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3.03 [17:3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지원
 
김정환 기자
광고
▲ 아산시청 전경     ©김정환 기자

 

충남 아산시가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아산시에서는 현재 도시개발, 산업단지조성, 아파트 신축, 고속도로건설, 탕정 아산 디스플레이 대규모 투자 확대 등 대형 개발사업이 진행 또는 계획 수립 중이다.

 

아산시는 이같은 계획과 추진이 지역건설산업을 한 단계 발전시킬 기회이자 시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호재로 보고 있다.

 

관내에서 시행되고 있는 건설사업 관련 정보를 담은 책자를 상·하반기에 400부를 제작해 주요 건설사업장에 배부·홍보하고, 시 홈페이지에도 상시 게재하고 있는 아산시는, 이와는 별도로 관내 건설 관련 책자에 종합 및 전문건설, 건설자재, 인력, 건설 기계·장비업체 등을 업종별 수록하고 정기적으로 업그레이드해 지역 업체 간 정보 교류를 돕고 있다.

 

또, 대형 사업장 및 공공기관과의 MOU를 통해 관내 대형 사업에 지역 업체가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하고 있고, 관내 사업장에서 지역업체 참여, 지역생산 자재, 지역건설기계·장비, 지역인력 우선 채용 등 확대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금년에만 20개사와 체결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민간사업 또는 공공사업 발주 시 사업계획 협의와 인허가 단계에서 적극적인 활동으로 공사 초기 지역업체(자재·장비·인력 포함) 참여에 대한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또, 지역업체가 사업의 공정별로 폭넓게 참여 가능하도록 하고, 시공사와의 공사 관련 정보교환과 지역건설단체와 매칭을 지원하는 등 지역업체의 참여율을 확대할 방안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아산시는 시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지원 시책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아산시가 나서서 지역업체가 우수 업체로 성장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지역 업체의 건의 및 애로사항을 청취·수렴해 적극적 행정 지원으로 동참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Asan City, Chungnam, decided to actively step forward to vitalize the local construction industry.


In Asan City, large-scale development projects such as urban development, industrial complex construction, new apartment construction, highway construction, and large-scale investment expansion for Asan Display in Tangjeong are underway or planning.


Asan City sees such plans and promotions as an opportunity to advance the local construction industry to the next level and as a boon for vitalizing the local economy, such as creating city jobs.


In addition to this, the city of Asan, which is regularly published on the city website, produced 400 copies of a booklet containing information related to construction projects in the building in the first and second half of the year and distributed it to major construction sites. Construction, construction materials, manpower, and construction machinery and equipment companies are listed by industry and upgraded regularly to help exchange information between local companies.


In addition, through MOUs with large business sites and public institutions, we are securing opportunities for local companies to participate in large-scale projects in the building. This year alone, 20 companies were signed with the content to enable expansion.


In particular, starting this year, a plan to create an atmosphere for participation in local companies (including materials, equipment, and manpower) is being established through active activities at the stage of business plan discussion and licensing when ordering private or public projects.


In addition, we plan to promote measures to increase the participation rate of local companies, such as allowing local companies to participate in a wide range of projects by process, and supporting construction-related information exchange with construction companies and matching with local construction organizations.


The city of Asan announced that it will continue to push forward the policy to support the vitalization of the local construction industry, which is being promoted as a city-focused project. It also revealed a plan to participate with active administrative suppor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0 [14:1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세종/충남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