19, 36,000 people visited the offline festival during the festival period, and sales of food and agricultural and specialty products were finally counted at 280 million wo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2 [14: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