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8 [10: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영순 의원, 대전시민 중기부 이전 찬성자 없어...
 
김정환 기자
광고
▲ 박영순 국회의원     ©김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인 박영순 국회의원(대덕구)이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세종시 이전에 대해 대전시민은 누구도 찬성하지 않는 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1일 충북 괴산군청에서 개최된 더불어민주당 현장최고위원회에서 이낙연 당 대표의 "중기부 이전은 대전시민 의견을 무시하고 추진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발언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대전시가 혁신도시로 지정된 것과 관련 이낙연 대표에게 "국가 균형발전의 차원에서 지역의 숙원사업이었던 대전시에 혁신도시 지정이 이뤄지는데 많은 도움을 주신 이낙연 당대표님과 당 지도부 여러분께 다시 한번 이 자리를 빌려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의 중기부 관련 발언에 대해 "오늘 대전시 150만 시민들이 우려하던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추진과 관련하여, 대전시민의 여론을 무시하고 추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혀주신 이낙연 대표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대전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게 되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이 대표의 발언을 재차 확인시켰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서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대전시민 150만 명 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을 찬성하는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 그래서 지역균형발전에 역행하는 중기부 세종시 이전은 백지화해야 된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리겠다"고 중기부 세종시 이전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중기부가 세종시 이전 추진 명분으로 삼고 있는 업무공간의 협소와 세종시와 떨어져 있어서 부처가 협업에 비효율적이라는 이유에 대해서도 "적어도 국가 중요 부처를 옮기는 명분으로는 너무나 빈약하고, 궁색하다고 생각한다"며 중기부 입장을 평가 절하했다.

 

박 의원은 중기부 세종시 이전 추진계획에 대해 "국가 균형발전의 대의에 따라 20년 전 중기청으로 대전에 왔고, 지난 20년 동안 대전시민과 함께 성장해 왔다. 코로나19로 대전 경제가 어려운 이 때에 중기부가 세종시로 이전하고자 하는 것은 대전시민에게 크나큰 배신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함께 추진하고자 하는 대전과 세종을 분열시키는 행위다. 또한 혁신도시 지정으로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고자, 기지개를 펴고 있는 대전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다. 오늘 이낙연 대표님과 당 지도부 여러분께 당에서 중기부 세종시 이전 백지화 의견을 정부에 전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다시 한 번 중기부 이전 불가 입장을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Daejeon City Party chairman Park Young-soon (Daedeok-gu) said that Daejeon citizens disagree with the relocation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o Sejong City.


Rep. Park said, expressing gratitude for the remarks made by Party leader Nak-yeon Lee at the on-site Supreme Council of the Democratic Party in Goesan-gun, Chungcheongbuk-do on the 11th, saying,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ministry will not proceed with ignoring the opinions of Daejeon citizens."

 

Regarding the designation of Daejeon City as an Innovation City, Rep. Nak-Yeon Lee said, "In terms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his position once again to the Chairman Nak-yeon Lee and the leadership of the Party, who helped a lot to achieve the designation of an innovative city in Daejeon, which was a long-awaited project in the region. I would like to thank you for borrowing."


In particular, regarding Lee's remarks related to the mid-term ministry, "Representative Nak-yeon Lee, who stated that there will never be any ignoring the public opinion of Daejeon citizens in relation to the relocation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Department to Sejong City, which was concerned by 1.5 million citizens in Daejeon today I sincerely thank you, and I am glad that the citizens of Daejeon are able to feel safe.”

 

“I would like to emphasize once again that among the 1.5 million citizens of Daejeon, there is no one approving the relocation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Department to Sejong City. I will tell you once again that the relocation of the city should be eliminated.”

 

Regarding the reason that the small business space that the Ministry of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uses as the cause for the relocation of Sejong City and the reason that the ministries are inefficient for collaboration because they are separated from Sejong City, he said, "At least, I think it is too poor and difficult to move important government ministries." The negative position was devalued.

 

Regarding the plan to move to Sejong City in the mid-term ministry, “I came to Daejeon with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Administration 20 years ago in accordance with the cause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have grown with the citizens of Daejeon for the past 20 years. At this time when Daejeon's economy is difficult due to Corona 19, the Mid-term Ministry He said that trying to move to Sejong City gives Daejeon citizens a great sense of betrayal.


"It is an act of dividing Daejeon and Sejong, which seeks to promote the completion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of Sejong City. In addition, it is pouring cold water on Daejeon, which is expanding, to take a new leap forward by designating an innovative city. Today, CEO Nak-yeon Lee and the Party Dear leaders, I ask the Party to convey to the government the opinion of Baek Ji-hwa before Sejong City in the mid-century departmen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1 [16: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읍성에서 방어시설 해자와 목인 발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