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8 [10: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태정 시장, 중기부 대전 잔류 당론채택 요청
 
김정환 기자
광고
▲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허태정 대전시장 (우측)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대전 잔류를 당론으로 채택해 달라고 건의했다.

 

허 시장은 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중기부의 세종 이전 시도에 대한 민심이 들끓고 있다며 당 차원의 저지를 강력히 요청했다.

 

11일 오전 충북 괴산군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허 시장은 대전지역 최대 이슈로 떠오른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이 정부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을 설명하고 이같이 당에 요청했다.


그는“혁신도시 지정으로 시민들의 기대가 큰 상황이지만 중기부 이전 논란으로 인해서 시민들의 우려와 실망감이 크다”고 아쉬움을 토로하고 “더 이상 논란이 없도록 당에서 확실한 입장 정리를 부탁드린다”며 시민들의 뜻을 전했다.

 

더불어 “대전과 세종이 도시철도 1호선 연장을 합의하는 등 상생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대전과 세종이 협력해서 발전할 수 있도록 당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 모두발언을 통해서 “대전과 내포가 혁신도시로 지정된 것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혁신도시 조성이 빨리 진행되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혁신도시 조성 의지를 밝히고, “중기부 이전 여부는 대전시민의 의견을 경청하며 신중히 결정하겠으며 대전시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이전을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Heo Tae-jeong, mayor of Daejeon, suggested that the Ministry of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SMEs) choose to remain in Daejeon as a party.


Mayor Huh urged the party to stop at the Democratic Party's supreme committee meeting, saying that public sentiment over the attempts to relocate to King Sejong by the mid-term and mid-term governments is intensifying.


Mayor Huh, who attended the Supreme Council's meeting held at the Goesan-gun Office in Chungbuk on the morning of the 11th, explained the situation in which the small and medium-sized venture business division's relocation to Sejong, which has emerged as the biggest issue in the Daejeon area, is proceeding at the government level and asked the party in this way.


He expressed regret that “citizens’ expectations are high due to the designation of an innovative city, but the concerns and disappointments of the citizens are high due to the controversy over the transfer of the mid-term and mid-term,” he said. “I ask the party to clear up a clear position so that there is no further controversy.” I conveyed the meaning.


In addition, he said, "Daejeon and Sejong are working for win-win development, such as an agreement to extend metro line 1, so we ask for active support from the party so that Daejeon and Sejong can cooperatively develop."


Meanwhile, CEO Nak-Yeon Lee said, "I once again congratulate Daejeon and Naepo that have been designated as innovative cities, and will continue to provide support for the rapid development of the innovative city." He said, “I will listen carefully to the opinions of Daejeon citizens and decide carefully whether to transfer the department, and I will not ignore the opinions of the Daejeon citizens and force the relocation unilaterall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1 [15:3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읍성에서 방어시설 해자와 목인 발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