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4 [18: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동혁 위원장, "‘대통령님 한 번만 살려주세요’"
청와대 앞 중기부 이전 철회 1인 시위
 
김정환 기자
광고
▲ 장동혁 대전시당위원장이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섰다.     © 김정환 기자


국민의힘 대전시당 장동혁 위원장이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세종시 이전 계획 철화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청와대 앞에서 실시했다.

 

장 위원장은 10일 '대통령께 드리는 건의문'을 전달 하고 1인 피켓 시위에 나섰다.

 

시위에 앞서 장동혁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 주호영 대표와 면담했다.


주호영 대표를 면담한 장 위원장은 최근 민주당에서 발의한 ‘행복도시법 일부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국민의힘 중앙당에서 긍정적으로 검토해줄 것을 간곡히 당부하고, 대전시당이 야당으로서 할 수 있는, 그리고 해야만 하는 모든 일을 해나가겠다는 다짐을 전하고 중앙당도 함께 고민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장 위원장은 중기부 이전을 막을 수 있다면 여야를 떠나 힘을 모아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대전시당에서 앞서 싸울 각오를 다짐하며 중앙당 협조를 다시 한번 강력하게 요청했다.

▲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협조를 요청하는 장동혁 위원장     © 김정환 기자


주호영 원내대표는 ‘대전에 닥친 현안에 공감한다’며 ‘중앙당도 장위원장 건의에 대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장위원장은 주대표를 만난 후 청와대를 방문, ‘대통령님,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을 꼭 막아주십시오’제목의 건의문을 전달했다.


장 위원장은 건의문에서 행정수도 완성 논의는 국가균형발전뿐만 아니라 대전․세종․충청의 균형발전과 상생발전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중기부 이전은 이를 명백하게 위반하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장 위원장은 또 ‘든 자리는 몰라도 난자라는 안다’며 혁신도시 지정으로 중기부 이전을 대신할 수 없다는 대전시민의 성난 민심을 전했다.


이와함께 장 위원장은 세종시에서 먼저 중기부를 유치하고자 한 것도 아니며 대전이 중기부와 혁신도시를 바꾸자고 제안한 적도 없다고 지적하고 중기부가 끝내 대전을 떠난다면 대전 시민은 그 ‘난 자리’를 절대 잊지 않고 꼭 기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 위원장은 건의문을 전달 한 후 청와대에서 ‘대통령님 한 번만 살려주세요’ ‘중기부가 떠나면 대전 민심도 떠납니다’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Power of the People Daejeon City Party Chairman Dong-hyuk Jang held a one-man demonstration in front of the Blue House calling for the strengthening of the plans for relocation to Sejong City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SMEs).


On the 10th, Chairman Jang delivered a “recommendation to the president” and went on a one-person picket demonstration.


Prior to the protests, Chairman Donghyuk Jang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s representative office on the morning of the morning and met with Representative Joo Ho-young.


Chairman Jang, who interviewed CEO Ho-young Joo, urged the Central Party to review positively so that the'some amendments to the Happy City Act' recently initiated by the Democratic Party can be passed quickly. He expressed his pledge to do everything he had to do and asked the Central Party to consider it together.


After that, Chairman Jang emphasized that if he could prevent the transfer of the mid-central government, he had to leave the opposition parties and join forces, pledged to fight ahead in the Daejeon City Hall, and strongly requested the Central Party's cooperation once again.


Ho-young Joo promised, “I sympathize with the pending issues of the great war,” and that “the Central Party will also actively support the recommendations of the chairman.”


After meeting President Joo, Chairman Jang visited the Blue House and delivered a suggestion under the heading “President, please stop the relocation of SMEs to Sejong City”.


In his recommendation, Chairman Jang emphasized that the discussion on the completion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should be based o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s well as balanced development of Daejeon, Sejong, and Chungcheong, and condemned that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ministry is a clear violation of this.


Chairman Jang also conveyed the angry public sentiment of Daejeon citizens that the designation of an innovative city cannot replace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ministry by saying, “I know that it is an egg even if I don't know where it was occupied.”


At the same time, Chairman Jang pointed out that Sejong City did not intend to attract the SMEs first, and that Daejeon never proposed to change the SMEs and innovative cities. If the SMEs finally leave Daejeon, the citizens of Daejeon will never forget the'I'm where'. He warned that he would remember.


After delivering the proposal, Chairman Jang held a single-person protest at the Blue House holding a sign that read “Please save the President once” and “If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leaves, the public sentiment of Daejeon will also leav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0 [14:4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채계순 시의원, 중기부이전 반대 1인시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