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4 [18: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의료원 설립' 간절한 대전 동구...
대전의료원 설립 기원 한마음 응원대회 ‘개최’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동구, 대전의료원 한마음 응원대회 개초     © 김정환 기자

 

"대전 동구는 간절하다..."


대전의료원 설립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기원하는 대전시민 한마음 응원대회가 대전 동구 용운동 용수골어린이공원에서 개최됐다.

 

이날 한마음 응원대회는 황인호 동구청장을 비롯해 박민자 동구의회 의장과 장철민 국회의원, 시․구의원, 대전시립병원설립 시민운동본부, 동구 주민자치위원장 협의회, 각 자생단체 등 지역주민이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설립기원 응원메시지 낭독을 통해 “지역거점 공공의료를 확충할 수 있는 지방의료원이 있어야만 취약계층을 위한 의료여건을 개선할 수 있으며 메르스와 코로나19 등 국가적 재난수준인 감염병 관리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대전의료원의 설립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전의료원 설립은 당초 대통령 공약사업임에도, 설립 추진이 지지부진한 점과 2021년도 공공의료 관련 예산과 지역거점병원 공공성 강화 예산이 삭감된 점을 지적하며, 공공병원 확충과 공공의료 예산 증액요구, 공공의료기관 확충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할 것을 제창하면서 “대전의료원의 설립을 바라는 150만 대전시민의 바람과 화합된 목소리를 중앙부처에 전달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대전의료원 설립 예비타당성조사는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의 경제성 분석을 마쳤으며, 이달 중 기획재정부의 종합평가와 재정사업 평가위원회의 최종 결정만 남은 상태다.

 

이번 행사는 대전의료원 설립 필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한 경과보고, 설립기원 응원메시지 낭독, 구호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Daejeon Citizens' One Heart Support Contest to pray for the passing of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for the establishment of Daejeon Medical Center was held at Yongsugol Children's Park, Yongun-dong, Dong-gu, Daejeon.

 

On this day, the Hanmaeum Cheering Contest was attended by local residents, including Dong-gu Officer Hwang In-ho, Dong-gu Officer Park Min-ja, Dong-gu council chairman Park Min-ja, council member Jang Cheol-min, city and gu council members, the Daejeon Municipal Hospital Establishment Citizen Movement Headquarters, Dong-gu Residents' Self-Government Committee, and each self-sustaining organization.


Participants read the cheering message for the origin of the establishment. He emphasized that the establishment of the Daejeon Medical Center must be done.”


In addition, even though the establishment of Daejeon Medical Center was originally a pledged project by the President, it was pointed out that the establishment was not supported, and the budget for public health in 2021 and the budget for strengthening the publicity of regional hospitals were reduced. While advocating the exemption of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for the expansion of public medical institutions, he urged the central government to deliver the voices of harmony with the wishes of the 1.5 million Daejeon citizens who wish to establish the Daejeon Medical Center.


On the other hand,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for the establishment of Daejeon Medical Center has now completed the analysis of the economic feasibility of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and only a comprehensive evaluation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final decision of the Financial Project Evaluation Committee remain in this month.


This event was conducted in the order of progress reports to inform the necessity of establishing Daejeon Medical Center, reading a message of support for the foundation, and advocating relief.

 

Reporter  Jeong-Hwan KI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04 [15:1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채계순 시의원, 중기부이전 반대 1인시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