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4 [17: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철민 의원, “관사촌 존치 결정 적극 환영”
 
김정환 기자
광고
▲ 장철민 국회의원     ©김정환 기자

 

지난 10월 29일 대전시도시재정비위원회의 삼성4구역 재개발사업 변경안 심의 결과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국회의원(대전동구)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관사촌 존치 결정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힌 장 의원은 그동안 자신의 지역구인 동구 소제동 지역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양 측의 갈등을 중재해왔으며, 모두가 수용할 만한 대안을 찾기 위해 대전시와 지속적으로 협의해왔었다.

 

대전광역시도시재정비위원회는 지난 달 29일 삼성4구역 재개발사업 변경안에 대하여 역사문화공원 조성 조건부 심의 결정을 내렸다.

 

역사문화공원 부지는 4-6획지 내 동천 변 관사 3개동과 중로 1-236호선 도로계획으로 철거 예정이던 관사 1개동을 포함하고 있다. 재개발조합이 공원 조성을 위해 아파트 1동(38세대)을 축소 조정하기로 하면서 관사촌 보존을 두고 오랜 시간 이어온 갈등이 일단락되었고, 삼성4구역 공공주택 건설도 제 속도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소제동 철도관사촌은 1905년 경부선이 생기면서 철도 종사자들이 거주하던 곳으로 현재 총 37개소의 관사가 남아 있다. 현재 관사촌은 철도를 중심으로 성장한 대전의 대표적 근대문화유산으로 꼽히며 전국적 명소로 부상하였다.

 

그러나 2019년 재개발 조합이 설립인가를 받아 공공주택 건설에 나서며 관사촌은 철거위기에 놓였다. 개발과 존치를 두고 지역주민 간 갈등이 심화되었고, 올해 8월 관사촌 소유주들 중 일부가 문화재청에 문화재등록 신청을 하며 재개발 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처하기도 하였다.

 

재정비위원회에서 한 차례 재심의를 거칠 정도로 치열한 진통 끝에 이루어진 이번 심의 결과에 대하여, 지역 주민들은 첨예하게 대립하던 두 가치 사이에서 조화로운 접점을 찾아냈다고 평가하고 있다.

 

장 의원은 선거를 준비하기 이전부터 소제동 철도 관사촌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지고 보존 방안에 대해 연구해왔고, 6월 4일 대전광역시의 업무보고에서는 삼성4구역에 대한 현실적인 대안을 주문한 바 있다.

 

장철민 의원은 “이번 결과는 서로의 양보를 통해 이루어낸 약속인 만큼 이를 존중하고 지켜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야 한다. 특히 역사문화공원이 예정대로 건립되고 지켜질 수 있도록 관사 보호를 위한 별도의 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관사촌이 대전의 근대 역사를 기억하는 장소를 넘어 대전의 브랜드 가치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측면에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n October 29th, the Democratic Party's National Assembly member Jang Cheol-min (Daejeon-dong) expressed welcome as to the results of the Daejeon City Urban Redevelopment Committee's deliberation on the change of the Samsung District 4 redevelopment project.


Rep. Jang, who said, “I welcome the decision to preserve the official cousin,” has mediated the conflict between the two sides based on his deep understanding of the Dong-gu Soje-dong area. I have been in constant consultation with.

 

On the 29th of last month,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Urban Redevelopment Committee decided on a conditional deliberation on the change of the Samsung District 4 redevelopment project.


The historical and cultural park site includes 3 buildings along the Dongcheon area within the 4-6 site and 1 building, which was scheduled to be demolished under the road plan for Jungro Line 1-236. As the redevelopment cooperative decided to reduce and adjust 1 apartment building (38 households) to create the park, the long-standing conflict over the preservation of the public cousin has ended, and the construction of public housing in the Samsung District 4 is expected to find a pace.

 

The Soje-dong railway cousin was a place where railroad workers lived after the Gyeongbu Line was established in 1905, and a total of 37 government offices remain. Currently, the Gwansa Village is regarded as a representative modern cultural heritage of Daejeon, which has grown mainly on railroads, and has emerged as a national attraction.


However, in 2019, when the redevelopment cooperative was approved for establishment and began construction of public housing, the government council was in danger of demolition. Conflicts among local residents over development and preservation intensified, and in August of this year, some of the owners of the government offices applied for cultural property registration with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the redevelopment project was in danger of being stranded.


Regarding the results of this deliberation, which took place after fierce labor that was reconsidered by the Reorganization Committee once, local residents evaluate that they have found a harmonious point of contact between the two values ​​that were sharply opposed.

 

Before preparing for the election, Congressman Jang had been studying conservation plans with a deep interest in the Soje-dong railway government building, and on June 4th, Daejeon Metropolitan City's business report ordered a realistic alternative to the Samsung District 4.


Rep. Chang Cheol-min said, “As this result is a promise made through mutual concessions, we must continue to cooperate so that we can respect and keep it. In particular, separate measures must be taken to protect the official residence so that the historical and cultural park can be built and maintained as scheduled.”


In addition, he said, “We will provide support from various aspects so that the government can lead to the improvement of the brand value of Daejeon beyond the place where they remember the modern history of Daejeon.”

 

Reporter  Jeong-Hwan KI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04 [18:0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채계순 시의원, 중기부이전 반대 1인시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