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8 [10: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세종시당, 문제일으킨 세종시의원 3명 사퇴촉구
 
김정환 기자
광고
▲ 국민의힘 세종시당 기자회견 사진     © 김정환 기자


‘비리 의혹 3인방’을 감싸는 세종시의회, ‘시 예산을 빼먹기 위한 작당(作黨)’으로 밖에 안 보인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이하 국민의힘)이 부동산 투기 의혹과 방명록 허위 기재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세종시의회 의원들에 대한 세종시의회의 결단을 촉구하면서 내 논 말이다.

 

국민의힘은 11일부터 35일간 세종시의회 제66회 정례회가 시작된 당일 보도자료를 내고 “세종시 예산으로 가족들이 산 땅에 도로를 놓아 막대한 이익을 취한 김원식 시의원과 이태환 시의원이 한 치의 반성도 없이 2조 6천억원에 이르는 내년도 세종시 예산을 심사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찬영 의원에 대해서도 “카드게임방인 '홀덤바'에 도용한 신원을 적고 들어간 안찬영 시의원이 다시 의원석에 앉아 세종시 조례안 등 75건의 안건을 심의하려 하고 있다”면서 “시민들은 이자들이 또 한 번 세종시 예산을 이용해 자신들의 이익을 챙길지 모른다고 의심하고 있다”며 “하루라도 빨리 이들을 시의회에서 퇴출시켜야 한다. 시의원은 결코 ‘돈벌이 수단’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세종시의회의 허울뿐인 ‘윤리심사’, 시민들을 기만(欺瞞)한 것이다”

 

국민의힘은 3인방으로 지목된 의원들에 대해 세종시의회가 보인 행위에 대해서도 “세종시의회는 지난 10월 21일 ‘비리 의혹 3인방’ 징계를 위해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었으나, 김원식 시의원은 ‘검찰 수사중’이라는 이유로, 이태환 시의원은 ‘모든 혐의가 모친에게 있다’는 이유로 아예 논의에서 제외하였고, 안찬영 시의원에 대해서만 징계도 아닌 ‘윤리심사’를 통해 ‘윤리강령을 위반했다’는 지적을 했다고”세종시의회의 결정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뭐하자는 건가? 세종시민들을 '시골 무지렁이' 취급하며, 시간만 끌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면 큰 오산이다. 세종시의회는 하루빨리 ‘징계 심사’를 열어, ‘비리 의혹 3인방’을 제명 등 징계 처분해야 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시의회를 향해서는 “비리 행위가 있다면 징계하는 것이 맞다. 더욱이 ‘살아있는 권력’ 등 사회적 강자의 범죄는 엄벌에 처해야 한다는 것이 시대적 요구다”고 거듭 징계를 촉구했다.

 

“또다시 터진 채용비리, 이게 민주당이 말하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이냐 !”

 

국회 국정감사에서 김원식 시의원의 아들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서도 국민의힘은 “세종도시교통공사 채용과정에서 1등을 한 지원자가 세종도시교통공사 사장의 요구로 면접을 포기한 사이, 김원식 시의원 아들이 합격했다. 취업을 하고 싶어 밤낮 없이 노력하는 청년들의 꿈을 '아빠 찬스'로 빼앗은 것”이라며 아빠찬스라고 표현했다.

 

세종시 청년들은 잊을만하면 반복되는 세종시 공공기관 채용 비리에 허탈해하고 있다고 말한 국민의힘은 “2018년에도 세종시 교통공사, 문화재단, 로컬푸드(주) 등 3개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가 적발되어, 이춘희 시장이 재발 방지를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아직도 독버섯처럼 음지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특별 감사를 실시해 관련자 모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종시민들을 우롱한 민주당에 분노한다”

 

세종시민들은 ‘제2의 호남’이라 불릴 정도로 민주당을 지지해왔다고 말하는 국민의힘은 “세종시의 국회의원, 시장, 시의원 등 모든 선출직은 그들의 전리품이었다”고 일침을 가했다.
 

국민의힘은 세종시의회가 ‘뼈를 깎는 반성’을 통해 시민들 앞에 바로 설 때까지 끊임없이 질타하고 혁신을 요구할 것이며, 비리 정치인들이 다시는 세종시에 뿌리를 내리지 못하도록 물갈이할 것이고, 다음 세대를 생각하는 참된 정치인이 아니라, 시 예산을 도둑질하는 시의원들이라면 마땅히 퇴출 시킬 것 이라고 엄포를 놨다.

 

2020년 11월 11일을 ‘세종시의회 개혁의 날’로 선포한다고 밝힌 국민의힘은 이날‘비리 의혹 3인방’으로 지목되고 있는 의원들의 자진사퇴 등 7개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The Sejong City Council, which covers the "three suspected corruption", seems to be only a "composition to skip the city budget."
 
The Power of the People This is my argument as the Sejong City Par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eople's Power) urged the decision of the Sejong City Council against the members of the Sejong City Council, who caused controversy over suspic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and false entry of guestbooks.


The power of the people released a press release on the day the 66th regular meeting of the Sejong City Council began for 35 days from the 11th, and said, “With the Sejong City budget, the city councilor Won-sik Kim and Lee Tae-hwan, who took enormous profits by laying roads in the land where their families lived, did not have any reflection. He pointed out, "We are trying to examine the next year's Sejong City budget, which amounts to 2.6 trillion won."


Rep. Ahn Chan-young also said, “City councilman Ahn Chan-young, who entered the card game room'Hold'dom Bar' with his stolen identity, sits in the seat of the assembly again and is trying to deliberate on 75 agendas, including the Sejong City Ordinance." They are suspicious that they may use the budget to take advantage of their interests.” “We need to get them out of the city council as soon as possible. The city councilman is by no means a “means of making money”.”


“It is the only “ethical review” of the Sejong City Council, which deceives the citizens.”


Regarding the actions of the Sejong city council against the members of the people who were designated as three members, “Sejong city council held a special ethics committee on October 21 to discipline'three suspects of corruption', but city council member Kim Won-sik said ' For the reason of being under investigation,' Lee Tae-hwan, the city councilman, excluded from the discussion on the grounds that'all charges belong to his mother,' and pointed out that he violated the code of ethics through'ethics review', not just disciplinary action against city councilor Ahn Chan-young.” He pointed out the decision of the Sejong City Council.


“What are you talking about now? It would be a big mistake to treat Sejong citizens as'countryside worms' and think that it would only take time. The Sejong City Council said it would have to hold a “disciplinary examination” as soon as possible, and disciplinary action such as expulsion of the “three suspects of corruption”.”


To the city council, “If there is an act of corruption, it is correct to discipline. Moreover, it is a demand of the times that the crimes of the strongest in society, such as “living power,” must be punished by severe punishment,” he repeatedly called for discipline.


“Another hiring corruption, is this a fair and just world the Democratic Party says!”


Regarding the suspicion of corruption in hiring the son of the city councilor Won-sik Kim at the National Assembly audit, the people's strength was “While the applicant who won the first place in the recruitment process of Sejong City Transportation Corporation gave up the interview at the request of the president of Sejong City Transportation Corporation, Won-sik Kim The city councilman's son passed. “It was the dream of taking the dreams of young people working day and night to get a job,” he expressed as a father chance.


The power of the people, who said that young people in Sejong City are suffering from repeated irregularities in hiring public institutions in Sejong City, said, “Even in 2018, employment irregularities of three public institutions including Sejong City Transportation Corporation, Cultural Foundation, and Local Food Co., Ltd. After being caught, Mayor Lee Chun-hee promised to prevent recurrence. However, it is clear that it is still happening in the shade like poisonous mushrooms. He argued that a special audit should be conducted to severely punish all those involved.”


“I am angry at the Democratic Party that made fun of Sejong citizens”


The power of the people, who said that Sejong citizens have supported the Democratic Party to the point of being called the “second honam,” said, “All the elected positions of Sejong City's parliamentary, mayor, and city councilors were their spoils.”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continue to criticize and demand innovation until the Sejong City Council stands right in front of the citizens through'bone-sharpening reflection', and it will change so that corruption politicians will never take root in Sejong City again. It has been criticized that the city council members who are not genuine politicians but steal the city budget will deservedly be expelled.


The power of the people, who announced that November 11, 2020, was declared as the “Sejong City Council Reform Day,” announced seven demands on that day, including voluntary resignation of lawmakers who are pointed out as “three suspects of corruptio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1 [17:5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읍성에서 방어시설 해자와 목인 발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