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4 [18: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지역업체 공사 참여율 더 높여야...
 
김정환 기자
광고
▲ 충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     ©김정환 기자

 

충남도의회가 지역발주 공사에 대한 지역업체 참여비율을 더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위원장 이계양)는 10일 충남종합건설사업소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면서 이같이 지역업체 적극 보호를 주문했다.

 

충남종합건설사업소는 도로와 하천, 건물, 교량 등 도내 공사와 관리 대부분을 맡아 처리하는 건설 업무의 중추적인 임무를 담당하는 기관으로, 산하 공주지소와 홍성지소까지 100여 명이 근무하며 2938억 원의 사업비를 지출한다.

 

이날 이계양 위원장(비례·더불어민주당)은 “사업소의 3년간 발주사업 5757건(6461억 원) 중 지역업체 참여는 5094건(4997억 원)으로, 건수로 보면 88.5%지만 금액 측면에서 보면 77.3% 수준”이라며 “큰 사업비는 외지업체에 발주되는 것이 아닌가”라고 물었다.

 

지정근 부위원장(천안9·더불어민주당)도 “관급자재 도내업체 우선구매는 90.4%로 조금 아쉬움이 있다”며 “지역 건설업 활성화를 위해 조금 더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익현 위원(서천1·더불어민주당)은 도로 유지관리와 관련 “과적차량 운행으로 도로와 교량이 파손되면서 안전상 심각한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며 “단속실적을 보면 상반기 8574대 중 298대만 단속해 실적이 저조하다. 단속을 강화하고 운전자 교육과 홍보에도 더욱 힘써 달라”고 강조했다.

 

최훈 위원(공주2·더불어민주당)은 “하천정비 사업의 설계·보상이 지연되면 집중호우 시 큰 피해가 발생한다”며 친환경 하천정비사업 지연 사유를 집중 추궁하고 배수펌프장 신설, 수문자동화 사업 확대를 요청했다.

 

위원들은 이날 오후 열린 충남교통연수원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선 다문화가정에 대한 교통 안전교육 부재로 인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고령자 교통사고 예방 교육과 안전관리 대책 등의 개선을 주문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The Chungnam Provincial Council emphasized that the participation rate of local companies should be further increased for local projects.


On the 10th, the Chungnam Provincial Council Safety Construction and Fire Protection Committee (Chairman Gye-Yang Lee) conducted an administrative audit of the Chungnam Construction Office and ordered active protection of local businesses.


The Chungnam General Construction Office is an organization in charge of the central task of construction work that takes charge of most of the construction and management of roads, rivers, buildings, and bridges. Spending project expenses.


On that day, Chairman Lee Gye-yang (Proportional Democratic Party) said, “Of 5757 projects (646.1 billion won) ordered by the business office over the past three years, the participation of local companies was 5094 (499.7 billion won). % Level,” he asked, “Isn't the big project cost ordered from a foreign company?”


Vice-Chairman Jeon Jeong-geun (Cheonan 9, the Democratic Party) also said, “It is a little regretful that 90.4% of the priority purchase of government-supplied materials for local businesses is a bit more difficult.”


Commissioner Jeon Ik-Hyun (Seocheon 1, Debueo Democratic Party) said, “The roads and bridges are damaged due to overloaded vehicle operation, causing serious safety problems.” It is poor. He emphasized, "Please strengthen the crackdown and work harder on driver education and promotion."


Commissioner Hoon Choi (Gongju 2 and the Democratic Party) said, “If the design and compensation of the river maintenance project is delayed, it will cause great damage in the event of a concentrated heavy rain.” Requested.


The committee members pointed out the problems caused by the lack of traffic safety education for multicultural families at the administrative office audit held at the Chungnam Transportation Training Institute held that afternoon, and ordered improvement of traffic accident prevention education and safety management measures for the elderl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0 [15:2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채계순 시의원, 중기부이전 반대 1인시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